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수)

  • -동두천 17.3℃
  • -강릉 23.2℃
  • 맑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20.4℃
  • 박무대구 19.2℃
  • 박무울산 17.6℃
  • 박무광주 20.1℃
  • 흐림부산 18.9℃
  • -고창 19.2℃
  • 박무제주 19.1℃
  • -강화 15.8℃
  • -보은 17.0℃
  • -금산 16.9℃
  • -강진군 18.1℃
  • -경주시 16.9℃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스포츠

대한삼보연맹, 러시아 격투기 '삼보' 홍보대사 1호로 인기 영화배우 한시연 임명

삼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인기 영화배우 한시연이 4일 러시아 국기인 '삼보(격투기)' 홍보대사로 임명되었다.

사단법인 대한삼보연맹(회장 문종금)은 이날 "오는 8월 자카르타 아시아게임, 9월 동해 국제삼보연맹 회장배 대회, 2019년 서울 세계삼보대회 등 많은 국제 대회를 참가하고 주최하는 가운데, '삼보(Sambo)'의 홍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 대한삼보연맹의 홍보대사 1호로 인기 영화배우 한시연과 전격 계약했다"고 밝혔다.

대한삼보연맹의 삼보 홍보대사 1호로 선정된 영화배우 한시연은 그동안 영화 '잊혀진 전쟁', '실종2', '올리고당 더 무비', '미녀전쟁' 및 KBS1 TV 드라마 '빛나라 은수' 등에 출연, 개성 있는 연기를 펼쳐왔으며, '삼보'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앞서고 있어 대한삼보연맹에서는 많은 기대를 모으고 인기 연기자다.

'삼보'는 러시아어 'SAMozashchitya Bez Oruzhiya'의 약자로써 직역하면 '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맨손 호신술'이라는 뜻의 러시아 국가 스포츠이다.

'삼보'의 형성에 중요한 기본이 된 호신술들은 소련 다게스탄 공화국의 레슬링, 그루지야공화국의 치타오바, 아르메니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의 호신술과 몽골의 몽골씨름, 프랑스식 복싱인 사바테, 브라질의 유술과 일본의 유도 등이었다고 한다.

현재의 '삼보'가 구체화된 것은 1938년 11월 16일으로 당시 전 소련 체육 스포츠 위원회가 위의 호신기술을 민속격투기로 연구, 분류, 정리하며 각 공화국의 전문가들을 소집하여 새로운 호신체계를 만들어 그 호신체계를 '삼보'라고 명명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구 소련의 특수부대였던 스페츠나츠의 격투 교과 과정 중의 하나이기도한 '삼보'는 구 소련의 국민의식 고취라는 큰 공헌을 하였으며, 그 때문에 국기로 제정되는 영광을 누르게 되었다.

구 소련정부에서도 호신술을 대통합한 삼보를 국민의식 고취를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기 위해 연방대회 및 국제대회 등을 개최함으로써 삼보가 세계적인 호신술이 되는데 좋은 역할을 하였다.

현재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삼보 선수 생활을 한 적이 있을 정도로 '삼보'에 심취한 인물이며 러시아의 군과 경찰은 물론이고 정·재계 등 각 분야의 많은 인사들도 삼보를 익혀 상당한 수준에 있다.

국제삼보연맹(FIAS)은 '삼보'를 세계적인 스포츠로 육성하기 위하여 전 세계 각국에 삼보연맹을 결성하는데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으며, 현재 85개국 이상이 가입 중이다.

국제삼보연맹은 다양한 국제경기를 개회하고 있으며, 2020년 도쿄 올림픽 시범종목 진입을 위해 노력하는 등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1932년 구 소련에서 개인 선수권 대회가 개최되며 본격적으로 시작된 '삼보'는 1949년 단체 선수권 대회를 진행했고, 1968년 국제 아마추어 레슬링 연맹의 정식 관리 종목이 되었다.

특히 2018년 개최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면서, 세계적으로 흥행이 예상되는 스포츠 종목 중 하나로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i24@daum.net


포토리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3·1운동부터 촛불까지 이어진 한국 민주주의 100년 역사를 살펴보고, 촛불항쟁으로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내외적 물음에 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7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이다. 한국에서는 정부수립 후 60년 동안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 등 여러 차례의 대규모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중 4.19, 6.10, 촛불 세 차례나 권위주의 정치를 종식시키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책임을 묻는 데 성공했다. 특히 평화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한 촛불항쟁 이후, 세계 한국학관련 학회에서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이 주요한 연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저항을 넘어 민주공화국을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실천의 과정이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3.1운동에서 촛불까지 이어지는 100년의 실천을 살펴보고 미래 10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대전현충원서…1999년 이후 처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9시 47분께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현충일 추념식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것은 1999년 이후 19년 만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돼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돼 있다"며, "정부는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을 기리고 마지막 안장자까지 잊지 않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로 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의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참배는 무연고묘지인 고(故) 김기억 육군중사의 묘지부터 시작된다. 이는 유가족이 없더라도 잊혀지지 않도록 국가가 국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