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6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제

[속보] 2017년 노벨문학상에 일본계 영국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노벨상 발표 기관인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일본계 영국의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Kazuo Ishiguro)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가지오 이시구로는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나 1960년 영국으로 이주한 일본계 영국인이다. 여섯 살 때 아버지를 따라 일본에서 영국으로 건너온 그는 영국에서 자라고 공부하며 작가가 됐다. 그는 현재 영어로 글을 쓰는 작가들 가운데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사람 중 한 명이다.

1982년 첫 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A Pale View of Hills)을 발표하자마자 주목받기 시작했고 세 번째 소설 '남아 있는 나날'(The Remains of the Days)이 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이후 '위로받지 못한 사람들'(The Unconsoled), '나를 보내지 마'(Never let me go) 등 다양하고 개성 있는 작품을 선보이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영국 켄트대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이스트앵글리아대에서 문예창작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가지오 이시구로의 대표작 '남아 있는 나날'은 제임스 아이보리 감독이 앤서니 홉킨스, 에마 톰슨이 출연하는 동명의 영화(1993년)로 만들었다.

영국 등 유럽의 색채를 녹여낸 작품과 함께 일본을 배경으로 한 작품을 선보여 온 가지오 이시구로는 원폭 후 일본의 황량한 풍경을 그려 전쟁의 상처를 드러낸 '창백한 언덕 풍경', 전쟁을 찬양하는 그림으로 부와 명예를 누리다 종전 후 비난받는 노(老)화가를 통해 인간의 헛된 욕망을 그린 '부유하는 세상의 예술가'(An Artist of the Floating World)가 그렇다.

음악을 매개로 일상적 삶의 본질을 통찰한 '녹턴'(Nocturnes)은 젊은 시절 싱어송라이터를 꿈꿨던 저자의 음악에 대한 내공을 확인시켜 준다.

그는 평단과 독자의 사랑을 동시에 받으며 문학적 공로를 인정받아 1995년 대영제국 훈장(OBE)을, 1998년 프랑스 정부가 주는 문예예술훈장을 받은 바 있으며, 올해 제7회째를 맞은 박경리문학상의 최종 후보 5명에 오르기도 했다.

그의 '창백한 언덕 풍경', '남아 있는 나날', '절대 날 떠나지마'(Never Let Me Go) 등 대표작은 물론 '우리가 고아였을 때'(When we were orphans), '부유하는 세상의 예술가' 등은 번역되어 국내에서도 출간됐다.

이로서 역대 동양인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1913년 인도 시인 타고르, 1968년 일본 가와바타 야스나리, 1994년 일본 오에 겐자부로, 2000년 프랑스 국적의 카오싱지엔(가오싱젠), 2012년 중국의 모옌에 이어 총 6명이 됐다.

지난해에는 미국 포크록 가수 밥 딜런이 수상했다. 순수 문학이 아닌 가수의 문학상 수상으로 일각에선 노벨위원회가 대중성에 치우진 결정을 내렸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노벨상은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스웨덴 과학자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기려 물리학·화학·생리/의학·문학·평화상 분야가 제정됐으며 경제학 부문은 1969년 새로 추가됐다.

노벨 재단은 전 세계 경제위기로 기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2012년부터 상금을 기존 1000만크로나(14억1000만원)에서 800만크로나(11억2800만원)로 대폭 줄였다가 올해부터 900만 크로나로 100만크로나(1억4080만원) 올렸다.

시상식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노벨이 사망한 날인 12월 10일 열린다.

i24@daum.net
서대문문인협회, 제2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 성황리 마쳐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문인협회 서대문지부 서대문문인협회는 지난달 30일터 서대문 독립공원내 독립관 지하 무궁화홀에서 서대문구청과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수현아카데미, 서대문신문사, 서부신문사의 후원으로 초·중·고등부 및 일반부를 대상으로 시(운문), 수필(산문) 2개분야에 총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백일장은김진중 회장의 대회사와 김시명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회장의 격려사, 서대문문인협회 김병총, 정광수 고문의 축사가 있었고, 차혜숙 부회장의 원고지 작성법요령 지도와 시제로는 가을, 무궁화, 스마트폰, 종소리 4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시, 수필 2개분야에서 장원 및 차상, 차하, 참방으로 나누어 시상 했다. 심사에는 운문부문에 정광수, 한분순(서대문문협 고문)시인이 산문부문에는 김병총 소설가 등이 참여했다. 초등부에서는 장원에 해당하는 작품이 없어 산문부 차상에 한지헌(홍제초 6)군이, 중등부 운문부 장원에 정유찬(신연중 2)군이 산문부 장원에는 이송윤(배화여중 3)양이, 고등부 운문부 장원에 윤주헌(성보고 1)군이 산문부 장원에 김태호(대신고 2)군이, 일반부에서는 운문부 장원에


포토리뷰



여야, 한미 FTA 개정 "국익을 우선해야”"한 목소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여야가 한미 양국이 사실상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5일 한 목소리로 “국익을 우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관계당국은 국익에 우선해 최선을 다해 한미 FTA 개정에 임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선 기간 중 수차례 한미 FTA 개정 의사를 밝혀 재협상은 예견된 수순이었다"며 "정부는 상대방이 있는 협상에서 국익을 지켜내기 위해 철두철미한 분석과 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개정 협상이 되더라도 양국의 국익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경제적 문제뿐만 아니라 한미동맹을 근간으로 하는 안보 문제와 병행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가 처음에 어떻게든 막아낼 수 있을 것처럼 하더니 결국 이렇게 돼 아쉽다"며 “국익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미 통상당국은 4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2차 한미 FTA 공동위원회 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