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2.0℃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6.5℃
  • 구름조금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스포츠

광주수영대회 조직위, 대회 시설 집중 점검 나서

8일부터 3일간 남부대 주경기장 등 대회시설 준비 상황 점검
점검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행사이며 세계 5대 메가 스포츠 대회중 하나인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점검이 진행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대회를 90여 일 남겨둔 시점에서 선수촌과 경기장 등 대회 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 주재로 진행되는 이번 현장점검은 조직위 실무직원들과 실제 공사를 맡은 관계사들이 합동으로 점검한다.

8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과 수구 경기장을 시작으로, 9일은 아티스틱 수영 경기장 공사가 진행중인 염주체육관과 하이다이빙 시설이 들어서는 조선대 종합운동장을, 10일에는 공사가 마무리된 선수촌과 개회식이 열리는 광주여대 체육관 등을 점검한다.

첫 날 시작된 남부대 현장 점검에서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경기장 출입구를 보완하자는 의견과 폭염에 대비한 심판 차양막 설치, 경기장 수온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또, 대회가 임박한 시기에 각종 시설 공정을 서로 공유해 동시다발적으로 협업하며 진행하고 바로 테스트 대회를 치를 수 있게 준비하자는 의견들이 나왔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 현장 점검을 통해 “각 분야별 실무자들이 서로 소통하며 함께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며 “완벽하고 지속적인 현장 점검을 실시해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조직위 실무자와 공사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는 수영대회 성공을 위해 대회 시설 등 분야별 준비사항을 매일 점검하는 지휘소연습(CPX) 체제로 전환했고, 조직위 역시 조기에 시설운영 전담팀을 발족하고 이와 함께 수송, 숙박, 문화행사 등 26개 현장 계획에 대한 점검도 이어갈 예정이다.

chu7142@daum.net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
광주수영대회 조직위, 대회 시설 집중 점검 나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행사이며 세계 5대 메가 스포츠 대회중 하나인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점검이 진행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대회를 90여 일 남겨둔 시점에서 선수촌과 경기장 등 대회 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 주재로 진행되는 이번 현장점검은 조직위 실무직원들과 실제 공사를 맡은 관계사들이 합동으로 점검한다. 8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과 수구 경기장을 시작으로, 9일은 아티스틱 수영 경기장 공사가 진행중인 염주체육관과 하이다이빙 시설이 들어서는 조선대 종합운동장을, 10일에는 공사가 마무리된 선수촌과 개회식이 열리는 광주여대 체육관 등을 점검한다. 첫 날 시작된 남부대 현장 점검에서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경기장 출입구를 보완하자는 의견과 폭염에 대비한 심판 차양막 설치, 경기장 수온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또, 대회가 임박한 시기에 각종 시설 공정을 서로 공유해 동시다발적으로 협업하며 진행하고 바로 테스트 대회를 치를 수 있게 준비하자는 의견들이 나왔다.


포토리뷰



한국당 "박영선 임명 강행, 문 대통령 국민 버렸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강행하자 "내사람 박영선을 얻고 국민을 버렸다"며 강력 반발했다. 한국당 산자위 간사인 이종배 의원과 장석춘.김기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애초에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내 사람'을 그 자리에 무조건 앉히겠다는 생각뿐이었던 것이고 국민의 눈높이는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한국당 산자위 위원들은 "(박 후보자는) 증여세를 내지 않았고, 연희동에 거주함에도 지역구민을 의식해 구로구에 주민등록을 했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의 7대 인사검증 기준 중 세금 탈루, 위장전입 등 두 가지를 위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각종 비리의혹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고, 수사의뢰된 상태"라며 "박 후보자와 관련된 비리의혹을 더 이야기해봤자 입만 아플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민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도대체 왜 박 후보자를 감싸고 도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겠다면서 출범한 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