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수)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5.0℃
  • 구름조금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7.1℃
  • 연무부산 8.7℃
  • 구름조금고창 5.7℃
  • 박무제주 9.5℃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4.4℃
  • 흐림강진군 7.2℃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9.8℃
기상청 제공

경기/인천

경기도 수원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에 최희준 전주시향 지휘자 내정

음악적 역량과 교향악단 운영 능력 두루 갖춰, 클래식 붐 기대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수원시립교향악단 제7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에 국내 최정상급 지휘자인 최희준 전주시향 상임지휘자<사진>를 26일 내정했다.

수원시는 최 지휘자가 내년 1월 전주시향에서 임기를 마친 후 2월 중 수원시향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위촉할 예정이다.

최 지휘자는 독일 베를린 국립음대와 독일 드레스덴 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을 수료한 뒤, 독일 작센국립극장 부지휘자로 활동했다.

최 지휘자는 ‘2003년 독일 전 음악대학 지휘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베를린심포니, 예나필하모닉, 브란덴부르크 오케스트라 등에서 지휘자로 명성을 쌓았다.

국내에서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서울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 지휘자 등을 역임했다. 현재 한양대에서 관현악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뛰어난 음악성과 음악단 운영능력을 갖춘 최희준 지휘자는 수원시향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적임자”라며 “최 지휘자와 수원시향이 수원의 클래식 붐을 일으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lyjong1004@daum.net



포토리뷰


아기 예수 오신 날, "온 세상에 사랑과 평화를"…전국서 성탄 미사·예배 열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성탄절을 맞아 25일 새벽 전국의 성당과 교회에서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다. 또한 일제히 성탄 메시지를 발표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좌인 명동대성당에서는 이날 자정 천명이 넘는 신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대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인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성탄 밤 미사를 봉헌하고 예수 성탄의 기쁨을 나눴다. 미사에 앞서 성당 앞마당에서는 아기 예수를 맞이하는 구유 예절이 거행되기도 했다. 염 추기경은 이날 자정 미사에서 "구원의 빛으로 이 세상에 오신 아기 예수의 성탄을 맞아 여러분과 가정에 하느님의 은총과 평화가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전하면서 "특별히 갈라진 북녘 형제들에게도 주님의 성탄이 새로운 희망과 빛이 되어 어렵고 힘든 마음속에 큰 위로와 빛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인간의 삶은 평화와 행복"이라며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진정한 평화는 단순히 외적으로 전쟁과 폭력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인간의 존엄성이 최대한 존중받고 시민 생활의 공동선이 보장되며 하느님의 정의가 이루어지는 삶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이어 "올 한 해는 그 어느 때보다 평화에

남북철도연결 착공식 불참 한국당 "여론 조작용 착공식" 혹평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남북철도연결 착공식에 불참한 자유한국당이 26일 "지지율 데드크로스 찍은 문재인 대통령의 여론 조작용 착공식"이라고 혹평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착공시작일이라 불리는 착수식에 많은 정치인들이 갔다. 한국당은 참석하지 않았다"며 "실체가 없는 착공식, 어디에서도 공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소요 예산 추계는 고사하고 사업계획도 없는 착공식"이라며 "착공식에 어느 누구도 설명한 정부측 인사가 없다. 오만에 대해 개탄할 수밖에 없다"고 일갈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SNS에 '착공 없는 착공식 꼭 해야 합니까?라는 제목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때문에 실제 공사는 시작할 수도 없고, 최악의 경우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영영 공사를 시작할 수 없을 지도 모르는 공사의 착공식"이라며 "착공식을 가불한 셈인데 상장기업 같으면 주가조작 의혹을 받을 일"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북핵 문제에 큰 진전이 있는 것도 아니고 얼마 전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북핵의 원인이 미국의 핵위협이라는 터무니 없는 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