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12.5℃
  • 대전 14.1℃
  • 대구 11.3℃
  • 울산 11.6℃
  • 광주 9.3℃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5.0℃
  • 흐림강화 10.5℃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7℃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1.1℃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문희상 "북핵 포기하도록 꾸준한 대화통해 신뢰쌓아야"

제4회 한미동맹포럼서 강연 "하노이 북미회담, 아쉽지만 또 하나의 새로운 출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 "북한의 핵포기 없이는 남북관계 진전에 한계가 있다"면서 "꾸준한 대화를 통해 신뢰를 쌓고 합의를 이끌어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4회 한미동맹포럼 강연을 통해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려는 것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미국과 신뢰구축을 통해 관계 개선에 적극 임하도록 하려는 목표가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우리는 북한이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기 보다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도록 하는 외교적인 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우리는 북미가 계속 협상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전쟁과 무력충돌은 절대 생각할 수 없는 옵션이라는 점도 분명히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하노이 회담 결렬과 관련해서 문 의장은 “비록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아쉽긴 해도 또 하나의 새로운 출발”이라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프로세스라는 말 그대로 과정이며 북미간 적대관계 70년, 남북 분단 70년이라는 켜켜이 쌓이고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국들의 여러 정치 상황과 복잡한 국제외교의 역학관계상 우여곡절이 수없이 많이 발생하는 것은 오히려 자연스러운 과정이며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다"며 "아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종료됐다거나 대체됐다고 하지 않기에 여전히 유효하고 현재 진행형"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끝으로 한국민과 주한 미군과의 상생 발전은 한미동맹의 굳건한 증거가 되고 있음을 강조하며 "오는 11일 한미정상회담이 잠시 주춤해보이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물줄기가 힘차게 다시 뻗어나가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행복만찬’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는외형상으로 보면 기독교인을 위한 신앙서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읽어도 유익한 ‘행복만찬’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책의 주제는 ‘행복’이다. 저자가 말하는 행복은 좋은 음식을 먹고, 비싼 옷을 입고, 멋있는 집에서 자는 이들이 누리는 물질적 부요의 복이 아니다. 외형적인 조건에 관계없이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소박한 기쁨과 참된 즐거움이 지속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내면의 복이다. 이 책은 설교집이 아니다. 소설도 아니요, 에세이집도 아니다. 책의 부제와 같이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재료들이 탁월한 레시피로 잘 조리되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는 만찬과 같은 책이다. 삶에 유용한 지침과 예화들이 성경말씀과 함께 담겨 있어서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 그리고 성도들을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삶으로 인도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더없이 유익한 책이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간단하며 소박하다.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이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 안에 있으면 행복하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못한 성도들이 많이 있다. 왜 행복의 원천인 예수를 믿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것
광주수영대회 조직위, 대회 시설 집중 점검 나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행사이며 세계 5대 메가 스포츠 대회중 하나인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점검이 진행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대회를 90여 일 남겨둔 시점에서 선수촌과 경기장 등 대회 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 주재로 진행되는 이번 현장점검은 조직위 실무직원들과 실제 공사를 맡은 관계사들이 합동으로 점검한다. 8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과 수구 경기장을 시작으로, 9일은 아티스틱 수영 경기장 공사가 진행중인 염주체육관과 하이다이빙 시설이 들어서는 조선대 종합운동장을, 10일에는 공사가 마무리된 선수촌과 개회식이 열리는 광주여대 체육관 등을 점검한다. 첫 날 시작된 남부대 현장 점검에서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경기장 출입구를 보완하자는 의견과 폭염에 대비한 심판 차양막 설치, 경기장 수온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또, 대회가 임박한 시기에 각종 시설 공정을 서로 공유해 동시다발적으로 협업하며 진행하고 바로 테스트 대회를 치를 수 있게 준비하자는 의견들이 나왔다.


포토리뷰



문희상 "북핵 포기하도록 꾸준한 대화통해 신뢰쌓아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 "북한의 핵포기 없이는 남북관계 진전에 한계가 있다"면서 "꾸준한 대화를 통해 신뢰를 쌓고 합의를 이끌어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4회 한미동맹포럼 강연을 통해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려는 것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미국과 신뢰구축을 통해 관계 개선에 적극 임하도록 하려는 목표가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우리는 북한이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기 보다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도록 하는 외교적인 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우리는 북미가 계속 협상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전쟁과 무력충돌은 절대 생각할 수 없는 옵션이라는 점도 분명히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하노이 회담 결렬과 관련해서 문 의장은 “비록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아쉽긴 해도 또 하나의 새로운 출발”이라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프로세스라는 말 그대로 과정이며 북미간 적대관계 70년, 남북 분단 70년이라는 켜켜이 쌓이고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는 과정"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