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8℃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7.4℃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 남구, 조선시대 교육기관 광주향교 시설 개선

문화체육관광부 향교 시설개선 지원사업 공모 선정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조선시대 고등 교육기관이자 유교 문화의 상징인 광주향교에 대한 시설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12일 “광주향교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향교에서 운영하는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사업비 8,900만원을 투입해 광주향교에 대한 시설개설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광주향교 시설개설 지원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올해 실시한 ‘2019년도 향교‧서원 시설개선 지원사업’ 공모에서 남구가 선정된데 따른 것으로, 국비 8,000만원과 지방비 900만원이 투입된다.

남구는 선비문화 체험과 관광 자원화를 위해 교육 및 편의시설 위주로 개선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먼저 조선시대 고등 교육기관으로서 1800년대 지어진 명륜당에 대한 시설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8칸으로 지어진 명륜당은 노후화된 조명과 열악한 창호시설로 인해 원활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움이 따르고 있어 조명시설을 LED로 교체하고, 전선 케이블과 창호에 대한 보수가 진행된다.

또 과거 시험 1차에 합격한 사람들이 모여 학문을 토론하던 문회재와 3명의 충효 인물을 모시고 있는 충효관에 대해서도 정비 작업이 실시된다.

특히 문회재의 경우 LED 조명시설 교체와 창호 공사, 냉‧난방기 및 빔 프로젝터, 방송시설 추가 설치 등의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광주향교를 방문하는 주민 및 관광객들이 보다 나은 여건에서 전통 유교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시설개선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포토리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