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화)

  • -동두천 25.2℃
  • -강릉 25.3℃
  • 흐림서울 25.8℃
  • 대전 23.9℃
  • 대구 23.7℃
  • 흐림울산 25.2℃
  • 광주 22.8℃
  • 부산 23.2℃
  • -고창 21.9℃
  • 제주 23.0℃
  • -강화 24.2℃
  • -보은 23.8℃
  • -금산 22.6℃
  • -강진군 26.0℃
  • -경주시 25.6℃
  • -거제 25.1℃
기상청 제공

"이웃집 찰스" 인도에서 온 형제 투물 · 아툴,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생존전략은?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KBS1 ‘이웃집 찰스’ 145회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인도 형제 투물, 아툴을 소개한다.

훤칠한 외모와 깔끔한 양복 차림으로 시선을 잡아끄는 미남 형제 투물과 아툴. 두 사람은 종로에 있는 사무실에서 인도 현지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 여행사에서 관광객을 모집하면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든 인도 현지의 숙박, 교통, 가이드 일체를 제공하는 것이 이들의 업무. 한국과 인도의 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인들을 상대하는 사업이다 보니 이들은 일의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한국 정서에 맞게 바꿨다는데…

동생 아툴의 특기는 바로 소맥 제조! 한국에선 얼굴 도장을 찍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는다며 형제는 일주일에도 몇 번씩 파트너 여행사들과 회식 자리를 갖는다. 그럴 때마다 동생 아툴이 한국 생활 5년간 갈고 닦은 황금비율 소맥 제조 솜씨가 빛을 발하는데! 아툴이 소주를 따르면 형 투물은 숟가락으로 맥주병을 따서 건네주는 환상의 콤비 플레이로 좌중의 흥을 돋우곤 한다.

하지만 인도 현지에만 30명이 넘는 직원을 두고 있기에 형 투물은 자나 깨나 사업 걱정으로 어깨가 무겁다. 인도 여행 비수기인 요즘 관광객이 줄고 있는 데다, 경쟁사에 여행객들을 뺏기기도 해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고민 끝에 대구에서 부산으로 돌며 지방으로 영역을 확대하기로 하는데… 귀찮다, 오지 말라 두 번 세 번 거절해도 다시 한번 살갑고 공손하게 연락해 만날 약속을 잡으면, 당장 여행객들을 넘겨주진 않더라도 반년 후건, 일 년 후건 언젠가는 기회가 온다는 것이 투물의 업무 철학. 이를 위해 회사 소개서와 인도 여행 프로그램, 현지 가이드 프로필까지 준비해 경상도로 떠난 형제, 과연 새로운 시장 개척에 성공할 수 있을까?

한국의 비즈니스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한 인도 형제 투물·아툴의 여행 시장 공략기는 19일 KBS1에서 오후 7시 35분에 공개된다.


joseph64@naver.com



포토리뷰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의 가톨릭교회의 변화와 성장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개관하고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시의 제목인 ‘사도회관’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이하 역사관)’ 건물의 옛 이름 중 하나로, 1890년 주교관으로 완공된 이후 다양한 용도로 사용돼 왔다. 지난 2017년 4울12일 주교평희회에서 사도회관 건물을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으로 사용키로 결정했다. 이번 전시는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역대 교구장의 역사’ 세부분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오랫동안 ‘사도회관’이라고 불리던 역사관은 1890년 한국천주교회 주교들의 숙소와 업무공간을 위해 지어진 ‘주교관’이었다. 주교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건축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영국 풍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 건물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및 신규원전 4기 전면중단을 철회하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회 원전수출포럼과 원자력정책연대는 19일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일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의결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원전 등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전격적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원전 등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 결정을 규탄한다"며 "지방 선거 직후, 한수원 이사회는 첩보작전을 하듯이 이사회를 개최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비용에 대해 "월성 1호기는 2012년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10년간 연장운전을 승인받아 운영기간이 4년 남아있다"며 "설계수명연장을 위해 노후설비 교체에 5600억원, 지역상생협력금에 1310억원을 투입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어 "백운규 산업부 장관과 정재훈 사장은 이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또 신규 원전 4기 백지화로 원전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