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5.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국회, 문화공간으로 '문화샛길' 개관식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안민석 위원장)는 10일 오후 국정감사를 맞이해 국회의사당에서 문화공간 '문화샛길' 개관식을 개최했다.

개관식에는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홍영표 더민주 원내대표와 여야 의원, 국회 직원, 프로젝트에 동참한 문화예술인 등이 참석했다.

행사장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친필 붓글씨로 제작한 '문화샛길' 액자를 게시하고. 김정민 명창이 판소리 공연을 했다.

문화샛길은 제헌국회 이래 처음으로 기획돼 파격적인 실험으로 삭막하고 획일적인 상임위 공간을 문화적 상상력을 키우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개방했다.

이는 현대 회화 작품과 전통 공예품을 국회의사당 본청 5층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 전시하고,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사무실을 작은 도서관으로 꾸며 시민들에게 개방하는 문화 프로젝트다.

안민석 위원장은 취임 후 국회에 문화적 상상력을 불어넣기 위한 문화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효율적이고 문화적인 상임위 운영을 위해 편안한 회의 복장과 매달 문화체육 현장방문 등을 제안하고 노타이 회의를 추진해 화제가 됐으며, 문화공간인 문화샛길도 문화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했다.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는 김기찬의 낙죽문진(달군 인두로 대나무 표면을 지져서 새김), 김성락의 백각궁(소뿔로 제작한 활), 황기조의 오동상감 12지신 송학죽(백동으로 만든 담뱃대), 조정자의 담배피는 호랑이(전통자수 기법), 양선희의 금수강산(삼베에 선으로 표현) 등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만든 다양한 전통 공예품과 김봄의 남산, 신태수의 푸른 독도, 하민수의 청산별곡, 강구철의 사색, 강석무의 매화서옥 등 다양한 사조의 현대 회화 작품이 전시됐다.

또한, 문체위원장 사무실은 작은 도서관으로 조성해 상임위 관련 문화·체육·관광 분야를 비롯해 역사·인문·사회·철학 등 다양한 장르의 서적 2,500권을 비치하고 대여 서비스를 진행한다.

안민석 위원장은 "문화샛길은 국회에서 근무하는 모든 국회 가족과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며 "시민들의 문화적 상상력을 더해 부족한 부분을 하나씩 채워서 가장 편안하고 친근한 문화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yhnews77@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홍영표 "국감 첫날, 보수야당 비방·막무가내식 정치공세 난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국정감사 첫날에 대해 보수야당의 근거없는 비방과 막무가내식 정치공세로 인해 국민에게 실망만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 대책회의에서 "합리적인 비판과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생산적 국감을 만들자는 우리 당의 호소가 있었지만, 보수야당은 국정 발목잡기에만 혈안이 돼 있는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보수야당은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에 대한 비준 동의는 고사하고 어떻게든 한반도 평화의 새질서를 훼방 놓으려는 공세만 이어갔다"며 "국토부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남북 경협에 수백조원이 든다. 대북제제를 무시하고 경협을 추진한다’고 또다시 비난만 퍼부었다"고 일갈했다. 이어 "남북군사합의에 대해서도 또다시 무장해제, 항복문서라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을 되풀이 했다"며 "그러나 남북경협과 군사합의는 평화의 시대를 미리 준비하기 위한 것이고 남북군사합의서는 우발적 충돌을 완화하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4년 쌍수를 들어 ‘통일대박’을 외쳤던 한국당이 왜 지금은 대북 퍼주기라고만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홍 원내대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