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5.3℃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1.4℃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13.4℃
  • 흐림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3.2℃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경찰청, 2015년 황하나 수사 담당경찰 대기발령

종로경찰서 수사과정 등 문제점 조사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마약투약혐의로 체포된 황하나 씨에 대해 2015년 종로경찰서에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 2명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종로경찰서는 조 모씨 등 8명의 마약판매, 투약 첩보입수 뒤 조 씨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그러나 황하나 씨 등 7명에 대해서는 불기소의견(혐의없음)으로 송치했다. 최근 이 사건처리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와 관련, 담당수사관 2명에 대한 감찰 조사에서 부실수사가 확인돼 즉시 대기발령했으며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의뢰했다.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종로경찰서의 수사과정 등에 문제점이 없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행복만찬'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는외형상으로 보면 기독교인을 위한 신앙서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읽어도 유익한 ‘행복만찬’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책의 주제는 ‘행복’이다. 저자가 말하는 행복은 좋은 음식을 먹고, 비싼 옷을 입고, 멋있는 집에서 자는 이들이 누리는 물질적 부요의 복이 아니다. 외형적인 조건에 관계없이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소박한 기쁨과 참된 즐거움이 지속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내면의 복이다. 이 책은 설교집이 아니다. 소설도 아니요, 에세이집도 아니다. 책의 부제와 같이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재료들이 탁월한 레시피로 잘 조리되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는 만찬과 같은 책이다. 삶에 유용한 지침과 예화들이 성경말씀과 함께 담겨 있어서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 그리고 성도들을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삶으로 인도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더없이 유익한 책이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간단하며 소박하다.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이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 안에 있으면 행복하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못한 성도들이 많이 있다. 왜 행복의 원천인 예수를 믿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것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경기 진출팀 최종 확정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9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6개 종목중 하나인 수구경기에 대한 조추첨 행사가 열렸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4월 7일(현지시간), 유럽 크로아티아의 수도 제그레브 국립극장에서 광주수영대회에서 펼쳐질 수구경기의 조추첨 행사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조추첨 행사에는 국제수영연맹(FINA) 임원진과 세계수구 기술위원회, 각 국 수구 참가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본선 경기를 치를 남·여 각각 16개팀, 4개조를 확정했다. 이번 조추첨을 통해 우리나라 남자팀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그리스와 함께 A조에 편성됐으며, 여자팀은 캐나다, 헝가리, 러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수구는 남자 16개팀, 여자 16개팀이 각 4개팀 씩 4조로 나눠 경기를 치러 순위를 결정하고, 이후 순위 결정전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확정한다. 수구경기는 오랜 전통을 가진 유럽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매우 인기있는 종목으로, 그중 남자수구는 헝가리와 이탈리아가 가장 많은 메달을 가지고 있고 여자는 최근 들어 공식종목으로 채택됐지만 미국과 호주가 세계 최


포토리뷰



보수야당 '이미선 자진사퇴와 청와대 인사라인 경질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 과도한 주식 보유가 집중포화를 받은 가운데 보수야당이 일제히 자진 사퇴와 코드인사의 전형으로 청와대 인사라인의 경질을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자유한국당 김도읍.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후보자는 지방대 출신, 40대, 여성이라는 것 외에는 자신이 헌법재판소 재판관이 되어야 할 자격이 있음을 스스로 증명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도읍 의원은 "어제 이미선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한마디로 ‘참담함’ 그 자체였다. 각종 의혹들에 대해 후보자는 어느 하나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다"며 "이를 지켜본 국민들은 청와대의 연이은 인사참사에 분노를 넘어 울분을 터트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 부부의 주식 보유액은 35억4,000여만원으로 전체 재산의 83%에 달하며, 이 중 후보자 본인 명의 소유도 6억6,000여만원인데도 후보자는 자신은 주식투자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고 전적으로 배우자가 했다고 답변하는 무책임과 자기 명의의 거래조차 책임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특히 "보유주식이 이테크건설과 삼광글라스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