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9.8℃
  • -강릉 23.1℃
  • 맑음서울 30.5℃
  • 구름조금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6.0℃
  • -고창 27.2℃
  • 흐림제주 22.9℃
  • -강화 26.4℃
  • -보은 30.3℃
  • -금산 30.0℃
  • -강진군 27.0℃
  • -경주시 29.2℃
  • -거제 28.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정동영 의원,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조성렬 박사 "6자회담의 틀을 유지하되, 조기 성과 위해 남북미 3자 협의체 구성해야"
정동영 의원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위해 야당 동참 이끌어 내야"

(서울=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전 통일부 장관)은 1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 9간담회의실에서 '한반도 냉전해체! 무엇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민주평화당 정책위원회와 (사)대륙으로 가는 길, 정동영 의원실 공동 주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6.12 북미정상회담의 주요내용과 의미, 성과와 한계점을 진단하고 향후 남북미 관계의 변화와 문재인 정부의 대응 과제를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는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평가와 한반도정세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했다.

정동영 의원과 김경진 의원,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서보혁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 등이 참석해 토론했다.

조성렬 박사는 "과거 회담의 성과를 계승하기 위해서는 6자회담의 틀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6자회담 산하 5개 실무그룹의 상호 연계성이 취약하여 실용적이지 못하다"며 "대북 군사위협 해소와 체제 안전보장의 조기성과를 위해 남북미 3자 협의체 구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은 "한반도 비핵화를 앞당기기 위해서 판문점 선언을 국회에서 비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남남갈등을 최소화하고 남남통합으로 평화의 동력이 마련되도록 야당의 동참을 이끌어 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yhnews77@daum.net



포토리뷰


마르시스, 2018 러시아 월드컵 이벤트 실시 (동양방송) 코딩 교육 전문 기업 마르시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의 한국팀 경기를 시작으로 월드컵 기간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말까지 ‘코딩로봇 대시와 함께 월드컵 응원’이라는 주제로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팀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를 ‘대시’로 이행시 짓는 이벤트와 해시태그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시 이행시 응모 이벤트는 대시앤닷 코리아 페이스북과 마르시스코딩교육 블로그에서 ‘대시’로 이행시를 짓고 응모하면 된다. 총 10명을 추첨해 월드컵 경기 응원 시 필요한 치킨 쿠폰을 증정한다. 또한 해시태그 이벤트는 한국팀 경기를 응원하는 코딩로봇 대시의 모습과 함께 필수 해시태그를 본인의 SNS에 업로드하면 대시를 활용한 로봇월드컵 커리큘럼을 응모자 전원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다. 또한 해시태그 이벤트는 한국팀 경기를 응원하는 코딩로봇 대시의 모습과 함께 필수 해시태그를 본인의 SNS에 업로드하면 대시를 활용한 로봇월드컵 커리큘럼을 응모자 전원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다. 마르시스 관계자는"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코딩로봇 제품 대시와 함께 세계적인 스포츠 축제, 월드컵의 뜨거운 열기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며 "코딩교육 로봇 대시앤닷이 대중

정동영 의원,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의원(전 통일부 장관)은 1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 9간담회의실에서 '한반도 냉전해체! 무엇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민주평화당 정책위원회와 (사)대륙으로 가는 길, 정동영 의원실 공동 주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6.12 북미정상회담의 주요내용과 의미, 성과와 한계점을 진단하고 향후 남북미 관계의 변화와 문재인 정부의 대응 과제를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는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평가와 한반도정세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했다. 정동영 의원과 김경진 의원,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서보혁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 등이 참석해 토론했다. 조성렬 박사는 "과거 회담의 성과를 계승하기 위해서는 6자회담의 틀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6자회담 산하 5개 실무그룹의 상호 연계성이 취약하여 실용적이지 못하다"며 "대북 군사위협 해소와 체제 안전보장의 조기성과를 위해 남북미 3자 협의체 구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은 "한반도 비핵화를 앞당기기 위해서 판문점 선언을 국회에서 비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