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방

통일부 "북한군 정전협정 위반, 국제규정·법 절차 따라 조치"

"美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기여 기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통일부는 북한군이 정전협정 위반한 것과 관련, “관련 국제규정이나 법 절차에 따라서 조치가 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군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순병에게 총격을 가해 정전협정을 위반한 것이 한반도 정책이나 남북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주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백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데 이어 추가 독자제재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의 조치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서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낸다는 국제사회 공동노력의 일환으로 보며,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 아래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정책에 별도의 이름을 붙이지 않고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이라는 제목의 설명책자를 이날 발간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속 가능한 대북 정책을 모색해 나간다는 입장에서 정부를 빼고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이라고 중립적인 표현으로 명칭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정책은 기본 틀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완성형이 아니다”며 “국민들에게 편하게 다가가면서 국민들의 의견수렴을 하는 그런 열린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redkims64@daum.net
김영헌 광주 북구 의회사무국장, ‘광주의 산’ 출간 화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시 북구 의회사무국장으로 재직 중인 김영헌(57)씨가 최근 광주 지역 산(山)의 유래와 현황 및 등산·산책로 등을 총망라한 ‘광주의 산’(도서출판 심미안 刊)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책은 김 국장이 지난 15년여간 광주에 위치한 산에 대한 각종 자료수집과 직접 답사를 통해 정리한 노작으로 산 이름의 유래에서부터 지리, 산자락 자연마을, 역사, 문화, 특성, 스토리 등은 물론 앞·뒷산의 등산·산책로까지 표기했다. 특히 ‘삼국사기’,‘고려사’ ‘(신증)동국여지승람’, ‘광주읍지’ 등의 옛 지리지를 비롯해 고지도와 현대지도 및 ‘한국지명총람’ 등 총 34권에서 230개의 산 이름을 하나하나 찾아 산을 중심으로 광주의 역사와 문화 등을 정리해 교육자료뿐만아니라 연구서로서도 그 가치가높다. 책의 구성은 산경표(山徑表) 개념에 따라 총론은 광주의 산을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한 총론과 제1장 호남정맥 ‘무등산권’, 제2장 ‘무등산 지맥 서·남·북구권’, 제3장 광산구 ‘어등·용진·복룡산권’으로 이뤄졌다. 제1장 무등산권은 무등산의 이름 유래와 옛 지리지 기록들에서부터 중봉에서 정상권, 제2수원지권, 증심사권, 지산


포토리뷰


법정 구속된 순천 청암대 前 총장 성추행 사건, "피해 여교수들 뒷조사 및 음해·증거 조작 등 드러나" 충격 (순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남 순천 청암대학교 강명운(70) 前 총장이 지난 9월 6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등 6가지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어 수감된 가운데 강 前 총장의 여교수들 성추행 사건을 덮기 위해 사건을 조작하고 뒷조사를 통해 강 前 총장 측근과 외부인사가 계획적으로 피해 여교수들의 뒷조사와 모함·음해 하고 조작 시나리오를 작성해서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는 주장이 드러나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B모 피해 여교수 등은 22일 지난 2016년 12월에 순천경찰서에 학교에서 조직적으로 피해 여교수 등을 음해하고 헛소문을 전파하였다며 현 간호학과 C모 교수(前 기획처장과 비서실장, 감찰반장 등을 겸임한 보직교수)와 대질 신문을 통해 C모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여 장장 1년만인 지난 6일에 C모 교수와 경남 진주에서 미용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K모 원장이 검찰로 기소 송치 되었고, 이에 따른 개인정보보호법위반 등으로 뒷조사 대상자들이 C모 교수를 고소했고 또다른 추가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피해 여교수들은 "피해 여교수들과 전혀 일면식 조차 없는 진주의 K모 원장이 지난 2016년 8월경,

통일부 "북한군 정전협정 위반, 국제규정·법 절차 따라 조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통일부는 북한군이 정전협정 위반한 것과 관련, “관련 국제규정이나 법 절차에 따라서 조치가 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군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순병에게 총격을 가해 정전협정을 위반한 것이 한반도 정책이나 남북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주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백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데 이어 추가 독자제재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의 조치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서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낸다는 국제사회 공동노력의 일환으로 보며,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 아래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정책에 별도의 이름을 붙이지 않고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이라는 제목의 설명책자를 이날 발간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속 가능한 대북 정책을 모색해 나간다는 입장에서 정부를 빼고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이라고 중립적인 표현으로 명칭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