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1.0℃
  • 구름조금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국제

홍콩, 고속철도 서비스 개통

고속철도 개통으로 홍콩과 중국 도시 쉽게 오갈 수 있어

(서울=미래일보) 류지영 기자=  홍콩 최초의 고속철도인 광저우-선전-홍콩 고속철도가 23일 개통됐다. 이에 따라 해외 관광객들이 더 빠르고 편리하게 홍콩과 중국 본토 도시들을 여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고속철도 개통으로 홍콩과 광둥성의 주요 9개 도시를 쉽게 오갈 수 있어 대만구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26km 길이의 홍콩 구간은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본토의 고속철도망과 처음 연결된다. 홍콩에서 출발해 본토 44개 도시에 직통으로 닿을 수 있어 앞으로 중국 곳곳을 여행할 때 홍콩이 이상적인 출발지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홍콩에서 선전과 광저우로 가는 직통 구간은 48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이를 이용하면 대만구 관광을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고속철도 홍콩 구간은 세계 최대 규모의 지하 고속철도역이자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웨스트카오룽역에서 시작된다. 이 역은 뛰어난 디자인으로 ‘건축계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월드 아키텍처 페스티벌 어워드를 비롯해 세계 유수의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관광객들은 역 루프탑의 하늘다리를 거닐며 유명한 빅토리아 항구 전경을 즐길 수 있다. 역 밖에는 3헥타르 면적의 녹지가 펼쳐져 시민과 관광객에게 도심 속 평화로운 쉼터를 선사한다.

역을 나서면 쇼핑과 식사, 홍콩 전통을 즐기고 싶은 관광객들을 위해 풍성한 놀거리와 볼거리가 있다. 조금만 더 걸어가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레스토랑과 쇼핑몰이 즐비한 관광 중심지 침사추이에 도착하게 된다.


이 역은 또한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이 뛰어나 관광객들이 카오룽의 삼수이포로 이동해 진짜 홍콩의 일상을 경험할 수 있고, 홍콩에서 가장 유서 깊고 특색 있는 홍콩섬의 올드타운 센트럴로 건너가 홍콩의 역사, 예술, 음식, 문화를 즐길 수도 있다.

역 인근에는 새로운 문화예술 허브로 주목 받고 있는 웨스트 카오룽 문화지구가 있다. 역과 바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관광객들은 고속철도에서 내리는 순간 화려한 전시, 공연, 문화행사 등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홍콩과 중국 본토 도시들을 기차 여행하며 관광하기에 이보다 좋은 기회는 없었다. 고속철도 탑승권은 온라인에서 예매할 수 있고, 티켓 에이전시나 티켓팅 상담전화를 통해서도 예매할 수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제2악장 입단
(서울=미래일보) 김문정 기자=한국 클래식의 희망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이 스위스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의 제2악장으로 입단한다.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사상 최초이자 최연소 한국인 제2악장이다. 김재원은 지난 18일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오충근 지휘 부산심포니 공연에서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한 뒤 곧바로 취리히로 날아갔다. 세 차례에 걸친 오디션에는 총 22명의 바이올리니스트가 도전했다. 오디션은 2차에 5명으로 좁혀졌다. 김재원 단독으로 공연한 파이널 오디션은 50명의 단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취리히 톤할레에서 열렸다. 3년 동안 열린 세 차례 오디션에서 한 명도 뽑지 않았던 악단은 이번에 김재원을 만장일치로 제2악장으로 선택했다. 1994년 부산 출신의 김재원은 부산예중을 거쳐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영재입학 및 졸업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재학해 알려진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정명훈이 지휘하는 원코리아유스오케스트라의 악장으로 활동 중이다. 1868년 설립된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는 제네바의 스위스 로망드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스위스를 대표하는 양대 악단으로 손꼽힌다. 2014/15 시즌부터 리오넬 브랑기에가 상임


포토리뷰


국제이주공사, 미국투자이민 세미나 개최… 최단기 11개월 승인난 CPT 소개 (서울=미래일보) 장문경 기자=국제이주공사가 29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하나은행 공항터미널지점 2층에서 미국투자이민세미나를 개최한다. 특히 이 세미나는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 건축 중인 세계에서 가장 높은 최고급 주상복합 센트럴파크타워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이 소개될 예정이다. 뉴욕의 맨해튼 중심가 센트럴파크의 남쪽 끝에 위치한 CPT는 총 131층 중에서 현재 100층 이상이 완료된 상태로 내후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이 한창이다. 국제이주공사는 센트럴파크타워 건설 프로젝트에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다. 11개월 만에 이민국 승인을 받은 바 있는 이 프로그램은 최단 기간 영주권을 받기를 희망하는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미국투자이민은 특별한 능력이 없거나 영어를 못해도 미국 영주권을 가장 확실하게 취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미국 현지의 리저널센터를 통해 미국 내 프로그램에 최소 50만불을 투자하면 가능하다. 단 조건 해지에 해당하는 충분한 개수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져야 한다. 미국투자이민자 1인당 최소 10명의 고용창출이 가능해야 한다. 또한 50만불의 투자금 회수가 가능해지려면 해당 프로젝트가 큰 수익을 내야 한다. 국제이주공사는 이러한 조건에 가장

블록체인산업 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 블록체인 민관입법협의체 공식 출범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블록체인 산업의 법제화를 위해 당파를 초월한 10여 명의 국회의원과 국경과 산업을 초월한 100여명의 글로벌 민간자문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가 20일 공식 출범했다. 블록체인 민관 입법협의체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영역인 블록체인 산업의 발전을 위해 대한민국 국회와 국내외 민간 전문가들이 협력하여 ‘블록체인산업 진흥기본법’ 등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관련 법률 제정과 정책 건의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비영리 협의체다. 20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박주선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주최하고, 유니콘팩토리, 핸키앤파트너스, YSK미디어앤파트너스, 뉴마진캐피탈(2017년 포브스선정 중국 3대 벤처투자자 펑타오 회장이 설립한 중국 벤처캐피탈) 등 민간기업이 주관하여 열린 본 협의체 출범식에는 주최자 박주선 의원을 비롯하여 김관영 원내대표, 정병국 의원, 이태규 의원, 오세정 의원, 유의동 의원, 신용현 의원, 김수민 의원 (바른미래당), 민병두 국회정무위원장,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 이원욱 의원, 박정 의원 (이상 더불어민주당), 권성동 의원 (자유한국당) 등 당파를 초월한 1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