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1.3℃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더불어민주당 정보통신특위, "부위원장 임명장 수여"

수석 부위원장 양문석, 주웅… 코로나19로 특위 출범식 생략
미디어 생태계 혁신·민생행복 ICT정책·ICT산업현장 교류협력 등 3개 TF 구성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라 상설 운영되는 '정보통신특별위원회'가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비례대표)은 지난 20일, 양문석 방송통신위원회 전 상임위원과 주웅 이화여대 의대 교수를 수석 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등 신임 특위 부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정보통신특별위원회는 정보통신에 관한 조사와 연구 및 정책의 수립을 업무로 하고, 관련 사항을 지도부에 보고하는 역할의 상설 기구이다.


정보통신 특위는 3개의 TF로 구성됐다. 미디어 생태계 혁신 TF는 정필모 특위 위원장이 직접 맡아 미디어 분야 정책 수립을 담당한다.

양문석 수석 부위원장은 민생행복 ICT정책 TF의 단장으로서 이동통신 요금 등 통신부담 경감, 공공 wifi 확대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정책 수립을 맡았다. 주웅 수석 부위원장은 ICT 산업현장 교류협력 TF 단장으로서 각 지역 기반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ICT산업 현장의 의견을 제도화하는 역할을 맡았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되는 특위 출범식을 생략하고, 당대표를 대신해 수석 부위원장에게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 위원장은 "중앙당 상설특위는 해당 계층을 대표하는 당 상설기구이자 전국 조직이므로, 오는 재보선과 제20대 대선 승리를 견인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 관련 과제를 발굴해 정책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헌당규에 따라 상설 특위 구성은 여성 30%, 청년 10%를 포함해야 한다. 정보통신특위는 총 30명 중 여성 13명(43.3%)과, 청년 6명(20%)이 포함돼 기준을 대폭 넘겼다.

zmfltm29@naver.com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서울 역삼특허본부 설립 및 상호우호협력 협정식 체결과 위촉장 수여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이사장 오양심)은 1일 오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역삼특허본부(본부장 박종배)에서 본부설립 및 우호 협정체결식과 본부장, 부본부장, 베트남 한글문화교류 추진위원장 등의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번 행사는 김총회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세종 본부장이 사회를 진행했으며, 코로나19 거리두기 인원 제한으로 오양심 이사장, 장건섭 베트남한글문화교류 추진위원장, 박종배 역삼특허 본부장, 도경희 역삼특허 부본분장 등 5명이 참석했다. 김총회 세종 본부장은 개회식 축사 및 인사말을 통해 "얼마 전 네티즌이 뽑은 우리나라 발명품 중에서 1위가 한글이라는 뉴스를 접한 적이 있다"며 "한글은 유일하게 만든 사람과 반포일, 글자의 원리까지 우수한 과학성으로 만들어진 인류 최고 발명품"이라고 말했다. 김 세종 본부장은 이어 "한글은 유네스코도 인정한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이 정성을 쏟아서 만들어준 '한글 발명품'으로, 우리 모두는 인류를 행복하게 해야 할 막중한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신축년 새해벽두부터 대한민국 서울 강남 한가운데 자리 잡은 이곳에서, 역삼 특허본부가 설립된다는 것은 하늘이 내려준 축복"이라고 역삼 특허본부 설립 및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소병철 의원 "국회 행안위에 여순사건 유족 탄원서 전달"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이 17일 오후,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을 비롯한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위원들에게 역사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의 미래로 나가기 위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바라는 유족들의 탄원서를 전달했다. 이날 행안위 위원장실에서의 탄원서 전달식에는 소병철, 김승남, 김회재, 서동용, 주철현 의원 등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5인과 행안위 위원장인 서영교 의원, 행안위 법안심사 1소위원회의 위원장인 한병도 의원 등 행안위 소속 양기대 의원, 여순사건 유족연합회 이규종 회장,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범국민연대 박소정 이사장 등이 함께 했다. 올해로 73년을 맞는 여순사건은 16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총 4차례 법안이 발의됐지만, 한 번도 제대로 논의되지 못했다. 하지만 21대 국회 법안 발의 후 지난 해 12월 7일 첫 공청회가 열리는 등, 법안 통과를 위한 절차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어 어느 때보다 법안 통과 가능성이 높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낙연 당대표는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의지를 밝혔다. 이튿날 순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