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4·10 총선] 서영석 민주당 부천시(갑)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장내 뜨겁게 달궈

유례없는 3인 현역 경선에 쏟아진 관심 증명하듯 구름인파로 인산인해
부천시 민주당 핵심 인사 총집결, 치열했던 경쟁 뒤로 하고 부천원팀 천명
이재명 대표, "든든한 내일로 가는 길에 서영석 후보와 함께 하겠다"
서영석 후보, "부천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으로 시민의 더 나은 삶 만들겠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부천시(갑)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24일 개최됐다. 부천시 민주당 전현직 인사가 총출동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시작으로 서영석 후보는 지금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박순희 부천시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오후 4시 열린 개소식에는 두 차례의 경선을 거치며 더불어민주당 부천시(갑) 후보에 대한 부천 정가의 관심이 극에 달했던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밀려든 구름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부천시 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총집결한 것은 물론 개소식을 축하하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아 장내를 뜨겁게 달궜다.

이재명 대표는 축전을 보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국민이 웃을 수 있는 든든한 내일로 가는 그 길에 더불어민주당이 서영석 후보와 함께 하겠다.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가는 민주당의 동지가 되어주라'고 축하를 전했다.

이재명 대표 외에도 서영교 최고위원을 비롯해 정성호·김태년·안규백·한준호·김한규 의원이 축하영상을 보냈다.

서영석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축사자로 나선 원혜영 전 의원은 "부천의 세 지역 모두에서 민주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하여 무너져 가는 이 땅의 민주주의와 서민경제를 되살리자"라며 참석자들에게 총선승리에 함께해 줄 것을 호소했다.

민주당 부천시(을) 김기표 후보와 부천시(병) 이건태 후보도 개소식을 찾아 "오늘 선거사무소 개소식으로 서영석 후보와 함께 부천시 갑을병이 한팀으로 똘똘 뭉쳐서 4월 10일 민주당이 승리하여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영석 후보와 유례없는 현역 국회의원 3인 경선을 치르고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경협·유정주 의원도 자리에 참석했다.

더없이 치열했던 경쟁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서영석 후보와 함께 부천시(갑) 원팀을 선언하며 "누가 뭐라고 해도 이번 선거는 윤석열 정권 2년을 평가하는 선거이다"라며 "무너진 경제를 회복하고, 윤석열 정권의 폭정과 횡포에 회초리를 들기 위해 모든 힘을 하나로 모아 서영석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길 바란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외에도 유지석 부천시 호남향우회 총연합회장과 고윤화 부천시 충청향우회 총회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축하를 전했고, 이재명 대표의 정책브랜드인 기본소득의 대표적 학자 강남훈 교수(사단법인 기본사회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기본사회위원회 연구단장), 김성용·정은혜 더불어민주연합 최고위원도 개소식에 참석해 건승을 기원했다.

서영석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3년은 너무 길다며 '못살겠다 심판하자'를 외치는 민심을 온전히 받아안아 부천이 총선승리의 전진기지로서 4월 10일 국민 무서운 줄 모르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무너진 민생을 회복하는 일에 앞장서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서영석 후보는 또한 "대장첨단산업단지, 경인선 지하화 등 부천의 미래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부천을 잘 아는 서영석이 부천의 혁신과 발전을 이룰 절호의 기회를 살려 희망 넘치는 부천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서영석 후보의 인사말이 끝난 뒤에는 본격적인 선거대책위원회 체제 가동을 알리는 공동선대위원장단 및 상임고문단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이 이어졌다. 이후 당선을 기원하는 축하 떡 컷팅식과 승리의 파란 물결로 덮자는 의미의 파란색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를 끝으로 개소식은 마무리되었다.

i2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외교부, 日 자위대 '대동아전쟁' 표현 논란에 "한일 간 필요한 소통 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육상자위대가 금기어인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대동아전쟁'이라는 용어를 공식 SNS 계정에 사용했다가 삭제한 것과 관련해 "한일 간에 필요한 소통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가 일본 측에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는가'에 대한 취지의 취재진의 질문에 "(대동아전쟁) 표현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며 "일본 측 스스로 관련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일본 육상자위대는 이달 5일 X(옛 트위터)에 "32연대 대원이 ‘대동아전쟁’ 최대 격전지 이오지마에서 개최된 일미 전몰자 합동 위령 추도식에 참가했다"고 썼다. 대동아전쟁은 이른바 '일본제국'이 서구 열강에 맞서 싸웠다는 뜻의 용어로, 식민 지배와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용어이다. 일본 패전 후 미 연합군최고사령부는 공문서에서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금지했고, 지금도 일본에서는 사실상 금기어로 인식되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자위대는 사흘 만인 지난 8일 게시글을 삭제했다. 우리나라의 육군본부에 해당하는 자위대 육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