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15.8℃
  • 구름조금대전 17.5℃
  • 구름조금대구 16.4℃
  • 맑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7.4℃
  • 맑음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2.8℃
  • 구름조금강화 11.8℃
  • 맑음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영남

[기자의 눈] "대구, '코로나19' 결국 터지고, 올 것이 왔다"

현 정치의 희생양이 되어버리는 꼴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 과연 미래통합당(황교안 대표)은 말로만 TK를 자기들의 텃밭인양 자만에 들떠있지는 않은가? 대구 대명동 신천지교회 신도들의 수조차도 모르고 있는 현실이다.

하루사이에 '코로나19'의 확진자 수가 엄청 늘어난 숫자에 대해 과연 대구시장, 그리고 자기들의 텃밭이라고 자처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이 영남권을 두고만 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천지교회 교인 중 2명이 확진 진단을 받았는데 탈출 하였다고 하니 도대체 대구시장 및 관계자들은 무엇을 하는지 행여나 ‘강 건너 불구경’을 하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대구시가 제2의 바이러스 원인지인 중국 우환시처럼 될까 염려스러울 뿐이다. 말로만 떠들 게 아니라 현 야당의 의원들, 그토록 영남권을 아끼던 분들, 이들이 앞으로 이 사태를 그냥 수수방관만하고 있을지 두고 볼 일이다.

지금 대구시민들은 벌써부터 사재기를 한다고 한다. 확진자 중 1명이 대구를 완전히 쑥대밭으로 만들고 다녔다는데 그것도 대형 마트나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곳만 골라서 다녔고, 그 한 명의 고향이 의심스럽고 이것은 고의적인 행동으로만 보여 지니 참으로 안타깝다.

작금의 상태를 대구시장과 현 야당 국회의원들은 뒷짐만지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유치원 및 초·중·고·대학의 휴교령을 생각이나 하고 있는지 조차도 불투명하다.

관계자나 의료진들의 빠른 판단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불안한 대구시민들. 과연 현 정부를 믿을 수 있을지 제2의 우환 도시가 되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또한 신속하고 재빠른 대응과 내일을 내다 볼 줄 아는 혜안을 가진 사람들이 많기를 고대 하고 있다.

발 빠른 판단력으로 대구시가 아닌 대한민국 국민들을 구할 수 있는 지도력 있는 자가 하루빨리 나와 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대구도 이제 정치의 희생양으로 정치의 도구로 사용하려는 얄팍한 잔머리를 굴리려는 자들은 대구 시민을 우습게보지 말기를 당부하고 싶다.

'난세에 영웅 나온다'는 말이 있듯이 제발 국민을 구하는 영웅이 나타나길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걱정이 앞선다.

iamsam1022@naver.com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선관위 투표소 1만4330곳 확정…투표안내문·선거공보 발송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소 1만4,330곳을 확정했다. 아울러 각 가정에 투표안내문과 정당·후보자의 선거공보를, 거소투표신고자 10만 529명에게는 거소투표용지를 함께 발송했다. 영내 또는 부대 등에 기거하는 군인과 경찰공무원 25만4,100여명에게도 선거공보를 발송했다. 중앙선관위는 선거인의 투표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전체 투표소 중 99.1%인 1만4,201곳에 1층 또는 승강기가 설치된 장소에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다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지정 등의 사유로 일부 투표소는 부득이하게 변경했다. 또한 6일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nec.go.kr)와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내 투표소 찾기’ 서비스를 제공하여 유권자들이 자신의 투표소 위치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유권자는 선거공보를 통해 후보자의 정견·공약과 재산·병역사항·세금납부 및 체납사항·전과기록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투표안내문에는 선거인의 성명과 선거인명부 등재번호, 사전투표와 선거일 투표 참여 방법(투표시간 및 장소 등)이 게재돼 있다. 중앙선관위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를 등록한 35개 정당 중 일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