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30.0℃
  • 맑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30.0℃
  • 맑음보은 28.2℃
  • 구름조금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2019 명원세계차박람회 개막…국내차 세계화 모색

11일까지 서울 코엑스 B홀서…보고 듣고 맛보고 즐기는 차 힐링캠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우리 전통 茶의 대중화와 茶상품개발, 문화콘텐츠의 산업화와 세계화에 기여하는 '2019 명원세계차박람회'가 8일 서울 코엑스 B홀에서 개막, 11일까지 열린다.

명원문화재단, 한국다도총연합회, 홍차협회가 주최하고 명원세계차박람회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차 흐름을 살펴보고 세계의 주요 차협회와 소통해 국내차의 세계화를 모색하는 장으로 펼쳐진다.

이날 개막식전에 '차와 인성’ 교육을 주제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차 인성교육대회는 우리 차문화와 인성 교육을 소개했으며 다례체험 등 체험위주의 프로그램으로 바른 인성의 생활화를 이루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국내외 인성 전문가와 차인성교육의 사례를 나누고 청소년들의 바른 인성 함양에 기여하기 하는 데 목적을 뒀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차입문에서부터 고수들의 정보교류까지 고르게 누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우리 녹차에서부터 해외의 명차를 접하고, 차 만들기부터 음용까지 차 문화 전반을 다룬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는 선진 차문화를 벤치마킹하고 생소한 타국의 차를 소개하기 위해 세계의 주요 차협회 협회장을 대거 초청해 눈길을 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덴마크차협회 회장, 유럽차협회부회장 알렉시스 카에, 영국차협회 회장 섀론 홀 박사, 캐나다 차협회장 샤브남 웨버, 하와이 화산다원 대표 및 하와이차협회 이사 에바 리, 호주티마스터즈 대표 셰린존스톤, 중국농업국제합작촉진회 차산업위원회 비서장 웨이유 등이 참석해 ‘월드 티 포럼’을 열린다. 국내에서는 한국차협회부회장 유양석 국민대학교 교수 등 차 인사가 참여한다.

이들 국내외 차 전문가들은 ▲덴마크 왕실차문화 ▲영국차산업현황과 추세 ▲캐나다 차 선호 추세 ▲하와이 화산차의 특징과 시음 ▲아이스 블렌딩 티 ▲중국 블렌딩차 현황 ▲한국 블렌딩차 현황 등의 특강을 펼치고, 한국의 다인들은 차문화·산업의 견문을 넓힌다.

풍성한 볼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눈을 끄는 것은 한국현대도예전 보듬이 전시회. ‘보듬이’는 ‘두 손으로 보듬어 안는 찻그릇’이라는 뜻으로, 흙·물·불·가마·땔감으로 만든 우리 찻그릇에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아 선보인다.

여기에 해외전문가의 찻그릇 수리체험전도 함께 열려 깨진 도자기를 복원하는 방식을 터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다섯 방위의 신들에게 보호를 발원하며 차를 올리는 전통 ‘오방다례’가 펼쳐졌으며 궁중해서 행해지던 ‘궁중생활다례’도 폐막식 공연으로 무대에 오른다.

차 산업 종사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윈-윈인 제2회 대한민국 차 패키지 디자인 대회 수상작도 박람회에서 소개됐다.

올해 차 패키지 디자인 대회에는 작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54 작품이 제출되어 (2018년 67작품) 치열한 아이디어 경쟁을 벌였다.

