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17.0℃
  • 흐림서울 22.6℃
  • 대전 19.1℃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0.7℃
  • 박무부산 19.8℃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19.0℃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속초고성 산불피해 주민들 "실질적 대책마련해야"…청와대 앞 절규

"추경예산, 사업장 복구에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4월 4일 발생한 강원도 속초.고성 산불피해 주민과 자영업자들이 7일 "정부와 정치권은 이재민과 자영업자들이 수궁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속초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특별재난 지역 선포로 긴급복구비 1853억원, 추경예산 940억원을 지원하다고 해 이재민들은 한껏 희망에 부풀게 했다"며 "그렇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그것은 산림복구비, 공공시설물 복구, 대형 헬기등을 사는 것에 전부 쓰여지는 것이 였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실제 이재민들의 주택복구와 자영업자들의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었다"면서 "정부는 지금 우리 이재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상대책위는 "(정부는) 국민들이 정성을 모아 기부한 국민성금 1,000만원에서 3,000만원씩을 나줘주고 주택복구비 일부를 지원해줬다고 한다. 또한 5월1일 국민성금중 일부인 2,500만원을 중소상공인에게 지급하겠다고 약속을 했다"면서 "그러나 40여일지난 지그까지도 한푼도 못받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민성금을 무슨 근거로 정부지원금에 포함시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정부의 미온적 태도와 한전의 외면, 경찰의 늦장수사 때문에 이재민들은 거리로 나설 수 밖에 없다"고 집회의 타당성을 설명했다.

비상대책위은 "참을 수 없는 분노는 국가적 재난인 방화범 한전이 낸 대형산불까지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는 정치권"이라면서 "삶의 터전을 잃고 절망에 빠져있는 이재민과 자영업자들을 진정 생각하는 정부와 정치인들이라면 국민의 고통까지도 당리당략에 매몰돼 정쟁으로 활용하면 안된다"고 힐난했다.

비상대책위은 "절망속에 지쳐가는 이재민들이 하루속히 재기할 수 있도록 국가는 대책을 마련해달라"면서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책무가 있음을 헌법으로 규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비상대책위는 "정부와 정치권은 이재민과 자영업자들이 수궁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세우는 한편 경찰은 온 국민이 보았던 방화 불꽃을 외면하지 말고 공명정대한 수사를 빨리 발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상대책위는 ▲산불피해 중소상공인 및 피해민에게 피해금액의 35%를 정부 예비비로 지원하고 한전에 후 구상권 청구 ▲한전TF팀과 협의체계 및 협상을 공정하게 할 것 ▲추경예산에 산불피해민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되는 대책안 넣을 것 등을 청와대에 건의했다.

한편 산불피해주민 대표자 8명이 11시 경연풍문 2층에서 정무비서관실,자치비서관실, 자영업비서관실 3개 비서관실 행정관 3명과 면담한 후 청와대에서 국회로 이동했다.

redkims64@daum.net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여자축구 국가대표 이민아, 한국미즈노가 선물한 축구화 신고 뛴다
(서울=미래일보) 양은지 기자=한국미즈노가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민아 선수에게 '2019 프랑스 대회' 출전을 기념해 특별한 축구화를 선물했다. 2019 프랑스 대회 국가대표로 선출된 이민아 선수를 위해 세상에서 단 한 켤레뿐인 ‘모렐리아 네오2’ 특별판을 제작한 한국미즈노는 지난 21일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 인근의 한 카페에서 증정식을 진행했다. 한국미즈노가 이민아 선수의 2019 프랑스 대회 선전을 응원하며 한정판으로 특별 제작한 ‘모렐리아 네오2’는 호주 4개국 친선대회에서 이민아 선수가 착화해 화제를 모은 미즈노의 시그니처 축구화다.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내구성과 볼 터치감을 높인 제품이다. 또한 270mm 기준 45g이라는 매우 가벼운 아웃솔과 슈팅 시 디딤발의 지지력을 강력하게 해주는 스터드 배열을 통해 발의 부담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별판은 미끄러운 유럽 잔디의 특성에 맞춰 기존 플라스틱 스터드가 아닌 쇠 스터드를 믹스해 접지력을 높이고, 한국 국기와 이민아 선수의 이니셜을 새겼다. 코니시 히로마사 한국미즈노 대표는 “이민아 선수 특유의 끈기와 투지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미즈노는 더 높은 목표를 향한 선수들의 도전을 서


포토리뷰


속초고성 산불피해 주민들 "실질적 대책마련해야"…청와대 앞 절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4월 4일 발생한 강원도 속초.고성 산불피해 주민과 자영업자들이 7일 "정부와 정치권은 이재민과 자영업자들이 수궁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속초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특별재난 지역 선포로 긴급복구비 1853억원, 추경예산 940억원을 지원하다고 해 이재민들은 한껏 희망에 부풀게 했다"며 "그렇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그것은 산림복구비, 공공시설물 복구, 대형 헬기등을 사는 것에 전부 쓰여지는 것이 였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실제 이재민들의 주택복구와 자영업자들의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었다"면서 "정부는 지금 우리 이재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상대책위는 "(정부는) 국민들이 정성을 모아 기부한 국민성금 1,000만원에서 3,000만원씩을 나줘주고 주택복구비 일부를 지원해줬다고 한다. 또한 5월1일 국민성금중 일부인 2,500만원을 중소상공인에게 지급하겠다고 약속을 했다"면서 "그러나 40여일지난 지그까지도 한푼도 못받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민성금을 무슨 근거로 정부지원금에 포함

김영우, 文 대통령 김원봉 언급 "역사적 막말" 취소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선의열단을 조직한 약산 김원봉 언급과 관련, '역사적 막말'이라며 현충일 추념사 발언 취소를 촉구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의 역사적 막말은 과연 누가 징계해야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북한군의 6.25 남침에 맞서 싸우다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들을 기리는 현충일에 6.25를 일으킨 장본인 김원봉을 우리 국군의 뿌리에 끼워맞췄다"며 "이것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말인가. 이것보다 더 심각한 막말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애국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는 말은 얼핏 들으면 통합의 언어처럼 들리고 포용과 화해의 언어처럼 달콤하다"며 "하지만 그 말의 본질은 위험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영우 의원은 "자유민주주의 대하민국의 정체성, 헌법, 호국영령의 진정한 애국심에 정면으로 반하는 반애국적인 막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역사를 왜곡하는 이런 대통령의 극단적인 막말은 도대체 누가 징계해야하냐"며 "대한민국 국민을 또다시 분열과 갈등으로 치닫게 만드는 이런 정치언어는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