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9.8℃
  • -강릉 17.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2℃
  • -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7.5℃
  • -강화 17.9℃
  • -보은 19.9℃
  • -금산 19.8℃
  • -강진군 19.3℃
  • -경주시 22.5℃
  • -거제 18.8℃
기상청 제공

외교

강경화 외교장관, 16~18일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방문

"카자흐·우즈벡서 외교장관 회담 통해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 논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18일 중앙아시아 국가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한반도 정세를 논의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어 "17일 아스타나에서 한·카자흐 외교장관 회담, 18일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16일은 알마티에서 고려인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방문에서 강 장관은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변인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 지역에서 우리의 전통적 우방이자 전략적 협력동반자"라며 "강 장관은 이번 방문 시에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와 신(新) 북방정책의 일환으로서 중앙아의 핵심 협력 대상국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카자흐스탄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임기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우즈베키스탄과 더불어 한반도 문제에서 한국 정부 입장을 지지해 왔다.

i24@daum.net
[신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화사한 꽃망울이 잇따라 터지고 만물이 연둣빛으로 소생하는 봄. 어느 덧 동장군이 기승을 부렸던 겨울도 계절의 섭리에 따라 뒤로 물러나고 봄이 우리를 반긴다. 봄은 참 걷기 좋은 계절이다. 물론 걷기에 계절이 필요 없을 지도 모른다. 우리가 걷는 길에 대한 사연과 이야기가 있으면 어떨까. 내가 걷고 있는 길에 새겨진 옛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 몸과 함께 마음도 살쪄가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대한민국 금융 잔혹사’의 저자인 윤광원 기자가 생뚱맞게 도보여행 안내서를 펴냈다. 8년 넘게 연재한 ‘윤광원의 이야기가 있는 걷기’라는 칼럼을 모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글, 사진 : 윤광원 /흔들의자)를 통해 우리가 걷는 길에 이야기와 사진을 입혔다. 이 책은 수도권 트래킹 코스 100군데 안내와 인문학적 내용을 겸비했다. 이 책은 걷기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책장에 꼭 꽂혀 있어야 할 필수 가드이다. 윤광원 기자는 칼럼을 연재하면서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 ▲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어야 한다는 점 ▲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등의 전제를 두었다고


포토리뷰


과학기술계 국책연구기관, 국책연구기관 연구직 정규직 전환율 48.1% 불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과학기술계 정부출연구기관(이하 출연(연)) 내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비율이 59%에 그치고 더욱이 연구직은 48.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7개 출연(연)사용자가 자의적 기준과 일방적 추진으로 인해 상시·지속 업무를 담당하는 기간제 연구원들 상당수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됐다"면서 "이들에 대해 재검토를 통해 즉각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출연(연) 중 17개 기관이 기간제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수립했다. 17개 출연(연)이 전환 검토 대상으로 삼은 업무 총 2,001개 중 1,186개의 업무를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으로 전환유이 59%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 중 연구직은 대상 업무 1,012개 중 487개 업무를 전환할 계획이어서 전환비율이 평균보다 낮은 48.1%가 된다. 각 출연(연)은 전환 대상 업무 담당자에 대해 최소한의 적격성 평가 절차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탈락이나 퇴사로 인해 부족한 인원은 내부 경쟁을 통해 추가

강경화 외교장관, 16~18일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18일 중앙아시아 국가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한반도 정세를 논의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어 "17일 아스타나에서 한·카자흐 외교장관 회담, 18일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16일은 알마티에서 고려인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방문에서 강 장관은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변인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 지역에서 우리의 전통적 우방이자 전략적 협력동반자"라며 "강 장관은 이번 방문 시에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와 신(新) 북방정책의 일환으로서 중앙아의 핵심 협력 대상국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과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