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호남

전남도, 남도음식 산업화로 세계시장 진출 방안 논의

12일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부대행사로 포럼 개최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는 제25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부대행사로 남도음식의 산업화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찾기 위한 남도음식문화포럼을 12일 강진아트홀에서 개최 했다.

이번 포럼은 (재)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주최하고, 동신대학교 주관으로 열렸다. ‘남도음식 개발과 관리 방안, 남도음식 상품화 및 마케팅’을 주제로 진행, 음식분야 교수 등 학계 전문가, 도 및 시군 공무원, 도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동식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인사말에서 “남도음식이 세계적 입맛을 사로잡는 음식으로 거듭나도록 새로운 메뉴와 레시피를 개발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세계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럼 발제자로 나선 최용석 서원대학교 교수는 “남도 지방만의 특산재료로 남도 사람들만의 고유 생활양식에 따른 조리법, 차별적 기술로 남도음식의 메뉴를 개발하고 사회 환경적 변화에 걸맞은 남도 음식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기 남부대학교 교수는 “남도에서 생산된 식자재로 남도음식의 브랜드 및 캐릭터를 개발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상품화와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종합 패널 토론에서는 이성각 동신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병원 목포대학교 교수, 김희승 동신대학교 교수, 이태균 경주대학교 교수 등 음식‧마케팅 관련 전문가들이 주제발표 후 학계, 민간단체, 도민 등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전라남도는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남도음식산업이 성장하도록 다양한 방안을 찾고 건전한 음식문화가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전남 관광객 5천만 유치와 남도음식 특화를 위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00억 원을 들여 지역 특성에 맞는 음식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18개소를 추진하고 있다.

chu7142@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2018국감] 송영길 의원,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북한 통과 북측에 요청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등을 거쳐 현재 중국 지역을 400여일 달리고 있는 평화마라토너 강명구(62)씨가 북한 입경에 희망의 '파란불'이 켜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를 통해 "(평화를 기원하며 달리고 있는) 강명구 선수가 북측을 통해 남쪽지역으로 올수 있도록 지난주 초 북측에 정식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2017년 9월1일 헤이그를 출발해 17개국을 돌며, 400일 동안 달리고 있는 '강명구'라는 사람이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있는 할아버지의 산소를 성묘하겠다는 일념으로 (한반도를) 횡단하는 평화의 마라토너라고 할 수 있는데, 현재 (중국의)단동에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강명구선수가 북한지역을 통과해 서울로 오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송 의원 역시 조평통의 리선권위원장에게 부탁했으며, 긍정적인 발언도 있었다"며 현황을 질의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에 "지난주초에 북측에 다시한번 정식으로 강명구선수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