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0.6℃
  • 흐림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7.4℃
  • 흐림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현정회, 단기 4351년 개천절 대제전 서울 사직단에서 개최

'하늘이 열린날' 3일 도종환 문체부 장관 참석, 민관 합동으로 엄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현정회는 단기 4351년 개천절 행사인 '개천절 대제전'을 오는 3일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1000여 시민 및 외국인이 모여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이어져 내려오는 유구하고 찬란한 한민족의 독특한 전통문화와 예절이 담겨있는 조상숭배와 효친사상이 국민인성교육. 공동체의식 함양이 핵심이며 다문화, 다인종 시대에도 부합하는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이란 뜻에 공감할 수 있는 장으로 진행된다.

현정회에 따르면 개천은 곧 바로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을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최초로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께 우리나라 민족 정신 .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천.부.인을 물려주시어,홍익인간·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을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의미한다.

개천절은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년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제정 공포할 때 양력으로 정해졌고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전승되어 온 거국적인 제천의식이다.

일제강점기에 그 맥이 끊겼다가 국가 제천의식을 연구와 고증, 발굴을 통해 다시 되살린 ‘개천절 대제전’은 1962년 종로구 사직(국가라는 의미)단에 일본조상 정리하고 대한민국 최초의 공공건물로 단군성전을 지은 이래로 사단법인 현정회(이사장 이건봉)가 주관해, 57년간 매년 10월 3일에 대제를 올리고 있다.

제례는 아악이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분향강신(제향의 시작을 고함), 초헌(첫 잔을 올림), 고축(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림), 아헌(두번째 잔을 올림), 종헌(세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조상을 배웅하는 의식), 음복례(제향 참가자들이 역대 개국시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음)의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 행사는 식전 기념공연에 이어 도종환 문체부 장관, 정세균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의 축사가 예정돼 있으며 국민의례, 개식사, 제례의 순서로 진행된다.

식후에는 택견시연, 국제교류를 위한 펜칵실랏 시연과 참가자들의 인성교육 및 전통문화 체험행사(예절체험, 제례복 체험, 국궁체험, 택견체험, 가훈써주기 등과 이현범 교수가 '천문도와 정역에 담긴 한국사'란 주제로 인문학 학술강연이 진행된다.

redkims64@daum.net
연희문학창작촌, 6일 가을축제 2018 개최…문인들의 음악 취향 확인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서울문화재단 연희문학창작촌은 6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4시간 동안 야외무대 ‘열림’과 마당에서 가을축제 ‘2018 연희극장’을 개최한다고밝혔다. 축제에선 음악과 연관 있는 문인들이 출연하여 평소 좋아하거나 영감을 받은 음악인들을 초청해 실제 연주하는 음악을 듣는 ‘음악의 맛’, 축제에 참여한 문학 애호가들과 시민들을 위한 부대행사로 ‘연희 킨포크’ 등이 열리며 연희문학창작촌 일대가 야외 캠핑장 분위기로 탈바꿈한다. 음악의 맛은 1부 음악 안의 나, 2부 내 안의 음악으로 진행된다. 1부 음악 안의 나는 음악을 즐겨듣는 김연수 소설가, 최정화 소설가, 이병률 시인이 자신들이 좋아하는 음악과 영감을 준 음악인을 소개하는 무대를 갖는다. 평소에도 다양한 음악을 즐겨들으며 신곡 찾아듣기가 취미라는 김연수 소설가가 선택한 음악인은 싱어송라이터 ‘백아’다. 백아는 이번 무대에서 ‘테두리’, ‘첫사랑’, ‘비운다’ 등의 신곡을 들려주며 관객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최근 가장 주목받는 여성 소설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최정화 소설가는 직접 바이올린, 판데이루 등의 악기를 배우고 문인들로 구성된 ‘김준연밴드’를 결성해 활동한 이력


포토리뷰


현정회, 단기 4351년 개천절 대제전 서울 사직단에서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현정회는 단기 4351년 개천절 행사인 '개천절 대제전'을 오는 3일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1000여 시민 및 외국인이 모여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이어져 내려오는 유구하고 찬란한 한민족의 독특한 전통문화와 예절이 담겨있는 조상숭배와 효친사상이 국민인성교육. 공동체의식 함양이 핵심이며 다문화, 다인종 시대에도 부합하는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이란 뜻에 공감할 수 있는 장으로 진행된다. 현정회에 따르면 개천은 곧 바로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을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최초로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께 우리나라 민족 정신 .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천.부.인을 물려주시어,홍익인간·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을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의미한다. 개천절은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년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제정 공포할 때 양력으로 정해졌고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전승되어 온 거국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