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1 (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8.9℃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29.7℃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29.8℃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31.0℃
  • 맑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육교 위 ‘와락’ 기습포옹

(미래일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의 애틋한 첫 포옹이 포착됐다.

하반기 드라마 중 처음으로 전국, 수도권 시청률 모두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며 ‘월화 왕좌’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가 21일 밤 10시 30분 17-18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서른이지만’ 15-16회에서는 서리와 우진이 서로에게 과거의 상처를 털어놓고 위로 받으며 한층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두 사람 사이의 핑크빛 기류가 점차 짙어지며 이들이 연인으로 발전할지 또 13년 전 인연을 언제 알아차리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서른이지만’ 측이 공개한 스틸 속에는 신혜선-양세종의 포옹 모습이 담겨있어 ‘꽁설커플’의 쌍방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한낮의 육교 위에서 마주한 신혜선-양세종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중 신혜선은 양세종의 목덜미를 와락 끌어안아 보는 이의 심장을 쿵 하고 내려앉게 만든다. 이에 양세종 역시 놀란 듯 서있던 자세 그대로 얼어붙은 모습. 신혜선의 품에 안겨있는 순간, 온 세상이 멈춰버린 듯한 양세종의 표정이 심장의 두근거림을 배가시킨다.

그런가 하면 신혜선의 표정이 예사롭지 않다. 금방이라도 왈칵 울음을 터뜨릴 것처럼 두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것. 더욱이 양세종을 있는 힘껏 끌어안은 모양새에서는 그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이에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joseph64@naver.com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광주수영대회 홍보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가 2018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간 동안 아시아지역 국가별 수영연맹 대표와 스포츠기자들을 대상으로 제18회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및 마스터즈선수권대회 홍보에 본격 나선다. 조직위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간인 8월 19일부터 22일까지 아시아수영연맹(AASF, Asian Amateur Swimming Federation) 총회 등에 참여해 내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도시 광주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알리는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조영택 사무총장은 20∼21일 아시아지역 국가별 수영연맹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아시아수영연맹 총회에 참여해 내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관련 프레젠테이션(PPT) 발표와 외신기자 인터뷰, 국제 스포츠계 인사 면담 등을 통해 광주 대회 소개와 함께 아시아 각 나라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다. 아시아수영연맹 총회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도쿄올림픽 등 아시아지역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수영대회 등에 대해 아시아 각 국


포토리뷰



박주민‧시민사회단체, 국회에 '양승태 사법농단 재판절차 특례법 제정'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시민사회단체가 20일 국회에 '양승태 사법농단 재판절차 특례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 의원과 양승태 사법농단 공동대응 시국회의,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의 법원행정처가 상고법원 설치를 위해 청와대와 재판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검찰이 사법농단 수사를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40건을 넘지만 고작 3건만 발부됐다"며 "2013년 이후 연평균 압수수색영장 기각률이 2~3%에 비춰볼 때. 이런 이련의 영장 기각이 법과 원칙에 따른 것인지 강한 의문이 든다"고 의혹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이제 법원의 자정을 기대할 단계가 아니다"며 "법관이 방탄재판을 이용해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작태를 더이상 두 손 놓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법원의 도 넘은 제식구 감싸기와 더딘 수사 진행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국민"이라며 "법원이 사법농단 책임자를 처벌하고 사법 불신의 원인을 제거하지 않는 한, 국민이 합법적으로 갈등을 해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