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기록물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 자료집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원 동향 보고서’ ▲일본 방위성의 ‘1925년 불령선인단 총람(불령선인단 세력 비교도 등)’ ▲일본 외무성의 ‘상해 불조계(佛租界) 회심아문(會審衙門) 회수문제’ 등 국내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기록물이 다수 포함돼 있다.

목록집에는 ‘임시의정원의 기능과 역할’이라는 주제로 선별한 기록물의 화보는 물론, 국회도서관에서 보존 중인 임시의정원 문서와 국가기록원, 국사편찬위원회, 독립기념관 등 국내 유관기관에서 수집한 1,500여 건의 기록물 목록을 수록했다.

특히, 임시정부와 임시의정원의 예·결산서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동포들의 귀중한 성금 등으로 조성된 예산을 임시의정원이 심사·확정하고 임시정부가 집행해 가며, 1940년에는 한국광복군 창설의 성과를 냈던 재정 운용 과정이 주목할 만하다. 이외에 미국·일본·대만 등 국외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 소장기관에서 수집한 1,100여 건의 자료 목록도 망라했다.

국회도서관은 자료집에 수록된 기록물의 원문과 번역문·해제문을 국회기록보존소 홈페이지(archives.nanet.go.kr)를 통해 연구자 및 이용자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단발적인 일회성 100주년 기념사업에 그치지 않고, 임시의정원의 역사적 발자취를 꾸준히 찾아가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면서 “앞으로도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분류·정리하여 누구나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


포토리뷰


"태평무 무형문화재 보유자 후보 졸속 선정, 민족 혼·얼 훼손하는 것" (서울=미래일보) 김동희·김정현 기자= 문화재청이 지난 2016년 보류했던 승무·살풀이춤·태평무 국가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조사를 재개하자 무용계에서 "민족 혼.얼 훼손하는 불공정 문화재 행정을 멈춰야 한다"며 반발하면서 소용돌이가 몰아치고 있다. 문화재청은 최근 무형문화재위원회를 열고 4년 전 조사 결과를 재검토해 무형문화재 예능 보유자 후보자 11명을 선정했다. 태평무는 왕과 왕비가 나라의 태평성대를 축원하는 춤을 재연한 것이다. 1988년 12월1일 중요무형문화재 제92호로 지정됐다. 명무 한성준(1874~1941)에 이어 태평무를 전승해온 강선영이 지난 2016년 2월 21일 91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명예 보유자 공석 상태가 됐다. 태평무 보유자는 6년여 간 공석이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 12월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3종목에 대한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심사를 실시, 태평무 1종목에서 양성옥 한국예술종합하교 교수만을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그러자 38개 무용계 관련 단체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심사위원 편파구성, 콩쿠르식 심사방식, 특정 학맥의 영향력 행사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불공정 심사논란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당시 조사위원과 문

4.3 보궐선거, 정의당 여영국·한국당 정점식 당선…'민심' 민주당 이탈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정의당과 자유한국당1석씩 차지, 진보와 보수가 나눠가졌으나 여당인 민주당에는 민심이 이탈하는 결과를 낳았다. 3일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경남 창원성산에서는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통영·고성 선거구에서는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됐다. 창원성산 선거구는 진보진영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단일후보인 여영국 후보와 한국당 강기윤 후보가 박빙 속에 개표가 진행됐다. 개표 초반부터 중반까지 모든 매체가 강기윤 후보의 당선 유력을 예상했으나 개표율이 70%를 넘어가면서 여 후보가 간격을 좁혀나갔다. 여영국 후보는 선관위 100% 개표 결과 45.7% 득표 42.663표를 얻어 당선된 가운데 강기윤 후보는 45.2% 득표 42.159표를 얻었다. 여영국 후보는 개표 중반까지 밀리는 양상을 보였으나 막판 뒤집기에 성공, 504표 차이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했다. 여 후보는 당선 인사에서 "국회로 가서 가장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원내교섭단체를 구성, 민생개혁을 반드시 주도하고 국회개혁을 주도할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노회찬의 정신을 부활하는것이고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통영·고성 선거구에서는 개표 초반부터 정점식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