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1℃
  • -강릉 25.3℃
  • 흐림서울 22.0℃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5.5℃
  • 안개부산 20.8℃
  • -고창 25.5℃
  • 맑음제주 28.4℃
  • -강화 18.6℃
  • -보은 25.8℃
  • -금산 26.3℃
  • -강진군 24.2℃
  • -경주시 2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MBC '이별이 떠났다' 정혜영, 쏟아지는 '빗속 분노 폭발' 현장 공개

‘일단 무조건, 내 딸을 지킬 거야.’자식을 지키려는 엄마의 몸부림이 시작된다!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한 번의 실수로 인생이 바뀐 여자!”

MBC ‘이별이 떠났다’ 정혜영이 쏟아지는 비를 그대로 맞으며 분노로 입을 굳게 다문, ‘분노 폭발’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6일(토) 첫 방송 될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노영섭/ 제작 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엄마가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고통의 순간, 엄마가 되는 순간에 감내해야 하는 수치스러움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무엇보다 정혜영은 과거 올곧은 성품과 능력을 두루 갖춘 승무원이었지만, 돌이킬 수 없는 한 번의 실수로 유부남 한상진(이성재)과 사이에서 딸을 출산, 남들에게 손가락질 받는 인생을 살아가는 김세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단순하고 일반적인 ‘불륜’ 이야기가 아닌, 너무도 후회되는 실수로 인해 직업도, 명예도, 삶도 잃은 채 빚 독촉과 생활고 속에서 딸을 뺏기지 않으려 악착같이 발버둥치는 ‘이 시대 또 한 명의 엄마’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와 관련 정혜영이 핏기 없는 얼굴에 한 서린 눈빛을 드리운 채 ‘울분의 결단’을 내리는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김세영(정혜영)이 누군가에게 온 문자를 본 후 치밀어 오르는 울분에 입을 앙 다문 채 어딘가를 향해 성큼성큼 걸어가는 장면. 비가 내리치는 데도 아랑곳없이 우산도 쓰지 않은 채 거침없이 걷고 있는 세영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과연 세영이 분노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세영이 향하는 곳은 어디인지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정혜영의 처연한 ‘빗속 분노 폭발’ 장면은 지난 달 24일 서울시 종로구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딸을 지키기 위해 잔뜩 웅크리고 살았던 세영이 ‘어떠한 계기’로 인해 마침내 폭발하여 사생결단을 내리는 모습을 촬영해야 했던 터. 정혜영은 촬영이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현장에 미리 도착, 세영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몰입과 집중을 이어나갔다.

더욱이 이날은 정혜영이 터트리는 극강의 감정을 완벽히 드러내기 위해 살수차까지 동원됐던 상태. 정혜영은 2시간 동안 쏟아지는 물줄기 속에 몸을 맡긴 채 서서히 감정이 끓어오르다 터트려내는 분노를 특유의 ‘눈빛’과 ‘카리스마’로 실감나게 표현,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평소 철저히 캐릭터를 분석하고 연구하는 정혜영의 열정이 진정성 넘치는 열연으로 펼쳐지면서 소름 돋는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 측은 “‘이별이 떠났다’는 단순한 불륜 이야기가 아니다. 2018년을 살아가는 또 한 명의 ‘어떤 엄마’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있다”라며 “정혜영이 연기하게 될 세영의 모습과 세영이 그려낼 처절한 모성애가 공감을 자아낼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영화 ‘터널’, ‘소원’, ‘비스티 보이즈’ 등 흥행 영화의 원작자인 소재원 작가의 첫 드라마 도전작. 여기에 ‘여왕의 꽃’, ‘글로리아’,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내조의 여왕’ 등으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민식 PD가 7년 만에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오는 5월 26일(토) 첫 방송된다.


joseph64@naver.com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