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만섭 전 국회의장 숙환으로 별세

한국 정치사에 한 페이지 장식한 8선 국회의원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두 차례나 국회의장을 지내며 한국 정치사에 큰 족적을 남긴 이만섭 전 국회의장이 향년 83세를 일기로 14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빈소는 신촌 연세세브란스의료원 특1호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오는 18일 국회장으로 엄수되며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 전 국회의장은 동아일보 기자 시절, 당시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던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기사를 쓴 것이 오히려 박 대통령의 눈에 띄어, 정치권에 발탁된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제6대 국회에 당시로선 최연소인 31살의 나이로 첫 등원을 했다. 그 후 8선의 화려한 정치이력을 써내려갔지만, 남다른 강골 기질에 평탄치 않은 정치역정을 겪기도 했다.

 

1969년 3선 개헌 반대투쟁에 앞장서 공화당 의원총회에서 권력의 최고 실세였던 이후락 대통령비서실장과 김형욱 중앙정보부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8년여의 정치활동 공백기를 맞기도 했다.

 

97년 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 결과에 불복해 탈당한 이인제 후보를 따라, 전국구 의원직을 던지고 국민신당에 합류하는 정치 모험을 감행하기도 했다.

 

5공 시절 국민당 총재, 97년 대선 이후 국민신당 총재 시절을 제외하곤 줄곧 여당생활만 했다는 점에서 비판적 시각도 있지만 '꼿꼿하고 바른말 잘하는' 정치인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2004년 16대 국회의원을 끝으로 정계에서 은퇴한 후에도 고인은 정국의 고비고비 때는 후배 정치인들을 향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정계원로로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했다.

i24@dmr.co.kr

관련태그

국회의장  이만섭  박정희



포토리뷰



최성 고양시장, ‘블랙리스트’관련 이명박-원세훈 고발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인 최성 고양시장이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발표한 문건에 의한면 이명박 정권 하의 국가정보원과 경찰, 청와대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정적에 대한 정치적 테러를 감행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 시장은 "문건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김철민 전 안산시장 등 나를 포함해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충격적 사찰 내용과 구체적인 제압 방법이 담겼다"며 “야권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은 독재자의 부활을 상기시켜려는 정치적 테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MB판 국정농단 사태"라며 ”과거 적폐세력들이 꿈꾸던 나라가 어떤 모습인지, 박근혜 정권이 어떻게 그 꿈을 계승했는지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 문건에는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의 성명, 정당, 각종 활동내역을 담고 있는데 마치 정치사찰 같은 내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