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3.3℃
  • 흐림대전 12.4℃
  • 흐림대구 10.9℃
  • 흐림울산 12.8℃
  • 흐림광주 11.1℃
  • 부산 12.1℃
  • 흐림고창 11.1℃
  • 제주 16.5℃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포토

[포토]전남 강진군 영랑 생가의 봄

(강진=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생가(국가민속문화재 제252호)에서 지난 27일 일제 강점기 항일운동과 서정시의 대가였던 영랑 김윤식(1903-1950)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 그의 시 정신을 살리기 위해 마련한 제16회 전국영랑백일장 참가자들이 커다란 붉은 꽃망울을 터트린 영랑생가 모란꽃 아래서 창작에 몰두하고 있다.

chu7142@daum.net

범 무용계, 불공정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 "민족 혼·얼 훼손하는 것"
(서울=미래일보) 김동희·김정현 기자= 무용계가 문화재청이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3종목에 대한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을 강행하자 '민족의 혼과 얼을 훼손하는 불공정 문화재 행정'이라며 반발,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무용분야 무형문화재 보유자 불공정 인정심사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최근 제2차 성명서를 통해 "문화재청의 시대착오적이며 독선적인 행정 폭주"라며 규탄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 12월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3종목에 대한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심사를 실시, 태평무 1종목에서 1명만을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그러자 36개 무용계 관련 단체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심사위원 편파구성, 콩쿠르식 심사방식, 특정 학맥의 영향력 행사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불공정 심사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특히 태평무 인정예고자는 원형과 정통성을 벗어나 ‘서양춤의 한국화’의 산물인 신무용 주자라는 점이 치명적 한계로 지적됐다. 무용계의 거센 반발로 태평무 보유자 인정예고는 2016년 2월 보류결정됐다. 태평무 보유자 인정예고는 그후 4여년이 경과함으로써 이는 자동폐기된 것으로 인식돼 왔으나 최근 다시 보유자 인정조사 재검토(재심사) 결


포토리뷰


범 무용계, 불공정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 "민족 혼·얼 훼손하는 것" (서울=미래일보) 김동희·김정현 기자= 무용계가 문화재청이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3종목에 대한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을 강행하자 '민족의 혼과 얼을 훼손하는 불공정 문화재 행정'이라며 반발,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무용분야 무형문화재 보유자 불공정 인정심사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최근 제2차 성명서를 통해 "문화재청의 시대착오적이며 독선적인 행정 폭주"라며 규탄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 12월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3종목에 대한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심사를 실시, 태평무 1종목에서 1명만을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그러자 36개 무용계 관련 단체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심사위원 편파구성, 콩쿠르식 심사방식, 특정 학맥의 영향력 행사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불공정 심사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특히 태평무 인정예고자는 원형과 정통성을 벗어나 ‘서양춤의 한국화’의 산물인 신무용 주자라는 점이 치명적 한계로 지적됐다. 무용계의 거센 반발로 태평무 보유자 인정예고는 2016년 2월 보류결정됐다. 태평무 보유자 인정예고는 그후 4여년이 경과함으로써 이는 자동폐기된 것으로 인식돼 왔으나 최근 다시 보유자 인정조사 재검토(재심사) 결

임이자 의원, 문희상 의장 성추행 고소장 대검찰청에 접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26일 대검찰청에 임이자 의원에 대한 문희상 국회의장 성추행 고소장을 접수한다. 임이자·정미경·송석준 의원은 대검찰청 출발에 앞서 국회 본청 의안과 앞 농성장을 방문, 출발 인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정미경 의원은 "문희상 의장은 동료의원인 임이자 의원에 대해 수치감 불러일으키고 모욕 주는 행태를 보였다"면서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모욕이자 동료의원에 대한 능멸이자 여성에 대한 폭행"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임이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그저께 일은 그런 저조차도 감당할 수 없는 수치심과 모멸감에 치가 떨렸다"면서 "원색적인 비난과 조롱으로 가득찬 악성 댓글은 저를 힘들게 했다. 지난 30여년 노동운동에 앞장섰던 저지만 이런 모욕적인 순간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 당과 함께 문 의장의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면서 "항상 투쟁의 선봉에 서서 저들과 싸웠다.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로서 피말리는 투쟁을 해왔다. 저는 이제 떨쳐 일어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후 4시30분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redkims64@d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