들어는 봤지만 마셔본 적은 없는 세계의 명차를 직접 시음할 수 있는 월드티클래스 자리도 있다. ‘월드티 클래스’를 통해 민남 4대 명총차인 ▲안계철관음 ▲본산철관음 ▲황단(황금계) ▲모해 등을 하루에 한 차례 관람객에게 대접한다.

redkims64@daum.net

2019 명원세계차박람회 개막…국내차 세계화 모색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우리 전통 茶의 대중화와 茶상품개발, 문화콘텐츠의 산업화와 세계화에 기여하는 '2019 명원세계차박람회'가 8일 서울 코엑스 B홀에서 개막, 11일까지 열린다. 명원문화재단, 한국다도총연합회, 홍차협회가 주최하고 명원세계차박람회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차 흐름을 살펴보고 세계의 주요 차협회와 소통해 국내차의 세계화를 모색하는 장으로 펼쳐진다. 이날 개막식전에 '차와 인성’ 교육을 주제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차 인성교육대회는 우리 차문화와 인성 교육을 소개했으며 다례체험 등 체험위주의 프로그램으로 바른 인성의 생활화를 이루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국내외 인성 전문가와 차인성교육의 사례를 나누고 청소년들의 바른 인성 함양에 기여하기 하는 데 목적을 뒀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차입문에서부터 고수들의 정보교류까지 고르게 누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우리 녹차에서부터 해외의 명차를 접하고, 차 만들기부터 음용까지 차 문화 전반을 다룬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는 선진 차문화를 벤치마킹하고 생소한 타국의 차를 소개하기 위해 세계의 주요 차협회 협회장을 대거 초청해 눈길을 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덴마크차협회 회장, 유럽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 열려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여름 밤 7080세대의 추억을 여행하는 콘서트가 광주에서 열렸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5일 남부대학교 우정의 동산 특설무대에서 각국 선수단과 시민, 관계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터즈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는 11일 열리는 공식 개회식에 앞서 마스터즈대회 개막을 축하하고, 150만 광주시민이 각국에서 온 선수단을 환영한다는 의미로 열렸다. 콘서트는 방송인 박철씨가 MC를 맡고 장윤정, 윤수일, 조항조, 윤수현, 양수경 등 추억의 7080세대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구성됐다. 이날 공연장에는 어린아이와 함께 손을 잡고 온 가족 단위 시민부터 음악을 즐기러 온 장년층, 축제 분위기에 흠뻑 빠진 청년층까지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특히 각국 선수단들도 콘서트장을 찾아 자유분방하고 흥겨운 축제분위기를 흠뻑 만끽했다. 이들은 시민들과 한데 어울려 맥주와 음식, 음악을 즐기거나 춤을 추며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회 축제의 장을 즐겼다. 곳곳에서는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전세계가 하나가 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루마니아 수구팀의 시르카 아드리안 선수는 “오늘 경기


포토리뷰


사법시험존치 고시생 모임, '이영훈 명예훼손' 혐의로 조국 전 수석 고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이 8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청사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조국 전 민정수석이 이영훈 교수의 저서 ‘반일종족주의’에 대해 ‘구역질 나는 책’이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저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출판사의 업무를 방해하는 범죄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조 전 수석은 SNS중독자로, 나라가 위기에 처한 엄중한 시기에 한가롭게 SNS에 글이나 올리며 특정인을 매도하고 사회혼란만 불러일으키는 것은 공인으로서 기본이 안된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더욱 심각한 것은 이러한 분열주의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신만 옳고 본인의 뜻과 반대되면 모두 친일파로 매도하는 편협한 사고를 가진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검찰을 지휘·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이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가 아니라 자신의 주장에 대한 찬반여부로 수사가 달라진다면 예측할 수 없는 공포정치로 이어져 국민들의 기본권을 침해할

한국당 "조국 지명.문정인 임명 국민 용납 안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6~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이 예상된 가운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지명 등에 대해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6~7개 부처를 개각하면서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에 지명하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주미대사에 임명한다는 소식이 있었다"며 "끊임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었던 문 특보가 주미대사가 되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일을 하겠는가. 한미동맹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 주미대사 임명하는거 동의할 수 없으며 국민들이 용납 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 법무장관 임명은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다름 아니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은 본인의 임무인 인사검증에 번번이 실패한 사람으로 무자격 장관들을 양산한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민정수석하면서 페이스북 정치로 국민 편가르기 앞장 서기도 했다"면서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에 앉으면 사법개혁 한다면서 사법질서 무너뜨릴 것이고 이미 많이 무너뜨렸는다. 법무장관이 되면은 좌파독재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