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7.3℃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5.6℃
  • 연무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2.6℃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0.1℃
  • -고창 22.8℃
  • 맑음제주 23.3℃
  • -강화 22.7℃
  • -보은 25.4℃
  • -금산 23.0℃
  • -강진군 25.7℃
  • -경주시 21.3℃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경기/인천

경기도, 소형 개인오수처리시설 1200개 점검...'팔당호 녹조발생 막아라'

29일까지 31개 점검반 꾸려 오수처리시설 일제 점검

(수원=미래일보) 정정환 기자 = 경기도가 때 이른 더위에 따른 팔당호 녹조발생 차단을 위해 취약한 관리가 우려되는 개인 오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한다.

12일 경기도수자원본부에 따르면 도는 오는 29일까지 도와 시·군 담당자, 환경단체 관계자 69명 31개조로 점검반을 구성하고, 팔당상류지역 소규모 오수처리시설을 비롯한 경기전역 1,200개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일제점검에 나선다.

개인하수처리시설은 건축물 내 오수처리를 위한 시설로 1일 처리능력 50㎥을 기준으로 소규모와 대용량으로 나뉜다. 1일 발생량 2㎥이하 주거시설은 분뇨만 처리하는 정화조로 구분된다.

2017년말 기준으로 경기도에는 모두 157,671개의 개인하수처리시설이 있으며 이 가운데 팔당호 인근지역에 위치한 개인하수처리시설은 58,724개로 37.2%를 차지하고 있다.

도는 이 가운데 최근 2년간 위반사실이 있거나, 취약한 관리가 예상되는 팔당인근 440개소와 기타 지역 760개소 등 1,200개소를 점검대상으로 선정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생활오수를 처리시설을 거치지 않고 공공수역으로 방류하는 행위, 오수처리시설의 전원을 끄는 등 비정상적인 가동 행위 등이다.

적발된 시설은 하수도법에 따라 고발, 과태료 처분, 개선명령 등의 조치가 내려지며, 팔당상수원관리지역 내 오수처리시설에 대해 시설개선 및 기술지원이 필요한 오수처리시설에 대해서는 기술지원 컨설팅도 해준다.

앞서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5월 14일부터 3주간 대용량 오수처리시설 1,000개소를 점검했다.

김문환 경기도수자원본부장은 “팔당호는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 녹조가 발생하지 않은 녹조 청정지역”이라며 “올해도 녹조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질개선 노력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jhj0077@hanmail.net


포토리뷰



여야 정치권,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 회담 '성공' 기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성공을 기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오건돈 부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온 겨레는 물론 전 세계가 흥분과 감동, 한반도 평화에 대한 커다란 기대감으로 싱가포르를 지켜보고 있다"며 "회담의 성공을 위해 남북미가 많은 정성을 들인 만큼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위한 담대한 결단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운전대를 꽉 붙잡고 종전선언, 평화협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이 잘 치러지길 바란다”며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에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렸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