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3℃
  • 흐림강릉 9.3℃
  • 구름많음서울 12.3℃
  • 구름조금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5.8℃
  • 맑음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3.3℃
  • 맑음제주 15.4℃
  • 흐림강화 13.1℃
  • 맑음보은 11.3℃
  • 흐림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3.7℃
  • 구름조금경주시 15.2℃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사장(편집보도부문) 이규원(10월1일자)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청기와홀딩스,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 의혹 제기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을 놓고 의혹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김흥기 청기와홀딩스 대표는 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4일 S에셋 홍모 전 상무와 이모 파트장, S에너지 허모 과장을 배임수재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S에너지는 지난 2010년 청기와주유소 부지를 매각키 위해 L호텔과 협상했으나 결렬되고 청기와홀딩스의 전신인 다보스홀딩스와 435억원에 계약했다"며 "토지매입계약금의 10%인 43억5,000만원 지급했으나 잔금불발로 계약금을 몰취당했다"고 사건경위를 밝혔다. 김 대표는 "재매입을 위해 S에너지 관계자와 수년간 지속적으로 재매입요청 협의를 했다"며 "그러나 S에너지 방침에 따라 공개입찰에 참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부지를 입찰 받기위해 노력했지만 피고소인들의 공모로 인해 고소인 입찰 금액을 E메일로 사전정보 주설개방으로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입찰마감 정시에 감사실의 직원 신모 씨가 5개사 모두 밀봉참가 등 공정하게 개방, 최고액을 선정했다면 이같은 불상사는 초래되지 않았을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