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0℃
  • 서울 22.7℃
  • 대전 22.5℃
  • 박무대구 23.0℃
  • 박무울산 23.6℃
  • 광주 23.2℃
  • 박무부산 24.5℃
  • 흐림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국회, 신임 사무총장에 김영춘 前 의원 임명 승인

"국회가 국민의 신뢰 얻을 수 있도록 최선"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 신임 사무총장에 김영춘 전 의원이 임명됐다.

국회는 29일 오후 제379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를 열고 김영춘 신임 사무총장 임명안을 승인했다.

김 사무총장 임명승인안은 총투표수 181표 중 찬성 177표, 기권 2표, 무표 2표로 통과됐다.

김영춘 사무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의원들이 국회에게 힘이 되는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뒷받침해 제21대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경남 부산 출신(1962년생)으로 부산동고·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고려대 대학원 정치외교학과(석사)를 졸업했다.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김 사무총장은 지난 1987년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통일민주당 총재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제16·17·20대 국회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제20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박지원, 하태경 의원의 학력위조 공세에 "55년 전이면 하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학력위조 의혹' 공세에 대해 "55년 전이면 하태경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라고 받아넘겼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이 박 후보자의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반박하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나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성적표와 졸업증명서를 내서 단국대에 편입을 했으며, 성실히 수강을 했다"며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했으니까 했지 학점이 안 되니까 졸업하지 마라 했으면 안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1965년 그 당시에 단국대의 학칙의 내용을 나는 알지 못한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하고 학위증이 나오니까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시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혹이 있는 것은 단국대 가서 물으시라"고 반박했다. 앞서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성적증명서를 토대로 편입에 필요한 전공필수 학점을 채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19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