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7 (화)

기상청 제공

포토

형제복지원 피해자 증언 듣다 눈물 흘리는 문무일

(서울=미래일보) 문무일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하기 위해 만난 자리에서 피해자들의 증언을 듣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i24@daum.net
[신간] 각계 전문가들의 좌우충돌 몽골 여행기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교사, 기자, 작가, 교수, 사진가, 공무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우리 민족의 기원을 담고 있는 몽골을 찾아 떠난 여정을 담은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이 비지아이 출판사에 의해 발간됐다. 솔롱고는 몽골어로 무지개란 뜻이다. 몽골인들은 한국을 가리켜 ‘솔롱고스’라고 부른다. 즉 한국은 몽골인들에게 ‘무지개 뜨는 나라’인 것이다. 이 책은 드 넓은 대자연과 신화를 간직한 땅 몽골에서 한민족의 뿌리를 찾아 떠난 여행, 3,000Km라는 멀지만 아름다운 여행길에서 만난 탁 트인 풍광과 정겨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각자의 시각으로 바라봤다. 고비 사막을 넘어 알타이와 한가이 고산으로 향하는 여정을 자세히 기록한 답사기로 몽골과 몽골사람, 그리고 몽골의 역사, 종교 등 각자가 보고 느낀 것은 물론 여행은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하는 것이라는 철칙을 증명이나 하듯이 좌충우돌하면서 이어온 긴 여정을 가감없이 담았다. 연암 박지원 선생의 '호곡장론'에 "좁디 좁은 조선에 갇혀 살다 처음으로 요동벌의 지평선을 마주하니 태 속에서 갓 빠져 나온 어린아이처럼 한바탕 울어 볼 만하더라"라는 글귀에서 볼수 있듯이 대초원의 풍광속에서 '울기


포토리뷰


한국도자재단, 내년 2월까지 ‘2018 도자센서스’ 조사 추진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한국도자재단이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전국 1,600여 개소 도자요장(공방)을 대상으로 도자센서스를 실시한다. 도자센서스는 국내 도자문화산업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대규모 통계 조사다. 도자업계 및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따른 도자 문화·산업 발전 계획수립과 효과적인 지원방향 설정을 위해 2004년부터 2015년까지 네 번의 도자센서스가 진행됐다. ‘2018 도자센서스’는 전국 1천6백여 개소 요장업체를 직접 방문해 전수 조사 방식으로 이뤄진다. 조사 대상은 ▲국내 수공예요장(1,600여 개소) ▲국내 도자 소비자(300여 명) ▲요식업체(30여개소) ▲판매업체(30여개소) ▲수공예 도자유통 업체(20여개소) ▲요장(공방)을 운영하지 않는 도예가 등이다. 이번 도자센서스에서는 도예가에 대한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심층면접조사가 처음 도입된다. 한국도자재단은 경기도 수공예 시장을 대표할 수 있는 20여 개소 요장의 도예가를 선정해 수공예 도자시장 규모 및 전망, 전통도자의 판매비율, 도자 수출시장 동향 등에 대해 심층적인 대면 설문을 진행하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과 고충·건의사항을 수렴할 계획이다. 또한,

박용진, 국민 80.9% 한국당 지지자 63.2% '박용진 3법' 조속히 처리 동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이 발의한 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등 일명 '박용진 3법'과 관련, "자유한국당 지자자의 63.2%가 법안 조속 통과를 찬성했다"며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박용진 의원실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사립유치원과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 대다수가 통과해야한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박용진 3법이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는지 질문에 국민들의 80.9%라는 압도적인 의견이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했다"며 "동의하지 않는 분들은 9%밖에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62.3%, 이념성향이 보수라고 생각하는 분의 72.5%, 중도보수라고 생각하는 77.9%가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응답했다"면서 " 유치원에 다니는 자녀를 두고 있던 없던, 어떤 지역에 살던, 어떤 나이이던 모두가 압도적으로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께서는 국회처리 지연 상황에 대해 자유한국당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응답했다"며 "한국유치원총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