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3 (토)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4℃
  • 구름조금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조금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8.5℃
  • 맑음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7.1℃
  • 구름조금금산 6.3℃
  • 맑음강진군 8.8℃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더좋은정책연구원, 3·1운동 100주년 기념 정책강연회 28일 개최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은, '을'들의 반란, '을'들의 행진을 주목하라 주제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단법인 더좋은정책연구원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 ‘을’들의 반란, ‘을’들의 행진을 주목할 수 있는 정책강연회를 오는 28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서소문청사 2동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더좋은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주간 영등포시대·인터넷신문 영등포시대가 주관하는 이번 강연회는 1부 목포는 함口(함구)다?'(부제:바보야 문제는 목포의 미래야!)와 2부 '을'의 반란!(부제:시작된 ‘을’의 행진)을 주제로 진행된다.

1부 강사로 나서는 김종현 전 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목포! 미래에 대한 마스터풀랜’을 설계하고 예산확보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목포의 눈물과 회한을 통해 목포 갈등과 친일문화 잔재, 그리고 도시재생사업의 허와 실에 대한 진실을 명쾌한 해설과 함께 풀어나갈 예정이다.

목포의 도시재생사업을 두고 투자자와 투기꾼의 문제로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박지원 의원 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밑그림을 그리고 예산을 확보하는 데 노력을 기울여온 김종현 전 목포시 지역위원장이 진실을 어디까지 쏟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2부 강사로 나서는 이선근 민생연대 대표는 1980년대 대표적 공안 사건인 학림사건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사회운동과 민생분야 전문가로 ’700만 소상공인‘의 반란 예방과 인권증진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며 ‘을’의 눈물과 분노를 거침없이 풀어놓을 것으로 예상한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서 개최되는 이번 강연회는 할 말은 많으나 말할 수 없고, 도시는 피폐해져 가는데 특별한 대안을 찾지 못하는 목포시와 ‘갑’의 횡포로 인해 사업장을 문 닫고 피폐해져 가는 가정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을’의 이야기를 조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을규 더좋은정책연구원장은 “이번 강연회를 시작으로 4월 1일 지방분권과 관련한 세미나를 준비 중"이라며 "더좋은정책연구원의 더 좋은 정책연구와 사회현안에 대한 접근 방식을 눈여겨 봐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에 관한 궁금증과 ‘을’의 현실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강연회에 많은 관심과 참석을 부탁했다.

redkims64@daum.net

관련태그

더좋은정책연구원  목포시  반란  재생사업  행진




포토리뷰


더좋은정책연구원, 3·1운동 100주년 기념 정책강연회 28일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단법인 더좋은정책연구원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 ‘을’들의 반란, ‘을’들의 행진을 주목할 수 있는 정책강연회를 오는 28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서소문청사 2동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더좋은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주간 영등포시대·인터넷신문 영등포시대가 주관하는 이번 강연회는 1부 목포는 함口(함구)다?'(부제:바보야 문제는 목포의 미래야!)와 2부 '을'의 반란!(부제:시작된 ‘을’의 행진)을 주제로 진행된다. 1부 강사로 나서는 김종현 전 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목포! 미래에 대한 마스터풀랜’을 설계하고 예산확보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목포의 눈물과 회한을 통해 목포 갈등과 친일문화 잔재, 그리고 도시재생사업의 허와 실에 대한 진실을 명쾌한 해설과 함께 풀어나갈 예정이다. 목포의 도시재생사업을 두고 투자자와 투기꾼의 문제로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박지원 의원 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밑그림을 그리고 예산을 확보하는 데 노력을 기울여온 김종현 전 목포시 지역위원장이 진실을 어디까

박원순 "오스트리아는 나치 찬양자 처벌…역사를 왜곡하는 사람은 처벌받아 마땅"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5·18 왜곡발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겨냥, "얼마 전 오스트리아에서는 나치를 찬양하는 대학교수가 처벌받았다"며 "역사를 왜곡하는 사람은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가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민주주의는 관용을 베풀지만 민주주의 그 자체를 훼손하고 무너뜨리는 사람, 공동체를 파괴하는 사람까지 관용할 수 는 없다"며 "언론의 자유에도 하지 말아야 할 일이 있고 한계가 있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광주 5·18특별법을 만들고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광주 영령이 묻혀있는 그곳을 국립묘지로 지정하고 5·18을 국가 기념일로 제정했는데 이것을 폭동이라 왜곡하는 것을 우리가 용납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유네스코가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한 5·18기록, 이것을 왜곡하는 짓을 우리가 용납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저는 5.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