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16.2℃
  • 서울 16.6℃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9.7℃
  • 광주 17.8℃
  • 부산 20.0℃
  • 흐림고창 17.0℃
  • 제주 21.4℃
  • 흐림강화 15.9℃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박경미 의원, 학생.교직원 연루 디지털성범죄 급증…2013년부터 총 1365건 발생

"가해자 엄중한 징계는 물론 재범방지 위한 특별교육 병행돼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건이 발생하게 되면 삽시간에 유포돼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일으키는 특성을 가진 디지털 성범죄가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디지털 성범죄 유형별‧발생장소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학생과 교직원이 연루된 디지털 성범죄는 2013년부터 지난 8월 말까지 총 1,365건이라고 5일 밝혔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2013년에는 25건에 불과했으나 2014년 66건, 2015년 145건, 2016년 262건, 2017년에는 462건으로 급증했다. 지난 8월까지만도 405건이 발생했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2013년에서 지난 8월 말까지 초등학교는 174건, 중학교는 656건, 고등학교는 436건, 대학교는 97건이었다. 그런데 초‧중‧고교 모두 2014년에서 지난 8월까지 매년 늘어났다.

특히 중학교 경우 2013년에는 13건에서 2014년 44건, 2015년 58건, 2016년 133건, 2017년 215건으로 급증했으며, 지난 8월까지만도 193건이 발생하는 등 매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초등학교도 지난 한 해 무려 68건이나 발생했는데, 2013년 1건에서 2014년 7건, 2015년 18건, 2016년 21건으로 매년 증가해왔다.

성범죄 유형별로는 ‘사이버 괴롭힘’이 48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불법촬영’ 391건, ‘비동의 유포’ 189건, ‘기타’(성기 사진‧관계요구 메시지‧선정적인 문자 등) 120건, ‘유포 협박’ 67건, ‘몸캠’ 57건, ‘사진합성’ 35건 순이었다.

가해자-피해자 유형별로는 ‘학생-학생’이 1,16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외부인-학생’이 113건, ‘기타’(직원-학생 등)가 56건, ‘교원-학생’이 15건, ‘학생-교원’ 16건, ‘교원-교원’이 4건 순이었다.

발생장소별로는 ‘인터넷 커뮤니티’가 374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단톡방’ 239건, ‘학교 외’ 227건, SNS 등을 통한 ‘문자메세지’ 226건 순이었고, ‘교내 화장실’과 ‘교실’도 각각 66건과 60건 발생했다.

가해자와 피해자에 대한 학교의 조치는 제각각이었다. ㄱ중학교의 경우 다른 학생에게 선정적인 문자를 보냈던 학생에게 ‘서면사과’와 함께 ‘특별교육 5시간 이수’ 조치를 취했을 뿐 아니라 피해자에게도 ‘심리상담 및 조언’ 조치를 취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ㄴ고등학생이 단톡방에서 ‘비동의 유포’한 사안, 또다른 ㄷ고등학생이 다른 학생을 교내 화장실에서 ‘불법촬영’한 사안과 관련해 피해자에 ‘서면사과’로 그치는 등 가해자에 대해서는 ‘솜방망이’ 조치만 취해졌다. 가‧피해자에 대한 조치결과를 보면 재범방지를 위한 가해자 교육조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들도 많았다.

박경미 의원은 “이미 발생한 범죄에 대해서는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징계는 물론 향후 재범방지를 위한 특별교육이 병행돼야 한다"며 "피해자에 대한 상담‧심리 지원도 섬세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redkims64@daum.net
캣박스,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 1·2권’ 동시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애묘인들을 위한 고양이 전문 레이블 캣박스가4일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 1, 2권 - 우리 고양이와 함께 즐기는 간단한 핸드메이드 소품’을 출간했다. 고양이는 개와 더불어 사람의 동반자로서 우리의 곁을 지키고 있지만, 아무래도 사람과의 생활에는 불편한 부분이 있기 마련이다. 애묘인들이 토로하는 최대의 애로사항이라면 무엇을 들 수 있을까? 사람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이 털날림을 첫 번째로 꼽을 것이다. 걸어 둔 옷을 스치고 지나가는 것만으로 빠진 털이 묻고, 빠진 털이 뭉친 채로 바닥을 굴러다니는 모습은 예사요, 고양이털을 일컬어 장난스럽게 ‘냥고라’라고 할 정도라면 애묘인들의 털에 대한 애증이 어떤 것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지프레임의 고양이 전문 레이블인 캣박스는 이런 ‘냥고라’에 대한 매우 이색적이면서 동시에 실용적인 활용법을 담은 서적을 출간했다.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우리 고양이와 함께 즐기는 간단한 핸드메이드 소품’은 브러싱을 통해 모은 고양이털로 간단한 소품이나 액세서리를 만드는 법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로 도쿄 출신의 프리랜서 작가로 출판 편집 일을 하면서 고양이를 주제로 한 글과 사진


포토리뷰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33차 울뜨레야 개최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 꾸르실료는 3일 오전 인천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기념 '제33차 인천대교구 울뜨레야'를 1,400여명의 꾸리실료스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너희는 내 사랑안에 머물러라'(요한 15,9)를 주제로 연 이번 울뜨레야는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을 맞아 성숙한 신앙인 양성으로 교회의 쇄신과 사회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복음화의 사도가 될 것을 참석자들은 다짐했다. 울뜨레야는 꾸르실료를 수료한 꾸르실리스따들이 모여 각자 평신도 사도로서 가정과 사회 안에서 자신의 복음화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다짐하고 격려하는 행사다. 이날 울뜨레야는 남성.여성 1차 꾸르실리스타의 롤료(신앙고백), 인천교구 첫번째 사제인 강의선 힐라리오 신부의 롤료, 친교의 시간, 기념 미사로 진행됐다. 기념 미사를 주례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요한 세례자 주교는 강론에서 "꾸르실료는 그리스도(신앙) 공동체를 체험하는 과정"이라며 "신앙 안에서 공동체를 살아가는게 힘든 세상이 됐다. 신앙의 길은 혼자만이 걸어가는 길이 아니다. 혼자 가는 길은 빨리 지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고 신앙의 연대를 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