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3.7℃
  • 연무서울 11.4℃
  • 연무대전 11.6℃
  • 맑음대구 12.6℃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3.4℃
  • 맑음고창 11.5℃
  • 박무제주 16.6℃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포토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박주민 의원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법원의 블랙리스트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i24@daum.net
[신간] 각계 전문가들의 좌우충돌 몽골 여행기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교사, 기자, 작가, 교수, 사진가, 공무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우리 민족의 기원을 담고 있는 몽골을 찾아 떠난 여정을 담은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이 비지아이 출판사에 의해 발간됐다. 솔롱고는 몽골어로 무지개란 뜻이다. 몽골인들은 한국을 가리켜 ‘솔롱고스’라고 부른다. 즉 한국은 몽골인들에게 ‘무지개 뜨는 나라’인 것이다. 이 책은 드 넓은 대자연과 신화를 간직한 땅 몽골에서 한민족의 뿌리를 찾아 떠난 여행, 3,000Km라는 멀지만 아름다운 여행길에서 만난 탁 트인 풍광과 정겨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각자의 시각으로 바라봤다. 고비 사막을 넘어 알타이와 한가이 고산으로 향하는 여정을 자세히 기록한 답사기로 몽골과 몽골사람, 그리고 몽골의 역사, 종교 등 각자가 보고 느낀 것은 물론 여행은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하는 것이라는 철칙을 증명이나 하듯이 좌충우돌하면서 이어온 긴 여정을 가감없이 담았다. 연암 박지원 선생의 '호곡장론'에 "좁디 좁은 조선에 갇혀 살다 처음으로 요동벌의 지평선을 마주하니 태 속에서 갓 빠져 나온 어린아이처럼 한바탕 울어 볼 만하더라"라는 글귀에서 볼수 있듯이 대초원의 풍광속에서 '울기


포토리뷰


"맥아더 화형식은 제국주의 항전"…이적 목사 구속 규탄 기자회견 (인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인천 중구 자유공원에 있는 맥아더 동상에 2차례 불을 지른 평화협정운동본부의 반미실천단장 이적(61·본명 이만적) 목사가 구속된 가운데 '평화협정을 체결하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의 행동은 정의롭다면서 구속을 하지 말고 정부는 조국통일로 과감히 매진하라는 목소리다. 평화협정운동본부는 21일 오후 인천지방법원 앞에서 구속영장발부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이적 목사는 올해 두 번에 걸쳐 맥아더 화형식을 거행했다"면서 "7월 27일의 1차 거사에서는 분단 책임전쟁광 맥아더 동상 철거, 휴전협정 폐기와 평화협정 체결을 요구했고 10월 23일의 2차 거사에서는트럼프의 승인 발언규탄, 5.24조치 해제, 미국의 내정간섭 규탄, 신식민지 체제 폐기를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적 목사는 화형식을 거행할 때부터 도주할 생각도 없었고 증거를 인멸할 생각도 없었다는 것은경찰도 알고 있는 사실"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은 자주와 통일을 방해하는적폐세력과 적폐언론에 짓눌려 눈치를 보고 있어서가 아닌가 판단된다"고 말했다. 평화협정운동본부는 계속해서 "이적 목사는 통일운동을 하는 사람으로서 구속을 두려워하지도 않으며 피할

김병준 "이해찬 대표, 계속된 20년 집권론 짜증난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당원 토론회에서 '민주당이 20년이 아니라 더 오랜기간 집권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이 대표의 말을 듣고 또 듣다가 짜증난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짜증나는 이유가 ‘20년 집권론’을 또 이야기했다" "할 일을 하면서 ‘20년 집권하겠다’고 하면 이해가 된다"고 이같이 일갈했다. 그러면서 "‘연금개혁도 하자. 규제개혁도 하자. 노동개혁도 하자. 공공부문 개혁도 하자’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20년’ 운운 이야기하면 그 나름대로 야당입장에서도 미안한 감이 있고, 우리가 잘못한 부분이 뭔가 생각이 들텐데 밑도 끝도 없이 개혁의 ‘개’자도 제대로 손도 못 대고 있고, ‘20년 집권’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연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20년 집권’ 이야기하기 전에 ‘우리 사회가 경제를 어떻게 살리고, 우리 사회를 지금 어떻게 개혁하겠느냐’ 이야기를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렇지 않고 자꾸 ‘20년’ 이렇게 이야기하니까 참으로 유감"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문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