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9.6℃
  • 흐림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9.4℃
  • 맑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28.8℃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브리츠, 듀얼 드라이버 채택 이어폰 ‘PH22’ 출시

귀 속에 밀착되는 커널 타입, 세 가지 크기 이어캡 제공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브리츠인터내셔널은 단일 유닛이 아닌 듀얼 타입의 드라이버 유닛을 사용한 하이 퍼포먼스 이어폰 'PH22'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PH22는 브리츠 사운드 엔지니어에 의해 조율된 두 개의 드라이버 유닛이 좌우에 각각 적용돼 더욱 밀도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고음은 더욱 섬세하고 또렷하며, 중저음은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를 내 어떤 장르의 음악도 완벽하게 소화한다. 또한 금속 재질의 하우징을 사용, 불필요한 진동을 최소화해 왜곡 없는 사운드를 실현한다.

이 제품은 선호도가 높은 커널 타입을 적용해 이어캡이 귀 속에 밀착돼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어 시끄러운 상황에서도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몰입감을 제공한다.

이어캡은 크기에 따라 세 가지가 기본 제공되므로 누구나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블랙과 화이트 등 두 가지 컬러가 있으며, 감각적이며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케이블 중간에는 리모컨을 장착, 음악을 듣는 도중 언제라도 쉽게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고감도 마이크를 내장해 스마트폰과 연결해 쓸 경우 핸즈프리 통화도 할 수 있다.

TPE 재질의 플랫 케이블을 사용했다. 줄 꼬임을 비롯해 단선과 같은 내구성 문제도 최소화한다. 플러그는 금도금 처리해 노이즈는 줄이고 신호 전달력은 높였다. IPX2 등급의 생활방수를 적용해 런닝과 피트니스 활동에서 땀이나 비가 스며들지 않도록 했다.

브리츠 마케팅 담당자는 “새롭게 출시한 ‘브리츠 PH22’ 이어폰은 기존 단일 유닛이 아닌 듀얼 타입의 드라이버 유닛을 사용해 더욱 선명한 고음과 박진감 넘치는 중저음을 표현함으로써 차원이 다른 깨끗하고 웅장한 사운드를 들려준다”며, “착용감이 뛰어나며 IPX2 등급의 생활방수를 제공해 런닝과 같은 피트니스 활동에서 함께 할 수 있는 고품질 이어폰"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대성마이맥, 2019 사관학교 2차 면접 대비 모의면접 참가자 모집 실시 (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온라인 대입 브랜드 대성마이맥이 육·해·공·군 사관학교 및 국군간호사관학교의 2차 시험에 대비하기 위한 모의 면접을 실시한다. 사관학교 2차 시험은 8월 말부터 9월 말에 걸쳐 진행되며 신체검사, 체력검정, 논술, 집단토론, 발표형 면접, 개별면접 등으로 이루어진다. 정원의 4~6배수 내외로 선발된 1차 합격자 중에 최종 합격자를 가려내는 만큼 다각도로 수험생의 자질을 평가한다. 대성마이맥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실제 사관학교, 현역 장교 출신으로 구성된 면접관이 진행한다. 해군사관학교 출신의 대성학원 경찰·사관학교 전담 우지성 강사가 소속된 구술면접 전문 렉투스팀과 사관학교 출신 예비역 장교들이 면접을 진행한다. 모의면접에서 육사는 집단토론,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해사는 발표형 면접,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공사는 역사안보 논술 및 첨삭,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국간사는 개별면접, 역사안보 약술 및 첨삭, 안보면접을 치르고 피드백을 받는다. 모의면접 외에 국방 시사, 집단토론 대응법, 개별면접 대응법, 논술 기초에 대한 강의도 진행된다. 이번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8월 18일, 9월 1일, 9월 15일 총 3차에 걸

김경수 경남지사 '댓글조작' 피의자 신분 오늘 2차 출석…특검 마지막 고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9일 오전 9시 30분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한다. 특검 수사의 마지막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8일 특검 측은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14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지만 특검 측은 A4 용지 100쪽 분량의 질문을 다 소화하기엔 역부족이었다는 입장이다. 특검 관계자는 "신문사항 중 절반가량을 진행하지 못했다"며 "1차 조사 도중 하루 만에 마치기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김 지사 측에 2차 소환에 대한 동의를 구했다"고 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보고 사용을 승인·묵인했다고 본다. 또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일본 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한 것이 아닌지 의심한다. 김 지사는 두 번째 소환 조사에서도 특검이 제기하는 의혹을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