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흐림동두천 13.9℃
  • 맑음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6.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17.5℃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5.8℃
  • 흐림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연극 '템프파일' 24일부터 스카이시어터2관서…기억과 진실찾는 심리극

극단 민예 창단 45주년 기념 154회 정기공연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극단 민예는 기억상실증 환자로 위장한 범죄자와 진실을 파헤치려는 형사들의 심리드라마를 담은 연극 '템프파일'을 오는 10월 24일부터 11월 4일까지 대학로 스카이시어터2관에서 공연한다.

템프파일이란 전원이 꺼지면 다시 돌아오지 않은 임시 파일이다. 컴퓨터 자료 대부분이 템프파일 형태로 있다가 저장 공간을 정해주고 파일명을 지정하면 영원히 기억된다. 공간이 지정되지 않은 파일들은 전원이 꺼지면 돌아오지 않는다. 그러나 그 기억들이 영원히 사라진 것이 아니라 어딘가에 있다. 단지 그 기억들을 불러내 올 수 없을 뿐이다. 사람들의 머리에도 그런 기능이 있다고 한다.

창단 45주년 기념 제154회 정기공연인 '템프파일'은 중요하지않다고 판단되거나 기억하고 싶지않은 것들을 잊은 한 사람의 이야기와 삶과 가족의 죽음 뒤에 숨겨진 진실을 알리고자 하는 자와 자식을 살리기 위해 진실을 은폐할 수 밖에 없는 두 인간의 싸움이다.

즐거리를 살펴보면 재계서열 10위 하나그룹 회장의 사채가 코에 구멍이 뚫려 있고 목에 북이 매어 있는 마치 조리돌림을 당한 듯 처참한 상태로 시청 앞 광장에서 발견된다. 유력한 용의자로 60대 절름발이 택시기사인 오한구(이달영 분)가 지목된다. 오한구는 하나그룹 회장에게 명예회손, 공갈, 사기에 접근 금지명령까지 받은 인물이다. 게다가 사채가 옮겨졌을 시간에 시청 근처의 CCTV에 찍히기까지 했다. 그러나 오한구는 전 국민이 알고 있는 기억상실증(어제를 기억하지 못하는)환자다. 그는 아내와 딸이 교통사고를 당했던 15년 전에서 기억이 멈춘 상태다.

사건을 맡은 종로경찰서 신팀장은 오한구가 범인이라고 확신하고 있지만, 최철민 형사는 오한구가 이용당했다고 생각한다. 최철민은 힘없고 순박한 사람이 희생자가 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묵과 할 수 없다며 오한구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정신과의사이자 아내인 김수정에게 도움을 청한다. 김수정 또한 오한구를 돕기 위해 정신감정을 시작한다.

연극 '템프파일'은 '싱싱 냉장고'로 2005년 한국희곡작가협회 신춘문예 희곡부문 수상한 김숙종 작품으로 김성환이 연출을 맡았다.

오한구 역에는 배우 이달형이, 신팀장 역에는 홍주환이, 최철민 역에는 이동환이, 김수정 역에는 연설하가 맡아 연기를 펼친다. 특히 오한구 역을 맡은 이달형은 드라마 장사의신-객주, 천상여자, 맏이, 거상 김만덕 등 브라운관 및 연극, 영화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 작품은 그의 명품 연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한편 극단 민예는 1973년 국립극장장을 역임한 故허규를 중심으로 뜻을 같이하는 연극인들이 창단하여 한국 연극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했다. 또 전통극적인 요소들을 발굴하여 현대적으로 재창조 하였고 연극을 통한 인간성 회복과 민족 전통예술의 현대적 조화를 목표로 다양한 형태의 공연을 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33차 울뜨레야 개최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 꾸르실료는 3일 오전 인천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기념 '제33차 인천대교구 울뜨레야'를 1,400여명의 꾸리실료스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너희는 내 사랑안에 머물러라'(요한 15,9)를 주제로 연 이번 울뜨레야는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을 맞아 성숙한 신앙인 양성으로 교회의 쇄신과 사회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복음화의 사도가 될 것을 참석자들은 다짐했다. 울뜨레야는 꾸르실료를 수료한 꾸르실리스따들이 모여 각자 평신도 사도로서 가정과 사회 안에서 자신의 복음화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다짐하고 격려하는 행사다. 이날 울뜨레야는 남성.여성 1차 꾸르실리스타의 롤료(신앙고백), 인천교구 첫번째 사제인 강의선 힐라리오 신부의 롤료, 친교의 시간, 기념 미사로 진행됐다. 기념 미사를 주례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요한 세례자 주교는 강론에서 "꾸르실료는 그리스도(신앙) 공동체를 체험하는 과정"이라며 "신앙 안에서 공동체를 살아가는게 힘든 세상이 됐다. 신앙의 길은 혼자만이 걸어가는 길이 아니다. 혼자 가는 길은 빨리 지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고 신앙의 연대를 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