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1 (금)

  • 흐림동두천 -3.3℃
  • 맑음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0.6℃
  • 박무대전 -1.3℃
  • 박무대구 -1.4℃
  • 연무울산 4.6℃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0.0℃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0.9℃
  • 맑음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4.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지하경제의 '큰 손' 장영자, 또 6억 사기…2015년 출소 후 4번째 구속

불교재단 설립 빙자 2명에게 총 3억 6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슬 퍼런 5공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0년대, 명문여대 메이퀸 출신으로 당시 희대의 천문학적인 어음 사기사건으로 정국을 뒤흔들었던 지하경제의 '큰 손' 장영자(74) 씨가 또 다시 사기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장씨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장씨는 고령을 이유로 석방을 해달라며 보석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SBS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1월 사기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2015년 1월 교도소에서 출소한 장씨는 남편인 고(故) 이철희씨 명의 재산으로 불교재단을 만드는데 상속을 위해선 현금이 필요하다고 속이는 등의 수법으로 2명에게 총 3억 6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또 남편 명의 삼성전자 주식이 담보로 묶여 있는데 1억 원을 빌려주면 세배로 갚겠다고 속여 돈을 받은 혐의도 있다.

브루나이 사업 투자를 미끼로 1억 6000여만 원을 받아 장기투숙 하던 호텔 숙박비에 쓴 정황도 포착됐다. 2015년 출소한 뒤 이런 식으로 가로챈 돈만 6억 2000만 원에 달한다고 검찰은 밝혔다.

장씨는 지방세 9억2000만원을 체납해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올라있기도 하다. 

장씨는 당대의 실세였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처삼촌 이규광씨의 처제로 1983년 중앙정보부 차장 출신 남편 이철희 씨와 함께 사채시장을 통해 7,000억 원에 육박하는 어음 사기 사건으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뒤 형기를 5년 남겨 둔 1992년 가석방됐다.

하지만 출소 1년 10개월 만인 1994년 140억 원 규모 차용 사기 사건으로 4년형을 선고받고 다시 구속됐다.

이후 1998년 광복절 특사로 다시 풀려났지만 2000년 구권화폐 사기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2015년 석방됐었다.

i24@daum.net

한국 창작 뮤지컬의 명작 뮤지컬 '영웅', 18일 오전 11시 첫 티켓 오픈! 흥행 대작의 귀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 창작 뮤지컬 명작, 뮤지컬 '영웅'이 18일 오전 11시 1차 티켓 오픈을 실시한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낸 작품으로, 지난 2009년 초연 이래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꼽히는 명작이다.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한 뮤지컬 시상식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창작뮤지컬 단일 작품으로는 최다 수상을 기록한 뮤지컬 '영웅'은 지난 2017년 창작뮤지컬 티켓판매 연간 랭킹 1위를 달성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바 있다. 2019년 시즌에는 개막 10주년을 맞아 스토리 및 넘버가 부분 수정될 예정으로 알려져 한층 깊어진 작품성과 현 시대를 살아가는 관객에게 가슴 깊은 울림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영웅'의 출연진 역시 눈길을 끈다. 안중근 의사 역에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최고의 배우 안재욱, 정성화, 양준모가 캐스팅되어 다시 한 번 무대 위의 감동을 전해줄 예정이다. 주역 배우들은 물론 조역, 앙상블 배우들까지 국내 최정상의 실력을 갖춘 배우들로 이루어진 캐스팅 라인


포토리뷰



이학재, 한국당 '재입당 선언'…"보수개혁과 통합에 매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바른미래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재입당을 선언한 이학재 의원은 18일 "한국당에 돌아가 보수개혁과 통합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학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오늘 한국당에 입당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박근혜정부의 좌초 이후 지난 2년여 동안 당을 떠나 무너진 보수를 되살리고자 했으나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보았듯이 국민의 동의를 얻는데 실패했다”며 "하지만 보수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제 신념은 결코 변함이 없다”고 피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의 민생, 경제, 안보를 모두 어렵게 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과 같은 비현실적이고 아마추어보다 못한 정책으로 기업은 활력을 잃었고, 국민은 일자리를 잃었고, 대한민국은 미래를 잃었다"며 "그런데 보수 야권은 분열돼 이를 제대로 견제하고 감시하지 못한다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듣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더 힘 있고 믿음직스러운 보수, 더 새로운 보수의 이름으로 문 정부의 폭주를 막고 민생경제와 국가안보를 되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한국당 재입당 기자회견이 끝나자 바른미래당 원외당협위원장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