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5.0℃
  • -강릉 27.3℃
  • 연무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4.8℃
  • 연무대구 26.3℃
  • 맑음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7.6℃
  • 구름조금부산 24.2℃
  • -고창 26.9℃
  • 박무제주 23.1℃
  • -강화 24.1℃
  • -보은 25.6℃
  • -금산 25.3℃
  • -강진군 24.9℃
  • -경주시 28.0℃
  • -거제 26.4℃
기상청 제공

LS전선, HVDC 케이블 공인인증 완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LS전선은 고압직류송전 케이블의 공인인증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HVDC는 대용량의 전기를 장거리로 보낼 수 있어 한국과 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의 전력망을 잇는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LS전선은 동해 사업장에서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한국전기연구원(KERI)의 입회 하에 500kV(50만V)급 직류 케이블의 장기신뢰성 품질테스트를 마쳤다. 제품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음으로써 다른 테스트 없이 수출이 가능하게 되었다.

HVDC 케이블 기술은 LS전선을 비롯, 유럽과 일본의 5개 업체 정도가 보유하고 있으나 공인기관의 실증을 완료한 것은 이번 LS전선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직류(DC)에 비해 전압을 높여 장거리 송전이 쉬웠던 교류(AC)가 100년 넘게 전세계 표준 송전방식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전압 변환이 용이해지면서 전력 손실이 적고 송전 거리의 제약이 없으며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에 사용이 가능한 직류가 각광받고 있다.

HVDC 사업은 2020년 세계 누적 시장 규모가 약 70조원으로 전망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유럽처럼 대륙 전체의 전력망을 연결하거나 중국, 인도, 브라질과 같이 면적이 큰 국가의 장거리 송전, 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와 아프리카 사하라 태양광발전단지와 같은 신재생 에너지 단지를 연결하는 사업 등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명노현 대표는 “LS전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HVDC 케이블을 개발, 시공까지 해 본 경험을 갖고 있다”며 “향후 동북아 슈퍼그리드에 적극 참여하고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가 신북방정책에 드라이브를 걸고 남북한 관계가 급진전 되면서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도 보다 구체화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보고 있다. 남북한 사이 송전도 가능해 진다. 남북한은 전압과 주파수, 전기 품질이 달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HVDC 기술이다.


redkims64@daum.net

허임기념사업회, 광화문광장에서 보름달 시민참여 ‘달빛놀이’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광화문 광장에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둥근달 앞에서 멋진 실루엣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재미있는 시민참여행사가 열린다. 사단법인 허임기념사업회는 5월14일부터 16일까지 광화문 광장에 직경 5.5m의 대형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달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는 ‘달빛놀이’를 마련했다. 주최 측이 직접 챙기는 행사로는 개막일인 14일에 우리춤 공연, 택견과 양생 및 선무도 시연을 하기로 했고, 폐막일인 5.16에는 전통혼례, 치유의 춤 선무를 겸한 우리옷 패션쇼 등을 달빛 아래서 선보이기로 했다. 행사의 주 무대인인 만천명월이라는 이름의 달은 중부대학교 예술대학 허강 교수(60)의 창작품으로 보름달 사진을 3D로 모델링하여, 천으로 제작해 풍선처럼 바람을 넣어 만든 대형 둥근달 설치미술이다. 이 미술작품의 특징은 작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각각의 모습으로 창작사진을 만들어갈 수 있다. 만천명월은 이렇게 직접 참여하여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 지난해 대전에서부터 ‘달빛드로잉’이라는 이름의 문화이벤트로서 대중적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허강 교수는 “자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추상해 내는 작업을


포토리뷰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30주년 기념 메달’ 출시 (서울=미래일보) 장문경 기자 =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인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3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메달이 선보인다. 한국조폐공사는 지난 14일 서울 덕수궁 중명전에서 서태원 한국조폐공사 사업이사,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지건길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 시리즈’ 메달 첫 번째인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기념메달’ 발표회를 갖고 판매를 시작했다.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 시리즈’는 조폐공사가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중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의 가치를 알리고 아직도 찾지 못한 문화재를 환수하기 위한 국민적 관심과 기금 조성을 위한 기념 메달 사업이다. 이번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시작으로 외규장각 의궤, 북관대첩비, 청자 귀룡형 주전자, 경천사지 십층석탑 등을 테마로 총 6차에 걸쳐 3년간 선보일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조폐공사,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간 후원 약정 체결을 통해 문화재환수기금으로 기부된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기념메달’은 금(31.1g), 은(31.1g), 백동(26g) 3종으로 금 300장, 은 500장, 백동 1000장 한정 수량으로 선착순 판매될 예정이다. 은행권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홍영표 의원 선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3기 원내대표에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3선의 홍영표 의원이 당선됐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원내대표 경선을 실시한 결과 홍 의원이 투표수 116표 중 78표를 얻어 38표를 얻은 노웅래 후보를 제치고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국회 후반기 집권 여당의 홍 신임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를 준비하는 원내대표, 국정을 주도하는 책임여당의 원내대표가 되도록 하겠다"며 첫 소감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한반도 평화체제를 반드시 앞당기고 국민의 삶이 나아지는 국정운영을 통해 보답해야 한다"며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그는 거듭된 국회 파행과 관련,"지금 제1야당 원내대표가 단식을 9일째 하고 있다. 저는 말씀 드렸지만, 국회가 이렇게 계속 파행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상황은 어렵지만,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국회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당선뒤 바로 천막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를 방문, 안부를 나눴다. 홍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 인선도 빨리 해야겠다”고 말했다.홍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공식적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