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8℃
  • -강릉 22.8℃
  • 서울 22.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4.6℃
  • 흐림광주 25.7℃
  • 안개부산 19.9℃
  • -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7.1℃
  • -강화 ℃
  • -보은 24.8℃
  • -금산 26.1℃
  • -강진군 21.9℃
  • -경주시 24.9℃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국제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 일본 야스히로 후지오 영 셰프 우승

시그니처 디쉬 ‘바다를 건너’를 통해 어린시절 고향의 맛 선보여

(서울=미래일보) 류지영 기자 =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밀라노에서 진행된 '2018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 최종 결선에서 시그니처 디쉬 ‘바다를 건너’를 선보인 일본의 야스히로 후지오 영 셰프가 우승자 타이틀을 차지했다.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는 2015년 영국의 마크 모리아티, 2016년 미국 출신 미치 린하드에 이어 2018년도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일본인 영셰프가 우승의 영광을 안게 됐다. 야스히로 후지오 영 셰프는 현재 오사카의 ‘라심’에 몸 담고 있다.

야스히로 후지오는 어린 시절 고향 강변에서 잡히던 은어로부터 영감을 얻어 여름철 은어의 풍미를 시그니처 디쉬 ‘바다를 건너’로 구성했다. 후지오 영 셰프는 “은어는 풍미와 식감이 독특한 생선으로, 주변 환경에 매우 민감해 가장 맑은 물에서만 자란다. 때문에 은어는 자연 그 자체를 맛보는 것과 같다”고 시그니처 디쉬에 대해 설명하며 “자연이 주는 선물인 은어를 통해, 고대 일본으로부터 내려오는 가치인 ‘자연’의 중요성을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최종 결승에서는 각 지역별로 선발된 21명의 영 셰프 후보자가, 각자의 시그니처 디쉬를 각 멘토 셰프의 조언 아래 요리하며 국제심사위원단에게 선보였다. 총 7명의 국제심사위원단은 다섯 가지 평가 기준(재료, 기술, 창의성, 예술 그리고 표현)에 따라 영 셰프 우승자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 영 셰프 후보자는 모두 수준급의 요리를 선보여 한층 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국제심사원단은 심사숙고 끝에 시그니처 디쉬 ‘바다를 건너’에 담긴 야스히로 후지오 영 셰프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와 독창성에 높은 점수를 부여,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2018 우승 타이틀을 수여했다.

우승을 거머쥔 야스히로 후지오 영 셰프는 “앞으로 지금보다 더 열심히 일해야 할 듯 하다”며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 최종 우승자라는 타이틀의 무게가 막중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그 타이틀에 걸맞게 이 부담감을 용기로 승화시켜 더욱 정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제3회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를 주최한 산펠레그리노 그룹 대표 페데리코 사르지 브라가는 이번 대회 취지에 대해 “산펠레그리노는 미식에 대한 열정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게 됐다”며 “수년간 미식 산업 발전에 진정으로 기여할 방법에 대해 고민한 끝에, 재능있는 차세대 영 셰프들을 발굴할 수 있는 발판으로서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3회를 맞이한 영 셰프 대회를 통해, 재능 있는 영 셰프들에게 성장의 발판을 제공하고 지원 기회를 마련하고자 했던 산펠레그리노의 목표를 충실히 수행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의 특별상 ‘진정성의 맛 어워드’와 ‘파인 다이닝 러버들이 선택한 영 셰프 어워드'은 각각 우승자 야스히로 후지오와 남미 지역 대표 엘리자베스 푸키오 란데오 영 셰프에게 돌아갔다. ‘파인 다이닝 러버들이 선택한 셰프 상’은 대중들이 온라인 웹사이트 파인 다이닝 러버스 닷컴을 통해 직접 투표해 선정하는 어워드다.

지난해에 걸처 약 18개월간 진행돼 막을 내린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2018 대회는 밀라노에서 주최하는 푸드 페스티벌 ‘밀라노 미식의 도시’의 공식 프로그램으로 첫 선정, 전 세계 재능 발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서 밀라노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산펠레그리노 영 셰프 대회 시상식, 영 셰프의 인터뷰, 시그니처 요리 등 자세한 정보는 산펠레그리노와 아쿠아 파나의 온라인 매거진 웹사이트 ‘파인 다이닝 러버스 닷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SNS상 해시태그 ‘#SPYoungChef’로 찾아볼 수 있다.


news@dmr.co.kr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6.13 지방선거] 민주당, 이삼걸 전 행안부 차관…안동시장 후보 전략공천 (서울=미래일보)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제22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동시장 후보로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지낸 이삼걸(62) 후보를 전략 공천했다고 밝혔다. 이삼걸 전 차관은 행정관료 출신으로 경상북도 행정부지사와 행정자치부 차관 등을 두루 거친 행정 전문가로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경북 선대위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부 탄생에 일조했다. 특히, 추미애 대표는 "이삼걸 후보는 2014년 안동시장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40%를 득표한 만큼 경북에서 처음으로 선출직 민주당 기초단체장이 탄생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홍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은 "오중기 경상북도 도지사 후보에게 이삼걸 전 차관은 경북 북부지역의 지지율 재고를 위해 꼭 필요한 인물이므로 추미애 대표와 함께 전략공천을 추진하였다"며 "경북을 위해 큰 용단을 내려준 이삼걸 전 차관이 안동을 비롯한 경북 북부지역 지지율 상승의 파급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삼걸 후보는 "청렴성과 행정전문가의 경륜을 갖춘 집권 여당 후보가 경북 최하위권의 안동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지방 소멸이 염려되는 시점이다. 안동은 중앙정부의 도움을 받아야 재건할 수 있다”며 “옛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