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14.2℃
  • -강릉 7.8℃
  • 흐림서울 16.0℃
  • 흐림대전 13.6℃
  • 대구 12.2℃
  • 흐림울산 12.1℃
  • 흐림광주 15.9℃
  • 흐림부산 14.2℃
  • -고창 14.0℃
  • 흐림제주 15.3℃
  • -강화 14.6℃
  • -보은 12.9℃
  • -금산 12.9℃
  • -강진군 16.1℃
  • -경주시 11.5℃
  • -거제 14.8℃
기상청 제공

외교

외교부 "캐나다 차량 돌진 사건…10명 사망·16명 부상, 우리 국민 1명 중상"

"피해추정 신고 3명 중 2명은 피해여부 확인 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서 발생한 차량 인도 돌진 사건으로 우리 국민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낮 1시 30분께 토론토 북부 노스욕 지역 시내에서 흰색 벤 차량이 인도로 돌진, 행인들을 잇달아 들이받으면서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까지 우리국민 3명에 대한 피해 추정 신고가 접수돼 이중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른 2명의 피해여부를 현지 경찰 및 병원에 지속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공관 및 영사콜센터로 접수된 우리국민 연락두절자 3명 모두 안전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주토론토총영사관은 사건 발생 후 담당 영사들을 현장에 급파, 현지 경찰·병원·검시소 등을 일일이 방문해 우리국민 피해여부를 지속 확인해왔다.

외교부는 "주토론토총영사관은 우리국민 부상자에 대한 병원 방문, 가족 연락 등 필요한 조치를 취했으며 향후 가족 현지 방문 시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i24@daum.net
대한체육회 미투, 최민경 女상사에게 '성추행' 당해
(서울=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최민경 선수가 대한체육회 고참 부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제는 이 같은 사건이 벌어졌음에도 징계조치가 늦어진다는 지적이다. 대한체육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무리 작업 및 경영평가 등으로 "인사가 늦어진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해당 사건에 대한 대한체육회 차원의 은폐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대한체육회 간부는 취재에 들어간 인터넷매체 기자와 해당 매체에 대해 "듣도 보도 못한 언론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저급한 언론관을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인터넷매체 우먼컨슈머는 16일 "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이자 대한체육회 직원으로 근무하는 최민경 씨는 지난해 7월 회식이 끝난 후 간 노래방에서 같은 부서 여(女)상사 B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최초로 전했다. 우먼컨슈머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남녀 7명이 있었는데 B씨가 최 씨에게 기습적으로 달려와 목을 휘어 감고, 쪽쪽 빨며 입 주변에 침을 발랐다"고 성추행 사실을 전했다. 이어 "사건이 벌어진 7월 이후, 누군가 '성희롱고충위원회'에 이를 알렸고,


포토리뷰


보훈처 노동조합 출범 공식화, QR코드 도입 반대 등 문제해결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전국사회복지유니온 관계자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3일 1,300여명 보훈섬김이는 일방적인 QR코드 도입 반대, 인권 침해 반대, 체불임금 지급 등을 국가보훈처에 촉구했다. 또한 보훈처 노동조합 출범을 공식화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07년부터 12년째 .보훈섬김이라는 이름으로 일을 하고 있지만 경력도 호봉도 인정되지 않은 채 급식비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오직 최저임금 시급만 받아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보훈처는 고령으로 독립적으로 삶을 영위하지 못하고 생환전반에 도움이 필요한 70세이상(70세 미만은 진단서 필요) 국가유공자를 찾아가 가사·간병·편의·정서 지원 등 토탈케어를 목적으로 찾아가는 재가복지서비스를 2007년 1월부터 시작했다"며 "보훈섬김이는 재가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라고 밝혔다. QR코드란 보훈섬김이의 출퇴근 확인을 위해 대상자 집에 QR코드를 부착하고, 보훈섬김이의 스마트폰으로 인식해 위치를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이들은 QR코드 시행 문제에 대해 ▲지난 10여년 간 진행되던 출퇴근제도의 변경이 임에도 불구하고 당사자 동의가 없었음 ▲병원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