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6.6℃
  • 흐림서울 28.2℃
  • 대전 23.9℃
  • 대구 21.2℃
  • 울산 21.4℃
  • 흐림광주 21.5℃
  • 부산 22.4℃
  • 흐림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5.7℃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정의당 "결혼, 출산 운운하는 정갑윤 의원 발언 몰상식"

"결혼 여부가 공정위 후보자 직책과 자리에 무슨 상관이 있는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이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가 결혼하지 않은 사실을 거론하며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는 발언과 관련, "몰상식한 발언'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유상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갑윤 의원이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망언"이라면서 "2019년도 동시대를 살고 있는 국회의원이 그것도 공식 석상에서 한 질의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정갑윤 의원은 단지 후보자의 성별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결혼과 출산에 관련된 질문을 하며 훈수까지 두었다"며 "출산 여부와 국가 발전에 기여한 정도를 연관시키는 것은 명백한 여성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그제 원내대변인의 성희롱적 망언과,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의 지역주의 조장 망언에 이어 하루라도 망언 없이 지나가는 날이 없는지 정말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조혜민 정의당 여성본부장도 논평을 통해 "“결혼, 출산 운운하는 정갑윤 의원, 인사청문회 할 자격 없다”면서 "결혼 여부, 출산 여부가 대체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라는 직책과 자리에 무슨 상관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결혼하지 않은, 출산하지 않은 여성은 국가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인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위원장이 될 수 없는가"라고 덧붙였다.

조 본부장은 "오늘의 인사청문회는 정갑윤 의원이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없음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국민들의 다양한 삶에 맞춰 정책을 만들어야 할 국회의원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조 본부장은 "2019년을 사는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각자가 원하는 삶을 추구할 권리가 있으며 국회의원은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정갑윤 의원의 발언은 국민들의 삶, 특히 여성의 삶에서의 생애주기를 읽어내는 관점이 문제적임을 보여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redkims64@daum.net


북랩, 꿈꾸는 삶을 쟁취하는 방법 ‘두려움에 딴지를 걸어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북랩은 학교를 그만두거나 직장을 잃는 등 위기가 찾아올 때 두려움을 용기로 바꿔 보다 나은 삶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돕는 인생지침서를 출간했다. 북랩은 최근 청춘기의 좌절과 방황을 딛고 성공한 사회인으로 거듭난 중년 남자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립한 40가지 역발상을 통해 단점을 장점으로 바꿔 원하는 모습으로 변신하는 법을 담은 자기계발서 ‘두려움에 딴지를 걸어라’를 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책은 실패와 두려움에서 벗어나 원하는 방향으로 삶을 이끄는 방법에 관해 서술하고 있다. 저자는 자신이 겪었던 실패담과 좌절을 깊이 있게 풀어내고 이 시기를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통해 실제적이고 도움이 되는 방법을 담았으며 ‘꽃으로 본다면 아직 피지도 않았을(p. 58)’ 독자가 부디 두려움을 용기로 바꿔 삶을 능동적으로 이끌고 원하는 삶을 쟁취할 수 있도록 강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의 구성은 총 5개 장에 각 장당 8개 주제, 총 40가지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1장에서는 저자의 첫 실패인 고등학교 자퇴를 시작으로 좌절과 방황을 담고 있다. 2장에서는 방황하는 저자가 생각을 바꿔 도전을 준비하는 것을 담고 있고 3


포토리뷰



정의당 "결혼, 출산 운운하는 정갑윤 의원 발언 몰상식"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이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가 결혼하지 않은 사실을 거론하며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는 발언과 관련, "몰상식한 발언'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유상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갑윤 의원이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망언"이라면서 "2019년도 동시대를 살고 있는 국회의원이 그것도 공식 석상에서 한 질의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정갑윤 의원은 단지 후보자의 성별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결혼과 출산에 관련된 질문을 하며 훈수까지 두었다"며 "출산 여부와 국가 발전에 기여한 정도를 연관시키는 것은 명백한 여성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그제 원내대변인의 성희롱적 망언과,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의 지역주의 조장 망언에 이어 하루라도 망언 없이 지나가는 날이 없는지 정말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조혜민 정의당 여성본부장도 논평을 통해 "“결혼, 출산 운운하는 정갑윤 의원, 인사청문회 할 자격 없다”면서 "결혼 여부, 출산 여부가 대체 공정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