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수사반장' 김상순 별세

마지막 유작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 관심 집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원로배우 김상순이 25일 향년 7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김상순은 최근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투병을 해 왔으며, 퇴원 후 별세하기 전에는 집에서 요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63년 KBS 공채 탤런트 3기인 김상순은 1971년부터 1989년까지 방송된 MBC 드라마 '수사반장'을 통해 최불암, 조경환, 남성훈 등과 함께 큰 인기를 얻었다.

2ca657864ac413cd2ab02edf1471c67e92fd48d2.jpg

 

▲ 지난 해 9월 22일 한명구 감독의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 촬영 현장인 경기도 포천에서 만났던 김상순. 이 영화가 고인의 마지막 출연 작품이 되었다./ⓒ 미래일보  

이후 '행복을 팝니다', '갯마을', '애처일기', '해가 뜨면 달도 뜨고', '제4공화국',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신돈' 등 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며 감초 연기자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상순은 지난 해와 올해 초 한명구 감독이 연출한 영화 '제4 이노베이터'와 'JSA 남북공동초등학교'에 특별 출연하기도 했다.

 

'제4 이노베이터'와 'JSA 남북공동초등학교'는 김상순이 '신돈' 이후로 8년만에, 스크린으로는 20여년만에 출연한 마지막 작품들로 알려졌다.

 

특히 올 가을 극장 개봉 예정인 영화 'JSA 남북공동초등학교'는 김상순이 생애 마지막으로 출연했던 유작 영화로 펜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고인은 이 영화에서 북에 고향을 두고 온 실향민으로 통일을 염원하다 생을 마감하는 '찐따할아버지' 역으로 특별 출연해 마지막까지 연기혼을 불살랐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i24@daum.net



포토리뷰



인천시 민주당 의원들, 인천시에 제3연륙교 착공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남춘·송영길·홍영표·윤관석·신동근·유동수·박찬대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인천 제3연륙교 조속 착공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의원들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인천 제3연륙교는 인천 영종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총연장 4.88㎞ 해상연륙교로 2005년 개발계획이 수립됐다. 그러나 인근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보상 문제로 사업 착수가 12년째 답보상태다. 인천시당 의원들은 "국토교통부는 제3연륙교 건설로 인해 발생하는 민자법인의 손실에 대해 인천시가 부담하겠다고 확약하기만 하면 제3연륙교의 건설을 제한 없이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추정한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영종대교·인천대교 손실보전금은 약 6,0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그러나 제3연륙교의 손실보전금은 인천시의 의지에 따라 그보다도 훨씬 적은 금액, 경우에 따라서는 손실보전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도로법상 제3연륙교 통행료 책정의 권한은 국토교통부가 아니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