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2.1℃
  • -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2.1℃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18.2℃
  • 흐림울산 18.7℃
  • 박무광주 20.9℃
  • 흐림부산 18.7℃
  • -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1.4℃
  • -강화 21.5℃
  • -보은 20.9℃
  • -금산 18.4℃
  • -강진군 22.4℃
  • -경주시 18.0℃
  • -거제 17.6℃
기상청 제공

‘슈츠’는 어떻게 리메이크 드라마 성공케이스 됐나

‘'캐릭터 매력이 끌고, 촘촘한 스토리 전개가 밀었다’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슈츠’ 리메이크의 ‘좋은 예’로 기억되기까지 2회 남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4월 첫 방송 이후 14회가 방송된 현재까지 단 한 번도 수목극 왕좌를 내어준 적 없는 ‘슈츠’의 마지막 장에 안방극장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슈츠’가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은 여러 이유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미국 NBC 인기시리즈를 세 리메이크했다는 것이다. ‘슈츠’는 미국에서 시즌 7까지 방송되며, 전세계에 마니아를 형성한 드라마다. 그만큼 작품성은 검증됐다는 뜻이다. 이를 아시아 드라마 시장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에서 세계 최초로 리메이크하게 됐다. 앞서 많은 리메이크 드라마들이 성공과 실패를 반복해온 가운데 ‘슈츠’가 어떤 결과를 얻을지 대중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쏟아냈다.

베일 벗은 ‘슈츠’는 대중의 기대는 멋지게 충족시켰고, 우려는 완벽하게 불식시켰다. 이쯤에서 ‘슈츠’가 어떻게 리메이크의 좋은 예를 만들어 왔는지 되짚어 보자.

● 캐릭터 싱크로율 100% 장동건 박형식이 완성한 역대급 브로맨스

‘슈츠’는 브로맨스 드라마다. 단 지금까지 대중이 봐왔던 브로맨스 드라마들과는 색깔이 다르다. 우정이라는 단어 하나로 담아낼 수 없는, 다각적인 브로맨스를 그리기 때문. ‘슈츠’ 브로맨스는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남자가 일방적이지 않은 관계를 통해 서로를 변화, 성장시킨다.

‘슈츠’는 장동건, 박형식이라는 두 특별한 배우를 통해 이 신선한 브로맨스를 완성했다. 맞춤옷을 입은 듯 딱 맞아 떨어지는 캐릭터 싱크로율, 여기에 더해진 두 배우의 남다른 캐릭터 표현력이 있었기에 극중 최고조합의 브로맨스가 낯설기보다 멋지고 특별하게 와 닿은 것이다.

● 탄탄한 스토리로 완성한 특별한 법정플레이

우리는 수많은 법정드라마를 봐왔다. 그러나 ‘슈츠’는 주인공이 변호사고, 사건을 다루지만 이들 법정드라마와 다르다. 하나의 사건을 쭉 따라가는 대신,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여러 사건들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스토리를 보여주기 때문. 주인공들은 재판까지 가지 않고 사건을 해결한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절묘하고 탄탄하게 완성된 스토리, 멋지게 콕콕 박히는 대사, 감각적인 연출 등이 맞물렸기 때문이다. 익숙하지 않음을 덮어버릴 만큼 신선한 재미,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는 쫄깃한 전개와 스토리. 원작의 재미를 그대로 살리면서도 대한민국의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었던 ‘슈츠’의 중요한 장점이 바로 이것이다.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이 남았다. 한 발자국 더 나아가 생각하면 ‘슈츠’가 리메이크 성공 케이스로서 완벽한 발자취를 남기게 되는 것도 2회만이 남았다고 할 수 있다. 끝까지 스타일리시하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 드라마 ‘슈츠’의 남은 2회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joseph64@naver.com



포토리뷰



김대중평화센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학술회의.기념식 14일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1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 학술회의와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통일부와 서울특별시의 후원으로, 공동위원장은 박원순(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임동원·백낙청(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박명림(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 교수가 맡았다. 기념식에 앞서 개최되는 학술회의는 오전 10시 63빌딩 라벤다 로즈마리홀에서 진행된다. 학술회의는 ‘2018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과제’,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평화’ 등 3개 주제로 김용현(동국대), 이남주(성공회대), 김준형(한동대), 진희관(인제대) 등 통일외교 분야의 저명한 학자와 김영희 중앙일보 대기자, 정동영 前통일부장관 등이 참석하여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오후 6시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개회사,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용학 연세대 총장의 축사, 김상근 KBS 이사장의 특별강연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한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 대표인 이라 헬판드(핵전쟁방지국제의사협회), 리사 클락(국제평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