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

'제1회 자랑스러운 예비역상'에 이영하 예비역 공군중장·이세영 예비역 육군대령

20년 이상 장기복무한 후 전역한 예비역을 대상으로 계급과 성별 구분없이 선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1회 자랑스러운 예비역상'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한국군사문제연구원(원장 오창환, 이하 KIMA)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국방연구센터 연구동 10층 한국군사문제연구원에서 이영하 예비역 공군중장과 이세영 예비역 육군대령을 제1회 자랑스러운 예비역상 수상자로 선정, 발표하고 시상식을 가졌다.

지난 2007년 공군참모차장으로 전역한 이영하 예비역 공군중장은 주레바논 특명전권대사(2009~2011)로 활동했고, 현재는 한국군사학회 공군부회장(2013~현재), 사회공헌 다사랑 월드 이사장(2013~현재)으로 활동하며 사회공헌을 통해 귀감이 되고 있다.

이세영 예비역 육군대령은 2007년에 전역해 건양대학교 교수(2007~현재)로 근무하면서 국방 분야 전문인력 양성과 군 지원 및 자문활동을 통해 국방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KIMA 관계자는 "'자랑스러운 예비역상'은 국방부 산하기관인 한국군사문제연구원에서 올해 최초로 본상을 제정하여 20년 이상 장기복무한 후 전역한 예비역이 국민계도 활동이나 봉사활동, 군과 예비역을 위한 자랑스러운 활동에 대해 포상함으로써 예비역의 자긍심을 함양하기 위해 제정했다"며 "이에 걸맞는 예비역을 계급과 성별 구분없이 모든 예비역을 대상으로 지난 9월 말까지 추천을 받아서 소정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이번에 예비역 공군중장 1명과 예비역 육군대령 1명을 처음으로 선발하여 포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KIMA 오창환 원장은 "많은 인원을 시상하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자랑스러운 예비역 상에 관심을 가져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젊음을 국가와 군을 위해 바치고 전역 후 여러 분야에서 국민과 예비역들에게 귀감이 되는 활동을 하심에 예비역의 한 사람으로서 존경과 찬사를 보내며, 예비역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KIMA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24@daum.net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 경주서 개막
(경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가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천년고도 경주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첫날 월정교 야외 특설무대에서 역사적 막이 올랐다. 아시아·태평양지역 최초이자 전 세계 314개 세계유산도시 시장단과 전문가 1,500여명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이번 세계총회 개막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 김관용 경북도지사, 최양식 경주시장, 김광호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이혜은 이코모스 한국위원장, 마이클 터너 유네스코 석좌 교수, 리처드 맥카이 이코모스 자문, 알브레히트 후베 독일 본대학 명예교수 , 성명순 경기문학포럼 대표 등 인사들과 3,000여 명의 시민들이 자리했다. 개막식은 신라고취대 공연을 시작으로 중요무형문화재 제58호 권원태 선생의 줄타기, 세계총회 참가 도시의 깃발을 든 200명의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 청소년 연합회 학생들이 입장했다. 이어 데니스 리카르드 OWHC 사무총장의 개회사와 최양식 경주시장의 환영사, 이낙연 국무총리와 마이클 터너 유네스코 석좌교수의 축사가 있었다. 또한 역동적인 국기원의 태권도 시범과 국악 퓨전 비보잉 공연, 청아한 경주 소년소녀합창단의 노랫


포토리뷰



文대통령 시정연설…여 "소통과 통합의 정치 의지 천명" 야 "비현실적인 대책만 내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2018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여야가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여당은 예산안의 원활한 통과를 위해 국회가 협조해야 한다고 한 반면 야당은 미래와 성장이 보이지 않은 비현실적인 대책만 내놨다고 혹평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은 통해 “역대 대통령 가운데 5번째이지만, 임기 첫해에 두 차례나 대통령이 시정연설에 나선 것은 사상 최초”라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존중하고, 소통과 통합의 정치를 펴나가겠다는 대통령의 노력과 의지를 분명히 밝힌 행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설명한 내년도 예산안은 새 정부 출범 후 처음 편성된 예산이다. 지난 대선과정에서 국민들에게 약속했던 공약 이행과, 새정부의 정책방향과 국정과제를 실천하기 위한 정부의 다짐이 잘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제 대변인은 "오늘 진행된 연설을 통해 편, 향후 국정운영 기조와 방향을 국민들께 소상히 설명했다"며 "여야 모두가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통해 우리 경제에 골고루 온기가 전달되도록 하는데 협력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에는 현재도, 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