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2.3℃
  • 구름많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7.3℃
  • 구름조금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8.6℃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3.2℃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포토

(강진=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남 강진군 도암면 산정마을 정자나무에 1980년대까지 마을 알림이 역할을 했던 종(鐘)이 매달았던 고리와 윗부분까지 자라나는 나무에 묻혀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chu7142@daum.net

좋은땅출판사, '행복만찬'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는외형상으로 보면 기독교인을 위한 신앙서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읽어도 유익한 ‘행복만찬’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책의 주제는 ‘행복’이다. 저자가 말하는 행복은 좋은 음식을 먹고, 비싼 옷을 입고, 멋있는 집에서 자는 이들이 누리는 물질적 부요의 복이 아니다. 외형적인 조건에 관계없이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소박한 기쁨과 참된 즐거움이 지속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내면의 복이다. 이 책은 설교집이 아니다. 소설도 아니요, 에세이집도 아니다. 책의 부제와 같이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재료들이 탁월한 레시피로 잘 조리되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는 만찬과 같은 책이다. 삶에 유용한 지침과 예화들이 성경말씀과 함께 담겨 있어서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 그리고 성도들을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삶으로 인도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더없이 유익한 책이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간단하며 소박하다.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이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 안에 있으면 행복하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못한 성도들이 많이 있다. 왜 행복의 원천인 예수를 믿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것


포토리뷰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 독립유공자 후손 운영하는 편의점 2곳 오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독립유공자 후손이 운영 주체로 참여하는 편의점 2곳이 12일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문을 열었다. 이날 오후 서울지하철 여의나루역 부근에 자리 잡은 '제2호 독립유공자 가족 매점' 개점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독립유공자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개점식에서 "독립유공자들이 독립운동에 힘쓰느라 후손들이 가난을 대물림 하고 있는데도 국가가 제대로 못 챙긴 점을 반성한다. 앞으로 독립운동가의 가족을 위해 (계약이 만료된) 매점이 나오면 추가로 수의계약을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수의계약을 통해 여의도 1·2호점의 3년 운영권을 독립유공자 유가족 측에 넘겼다. 앞서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소외받았던 독립유공자와 그 자손들에 대한 예우와 대우로 한강 매점을 이분들과 수의계약 하겠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은 공공시설에서 매점 설치를 허가 또는 위탁할 경우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의 신청을 우선 반영토록 하고 있지만 독립유공자가 운영권을 얻은 적은 없었다. 서울시는 그동안 한강공원 매점 사업자를 주로 공개경쟁 입찰 방식으로 선정해왔다. 수의계약은 국가유공자단체법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