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1℃
  • -강릉 25.3℃
  • 흐림서울 22.0℃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5.5℃
  • 안개부산 20.8℃
  • -고창 25.5℃
  • 맑음제주 28.4℃
  • -강화 18.6℃
  • -보은 25.8℃
  • -금산 26.3℃
  • -강진군 24.2℃
  • -경주시 2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부상당한 류필립을 하루 만에 낫게 한 특별 비법은?

병석에 누운 류필립, “정신적으로 승리한 하루였다”는 말의 의미는?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미나가 류필립을 지극정성으로 간병했다.

오늘(1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류필립의 부상이 불러 온 후폭풍에 정신 없는 하루를 보내는 필미커플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미나의 건강을 위해 웨이크보드를 타러 갔던 류필립이 승부욕 발동으로 무리하게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날 이후 몸에 이상을 느낀 류필립은 병원을 찾았고, 그곳에서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공개된 사진 속 류필립과 미나는 심각한 표정으로 검사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통증이 심한 듯 류필립의 손은 아픈 부위에서 내려올 줄 모르고 식탁에서도 고통스러움에 얼굴을 찡그리고 있어 심각한 상태인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아픈 류필립을 위해 미나는 두 팔 걷고 나섰다. 몸에 좋다는 사골을 정성스레 고아 식사 준비를 했고 빨래와 청소를 하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집안일로 바쁜 와중에도 미나는 가족들에게 류필립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류필립의 장모와 처제부부는 몸에 좋다는 음식들을 챙겨 들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처제부부가 챙겨온 물품과 견과류가 가득 놓인 테이블 앞에 앉아있는 류필립의 표정이 한결 밝아졌는가 하면 보호대까지 빼고 장모를 안아주려는 류필립의 모습도 공개되어 미나와 처가식구들의 관심과 보살핌이 회복에 큰 역할을 해 준 것으로 짐작된다.

이날 류필립이 놀라운 회복력을 보인 것에는 가족들의 정성 외에 특별한 이유가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보호대를 필요 없게 한 특별한 이유는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밤이 되어 미나와 둘만 남게 된 류필립은 미나에게 “나 이제 아프면 안될 것 같아”라 말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신적으로 승리한 하루였다”고 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나의 류필립 간병기가 그려질 ‘살림남2’는 오늘(16일) 저녁 8시 5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joseph64@naver.com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