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조금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5.2℃
  • 울산 12.9℃
  • 맑음광주 15.0℃
  • 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2021 노벨문학상에 탄자니아 '난민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

아프리카서 18년 만에 수상자 탄생
"식민주의의 영향과 난민의 운명에 대한 통찰 보여줘"
"아프리카의 자랑" 선배 수상자와 탄자니아 정부도 축하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21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출신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Abdulrazak Gurnah·73)가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7일(현지시각) "구르나가 식민주의의 영향과 난민들의 운명에 대한 타협 없고 열정적인 통찰을 보여줬다"며 그를 올해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문학상 선정 위원인 안데르스 올손은 그를 "식민주의 이후 시대 작가들 중 가장 뛰어난 작가군에 속한다"고 평했다.

지난해 세계 문학계에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을 선택한 한림원은 올해 더욱 예상치 못한 작가를 수상자로 결정했다. 구르나는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예상하는 '나이서오즈' 등 영국 유명 도박사이트에서 언급된 적이 없다.

구르나는 1948년 탄자니아의 잔지바르 섬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60년대 말 18세에 난민으로 영국에 도착했다. 학살을 피해 영국으로 온 그는 84년이 돼서야 잔지바르로 돌아갈 수 있었다. 최근 은퇴할 때까지 영국 캔터베리 켄트대에서 영문학 및 탈식민주의문학 교수로 재직했다.

구르나는 10편의 장편 소설과 다수의 단편 소설을 발표했다. 스와힐리어가 모국어였지만 영어로 글을 썼다. 그의 문학 작업 전반을 관통하는 주제는 난민의 혼란이다. 1987년에 쓴 데뷔 소설 '출발의 기억'은 모국에서 발생했으나 실패한 봉기에 관한 이야기였다. 두 번째 작품 '순례자의 길'(1988년)부터 줄곧 망명 생활의 다면적 현실을 탐구한다.

구르나는 또 소설 뿐 아니라 2권의 에세이와 조지프 콘래드, 조지 래밍, 살만 루시디, 앤서니 버제스 등 유명 작가들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를 감독하는 등 활발한 저술활동을 해왔다.

그의 소설 중 국제적으로 알려진 것으로는 '낙원'(Paradise·1994년), '황폐'(Desertion·2005년), '바이 더 시'(By the sea·2001년)가 있다.

'낙원'과 '바이 더 시'는 영국 최고 권위의 부커상 후보에도 올랐다. 구르나의 작품은 아직 국내에서 번역되지 않았다.

한림원은 "압둘라자크 구르나의 소설에 나오는 떠돌아다니는 인물들은 문명과 대륙 사이, 과거의 삶과 새로운 삶 사이의 틈에서 결코 해결될 수 없는 불안정한 상태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노벨문학상 심사위원장 안데르스 올손은 그를 "식민주의 이후 시대 작가들 가운데 가장 뛰어난 작가 중 하나"라고 꼽았다

아프리카의 6번째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구르나의 본국인 본 탄자니아 정부도 자국 출신 작가의 수상을 축하했다. 동시에 "조국과 아프리카 대륙을 위한 승리"라고 평가하며 탄자니아 정부 수석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구르나는 자신의 일을 제대로 해냈다"고 말했다.

1986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나이지리아 작가 월레 소잉카는 "구르나의 수상이 문학이 번성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아프리카의 우울한 현실 위로 튼튼한 깃발이 흔들리고 있다"고 축하했다.

소일카는 그러면서 "구르나와 같은 작가들이 늘어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구르나는 수상소감 발표에서 "내가 난민으로 영국에 왔을 때보다 난민 문제가 훨씬 심각해졌다"며 "전세계에서 사람들이 죽어가고 다치고 있다. 최선을 다해 이런 이슈들을 다뤄야 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구르나는 또 노벨재단과의 인터뷰에선 "아프리카에서 온 난민들은 재능과 활기가 넘치는 사람들"이라며 "받기만 하는 사람들이 아닌 줄 수도 있는 사람들"로 봐달라고 촉구했다.

켄트대학 영문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최근 은퇴한 구르나는 식민주의 이후 글쓰기와 식민주의 관련 담론을 주로 탐구하며, 지역적으로는 아프리카, 카리브해, 인도에 특히 관심이 많다고 켄트대학은 소개했다.

구르나는 식민주의 이후 시대 작가들에 관한 '아프리카 글쓰기에 관한 논문들'을 두권 편집해 출간하기도 했다.

한편, 문학계에서는 구르나의 이번 수상을 대이변으로 평가하고 있다. 아프리카계 수상자가 적었을 뿐만 아니라 구르나 본인의 인지도도 낮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노벨위원회는 생소한 동아프리카 문학과 난민의 운명을 다룬 공로로 구르나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노벨문학상은 받은 구르나에겐 증서 및 메달 전달과 함께 1000만 스웨덴 크라운(114만달러·약 13억원)이 지급된다. 시상식은 12월 6~12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나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수상자 대부분은 본국에서 상을 받게 된다.

i24@daum.net
배너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21일부터 공동주택 경비원에 대리주차·택배배달 금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는 21일부터 공동주택 경비원에게 개인차량 주차 대행이나 택배물품 세대 배달 등의 일을 시키는 것이 일체 금지된다. 이를 위반하는 공동주택 입주민 등에게는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0월 개정·공포된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른 위임사항 등을 규정한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공포돼 오는 2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공동주택 경비원이 경비업법에 따른 경비대상시설에서의 도난·화재 그 밖의 혼잡 등으로 인한 위험발생을 방지하는 시설경비 업무 외에 공동주택 관리를 위해 수행할 수 있는 업무범위를 구체화했다. 업무범위는 근무조건 개선과 고용불안 방지 측면을 모두 고려해 설정했으며 국회, 관계부처, 노동계, 입주자, 주택관리사가 참여한 사회적 대화 및 지자체 의견수렴 등을 거쳤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공동주택 경비원이 경비 업무 외에 수행할 수 있는 업무는 공동주택 관리 업무로 ▲청소와 이에 준하는 미화의 보조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배출 감시 및 정리 ▲안내문의 게시와 우편수취함 투입 등으로 정해졌다. 경비 업무의 일환으로 도난, 화재, 그 밖의 혼잡 등으로 인한 위험발생을 방

정치

더보기
임호선 의원, "오세훈 시장, 주식백지신탁심의위 보유주식 직무관련성 있다는 결과에 불복, 매우 이례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8월 인사혁신처 주식백지신탁심의위원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보유주식에 대해 서울시장이라는 직위가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결과를 내렸으나 불복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오세훈 시장의 결정이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충북 증평·진천·음성)이 19일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2018년 이후 주식백지신탁심의위원회 심사 건수 2,275건 중 직무관련성 있음이 384건이며, 그 중 심사 결과에 불복한 건수는 단 5건(1.3%)에 불과하고 이 중 한 건이 오세훈 서울시장이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대통령·국회의원·지자체장 등 재산공개 대상 공무원은 직계가족 및 이해관계자를 포함해 3천만 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경우 매각 혹은 백지신탁을 해야 한다. 다만 주식백지신탁심의위원회가 보유주식이 직무관련성이 없다고 판단한 경우 예외로 적용된다. 이는 고위공직자가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보유주식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주가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원천 차단해 부당 이익 창출을 금지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심의위 결과에 불복하는 경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