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배우 김화란, 교통사고로 사망

지난달 수사반장 출신 김상순에 이어 불의의 사고로 세상 떠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인기 드라마 '수사반장'으로 인기를 모았던 또 한명의 배우가 세상을 등졌다.

극중 여형사로 큰 인기를 모았던 배우 김화란이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53세.

김화란은 18일 오후 남편 박상원씨와 동승한 차가 전라남도 신안군 자은도 도로에서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사고를 당했다.
 
1442723486673472.jpg

 

▲ 故 김화란의 생전의 모습./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경찰 조사에 따르면 자은도 편도 1차선 곡선 내리막 차로에서 김씨의 남편이 몰던 1t 트럭이 균형을 잃고 오른쪽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김화란이 숨졌고, 남편 박씨도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트럭이 곡선도로에서 미끄러지면서 도로 옆 언덕으로 넘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1980년 MBC 공개 탤런트 12기로 데뷔한 김화란은 MBC '조선왕조 오백년', '수사반장', SBS '서동요', 'KBS2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 2009년에는 영화 '이웃집 남자'에 유 마담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김화란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남편 박상원의 남달랐던 부인 사랑도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김화란은 올 초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남편 박상원과 자은도에서의 귀농 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김화란과 박상원은 네 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로 올해로 결혼 13년 차에 접어들었다.

김화란은 사고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끝내 사망했다.

김화란의 남편 박상원은 지난 19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가 나를 보호해 주고 하늘나라로 간 것 같다. 마지막까지 나를 살린 것이다"며 "세상 최고의 아내였다"고 안타까운 슬픈 마음을 전했다.

김화란의 발인식은 20일 오전 11시 광주광역시 동구 남도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지는 광주광역시 북구 영락공원이다. 
 
김화란은 2년 전에는 사업실패와 이로 인해 위암에 걸린 남편과 함께 자은도에서 귀촌 생활을 하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근황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지난 1971년부터 1989년까지 총 880부작으로 큰 인기를 모은 '수사반장'을 통해 대중의 사랑을 받던 배우가 또 한명 별세해 안타까움을 던지고 있다.
 
'수사반장'은 남자 형사 5명, 여자 형사 6명 등 총 11명이 활약했던 드라마. 지병과 사고로 하나 둘씩 대중 곁을 떠나고 있다.
 
지난 1978년 7월 서형사로 활약했던 김호정은 과로로 쓰러진 후 한달 후인 8월 17일 49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여형사로 활약하던 이금복은 한화 전 사령탑인 유승안 현 경찰청 감독과 선수 시절 결혼해 가정을 꾸렸으나 1999년 11월, 44세에 백혈병으로 사망했다. 이금복은 프로야구 LG 투수 유원상, 두산 내야수 유민상의 어머니이기도 하다. 

또한 남성훈은 2002년 다발성 신경위축증으로 57세에 사망했고, 조경환은 2012년 간암으로 별세했다. 지난달에는 김상순이 폐암으로 사망한 데 이어 김화란이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뜨면서 '수사반장' 올드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포토리뷰



인천시 민주당 의원들, 인천시에 제3연륙교 착공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남춘·송영길·홍영표·윤관석·신동근·유동수·박찬대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인천 제3연륙교 조속 착공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의원들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인천 제3연륙교는 인천 영종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총연장 4.88㎞ 해상연륙교로 2005년 개발계획이 수립됐다. 그러나 인근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보상 문제로 사업 착수가 12년째 답보상태다. 인천시당 의원들은 "국토교통부는 제3연륙교 건설로 인해 발생하는 민자법인의 손실에 대해 인천시가 부담하겠다고 확약하기만 하면 제3연륙교의 건설을 제한 없이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추정한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영종대교·인천대교 손실보전금은 약 6,0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그러나 제3연륙교의 손실보전금은 인천시의 의지에 따라 그보다도 훨씬 적은 금액, 경우에 따라서는 손실보전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도로법상 제3연륙교 통행료 책정의 권한은 국토교통부가 아니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