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3℃
  • -강릉 14.7℃
  • 서울 22.7℃
  • 흐림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8.2℃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5.1℃
  • 부산 21.0℃
  • -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9.0℃
  • -강화 21.2℃
  • -보은 26.7℃
  • -금산 26.7℃
  • -강진군 22.0℃
  • -경주시 26.5℃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슈츠 장동건 박형식, 과거에 갇힐까 딛고 일어설까

쫀쫀 드라마 ‘슈츠’가 주인공의 과거를 다루는 방법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슈츠’ 장동건 박형식, 과거에 갇힐 것인가 아니면 딛고 일어설 것인가.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에는 완벽해 보이고, 특별해 보이는 두 남자가 있다. 그러나 사실 이들이 과거라는 올가미에 묶여 있다면? 시청자는 어떻게든 두 남자가 올가미를 벗어 던지고 날개를 펼치길 바라고 바라게 된다.

16일 방송된 ‘슈츠’ 7회에서는 최강석(장동건 분), 고연우(박형식 분)의 또 다른 공통점이 드러났다. 완벽해 보여서 치명적인 남자 최강석도, 특별해서 매력적인 남자 고연우도 형태는 다르지만 과거라는 사슬에 묶여 있다는 것이다. 최강석은 그 과거에 갇힌 채 아직 벗어나지 못했고, 고연우는 과거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다.

이날 최강석의 아픈 과거가 공개됐다. 과거 최강석은 정의감에 불타는 검사였다. 그의 곁에는 그를 지켜주고 끌어 주겠다는 선배 오검사(전노민 분)가 있었다. 그러나 최강석이 모르는 것이 있었다. 오검사는 자신의 앞길을 위해 불의와 타협하는 인물이었고, 고의로 증거를 인멸하며 검사인 최강석을 함정에 빠뜨리기도 했다. 그런 오검사의 가면이 싫어 최강석은 검사를 그만둔 것이다.

그런 오검사가 최강석 앞에 우연을 가장해 나타났다. 그가 나타난 이유는 간단했다.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의심받아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 최강석에게도 진술을 위한 특검의 소환장이 날아왔다. 최강석은 망설였다. 칼자루를 쥔 것이라며, 보기 좋게 복수하라는 홍다함(채정안 분), 고연우의 직언에도 최강석은 망설였다. 그는 아픈 과거에 아직 갇혀 있는 것이다.

반면 고연우는 과거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다. 고연우는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졌지만 진짜 변호사는 아니다. 채근식(최귀화 분)이 “넌 가짜니까”라며 훅 치고 들어올 때마다 심장이 쿵 떨어질 수밖에 없는 가짜다. 기적처럼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에 정체를 숨기고 들어갔지만 그가 가짜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그런 고연우가 자신의 과거, 자신의 입장을 그대로 대입할 수 있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했다. 대형 회계법인의 중역에 오를 만큼 뛰어나지만 학력을 위조한 사람의 해고처리를 의뢰 받은 것. 고연우는 그 사람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봤다. 그리고 어쩌면 자신도 처할 수 있는 해고위기에서 그를 도우려 했다. 이는 과거에서 벗어나고자, 기회를 잡고자 발버둥치는 고연우 마음을 보여준다.

두 남자의 이야기가 다르게 진행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유기적으로 엮이는 것이 ‘슈츠’의 쫀쫀한 스토리 전개 특징이다. 그러나 가시적인 것뿐 아니라 스토리의 유기적 연결고리까지 표현해야 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결코 쉽지 않은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장동건, 박형식 두 배우는 감각적이고 차진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는 것은 물론 쫀쫀한 전개까지 탁월하게 담아내고 있다.

두 남자가 각자 다른 이유로 과거에 묶여 있다. 그리고 이들은 지금 다른 방법으로 과거라는 사슬과 마주하고 있다. 한 사람은 갇혀 있고, 다른 사람은 벗어나려 애쓰고 있다. 시청자 입장에서 멋지게만 보였던 두 남자의 과거는 반전이었다. 두 남자는 과거에 갇힐까, 과거를 딛고 일어설까. 이 모든 것이 공개될 ‘슈츠’ 8회는 오늘(17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joseph64@naver.com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6.13 지방선거]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 서구 서창지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 비전 제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무소속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는 16일 서창 그린벨트 권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하고 마륵동 탄약고 권역엔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5대 미래교육문화권을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서창지역 발전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임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용두동 일원에 전력과 IT가 융합한 에너지 신산업벨트를 조성하겠다” 면서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입주한 에너지, 농·생명, 정보통신, 문화예술 등 4개 분야를 적극 활용해 관련 사업을 유치·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구 도시첨단 산업단지의 배후·연계적 성격을 가지고 에너지, 의료기기, IT 및 연구소, 주거지역 등을 균형 있게 끌어와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 후보는 “경관 훼손과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 하는 친환경 저층형 전원 공동주택단지를 절골마을 일원에 만들어 서창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견인 하겠다”고도 밝혔다. 서창동 일원에 복합 체육시설 건립을 언급한 임 후보는 “도시민 누구나 접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심권 인접지에 억새축제 및 체육시설과 연계한 실내체육관을 신축하겠다”는 계획도 피력했다. 마륵동 탄약고 권역 개발 계획과 관련하여, 임우진 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