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8.0℃
  • 맑음서울 4.7℃
  • 박무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11.3℃
  • 박무광주 5.2℃
  • 구름조금부산 11.5℃
  • 맑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0.0℃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수사반장' 김상순 별세

마지막 유작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 관심 집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원로배우 김상순이 25일 향년 7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김상순은 최근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투병을 해 왔으며, 퇴원 후 별세하기 전에는 집에서 요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63년 KBS 공채 탤런트 3기인 김상순은 1971년부터 1989년까지 방송된 MBC 드라마 '수사반장'을 통해 최불암, 조경환, 남성훈 등과 함께 큰 인기를 얻었다.

2ca657864ac413cd2ab02edf1471c67e92fd48d2.jpg

 

▲ 지난 해 9월 22일 한명구 감독의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 촬영 현장인 경기도 포천에서 만났던 김상순. 이 영화가 고인의 마지막 출연 작품이 되었다./ⓒ 미래일보  

이후 '행복을 팝니다', '갯마을', '애처일기', '해가 뜨면 달도 뜨고', '제4공화국',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신돈' 등 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며 감초 연기자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상순은 지난 해와 올해 초 한명구 감독이 연출한 영화 '제4 이노베이터'와 'JSA 남북공동초등학교'에 특별 출연하기도 했다.

 

'제4 이노베이터'와 'JSA 남북공동초등학교'는 김상순이 '신돈' 이후로 8년만에, 스크린으로는 20여년만에 출연한 마지막 작품들로 알려졌다.

 

특히 올 가을 극장 개봉 예정인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는 김상순이 생애 마지막으로 출연했던 유작 영화로 펜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고인은 이 영화에서 북에 고향을 두고 온 실향민으로 통일을 염원하다 생을 마감하는 '찐따할아버지' 역으로 특별 출연해 마지막까지 연기혼을 불살랐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i24@daum.net

일본 마스터즈 수영협회 관계자, 내년 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 시설 사전 방문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일본 마스터즈 수영협회 관계자들이 내년 광주마스터즈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전 답사차 11일 광주를 방문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일본 마스터즈 수영협회 토쿠라 토시오 상무이사와 요시 오사키 경기담당자가 조직위를 방문, 마스터즈수영대회가 열리는 선수촌과 경기장 현장 등을 둘러봤다. 일본 협회 관계자들은 12일 선수촌과 여수 오픈워터수영 경기장을 방문해시설과 경기코스를 둘러보았고, 13일에는 주경기장인 남부대 수영장과 염주체육관을 방문해 내년 광주 대회에 참가할 자국 마스터즈 선수단을 위한 경기운영 방법 등에 대해 답사를 진행한다. 그동안 조직위는 3,100여개 수영 클럽과 4만 5천여 명의 동호인이 활동하는 일본의 참가에 특히 공을 들여왔다. 먼저, 지난 7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아시아 마스터즈 대회에서 스즈키 다이치 스포츠청 장관, 다카하시 시게히로 일본 마스터즈수영협회장 등 주요 인사들에게 수영동호인의 참가를 요청, 내년 광주대회와 2021년 후쿠오카 대회의 성공 개최에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또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간 중에는


포토리뷰



민주평화당 "밀양시의회 폭행사건, 양당제 탓…선거제개혁 촉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민주평화당은 최근 밀양시의회에서 발생한 폭행사건이 기득권 양당제도 때문에 일어났다고 지적하며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20년이 지났지만 기득권 양당제도하에서 무분별하게 공천된, 능력이나 도덕성이 검증되지 않은 지방의원들이 선출돼 지방의회의 정치 문화, 정치인들의 수준은 여전히 바닥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 9일 밀양시의회 의장인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두 의원 간 폭행사건은 밀양시청 직원 체육대회 후 저녁식사 자리에서 상호 간에 소위 충성 맹세가 문제가 돼 욕설을 주고받으면서 일어났다고 한다. 문 대변인은 "밀양 시민들을 부끄럽게 만든 이번 사태는 비단 밀양시의회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지방의회 의장단 구성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득권 거대 양당 의원들 간의 공공연한 거래, 이로 인한 갈등은 이미 전국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밀양시 의회 폭행사태가 언제 어디서 재발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현실인 것"이라며 "현재의 기득권 양당제도하에서는 끝나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폐해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