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6.7℃
  • 흐림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맑음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인왕제색도(仁王霽色圖)'의 주인은 이병연 시인

"겸재 정선은 친구 이병연 시인의 덕으로 금강산의 진경산수를 후세에 남길 수 있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270년 전. 1751년 영조(英祖.1694~1776)가 조선을 다스리던 시절이다. 사천(槎川) 이병연(李秉淵.1671~1751) 시인의 병문안 마치고 나오는 겸재(兼齎) 정선(鄭敾.1676~1759)의 마음에 찬바람이 분다. 친구의 병색이 걱정이다. 옥인동에서 바라본 인왕산이 시커멓게 보인다. 친구 이병언의 병환이 겸재의 마음을 짓누른 것일까. 평소 인왕산은 하얀 모시적삼을 벗은 듯 깨끗했다. 마음눈에 따라 세상의 모습이 다른 채색이 된다는 것을 알았다.

겸재 정선과 이병연은 10대 부터 대문장가 삼연(三淵) 김창흡(1653~1722)문하에서 동문수학했다. 스승 김창흡은 학문의 깊이가 컸다. 김창흡은 우리나라 산천의 아름다움을 시로 노래하는 서정시의 1세다.

이병연 시인은 김창흡 문하에서 시학의 세계를 깨였다. 똑딱, 시간은 흘러 정계에 입문한다. 강원도 금화의 현감으로 부임한 이병연은 금강산 절경에 첫 번째로 친구 겸재를 떠 올린다. 서두르지 않고 서울 옥인동에 살고 있는 겸재 정선에게 금강산 여행 초대장을 보낸다.

친한 친구를 부를 때 오른팔, 왼팔의 비유를 사용한다. 겸재와 일언의 사이를 '왼편에 이병연, 오른편에 정선'(좌사천우겸재)이라 불렸다. 당시 그들의 학문과 예술의 경지는 조선과 청나라까지 자자했을 정도다. 겸재의 나이 35세에 첫 금강산(1711년) 사생에 나섰다.

이후에도 이병연의 수시 초대로 금강산 여행은 여러 차례 나섰다. 친구의 덕에 금강산 절경, 칼 봉우리를 그린 30여 폭의 그림을 친구 이 병연 시인에게 선물했다. 이병연 시인은 그림에 스승 심연과 자신의 제시를 붙여 화첩을 만들었다. 유명한 해악전신첩(海嶽傳神帖)이다. 현대 시인들이 만드는 시화집(詩畫集)의 첫걸음이 아닐까.

겸재 정선은 조선 최고의 진경산수화가다. 청나라에는 이미 겸재 그림의 마니아층이 형성 되어 있었다. 겸재의 엽서 크기 그림하나를 가지고 청나라에 가면 여행 경비가 빠졌다. 남은 돈으로 비단을 사올 수 있을 만큼 겸재의 그림은 높은 가격이었다.

누가 시간의 흐름은 공평하다 했던가. 이병연의 나이 80세, 정선의 나이 83세까지 장수하며 형제처럼 지냈다. 금강산 여행은 지난날의 추억이 되었다. 이병연은 일생동안 10,300여 수에 달하는 시를 썼다. 전해지는 시는 500여 수다. '사천시초' 2책이 시를 쓰는 후학에게 교본이 된다.

18세기 시인 이병연은 매화를 소재로 55수의 시를 창작했다. 이 시인은 도연명(陶淵明.중국대표시인.365~427)을 맨토로 여겼다. 그의 대부분의 시는 산수, 영물 시로 서정이 두드러진다. 지하철 동묘에는 관우(중국최고의 무신)장수를 기리는 사당 동묘(東廟)가 있다. 이병연 시인이 동묘를 산책하다 만든 동묘 주제 시가 인간적이다.

'해 지는 동대문 모퉁이/ 가을 바람 부는 장사의 사당./ 위태로운 때 필마로 지나며/ 서글픈 한줄기 긴 휘파람.' (이병연 시인의 동묘 시 전문이다). 장사(壯士)는 골격이 굳센 사람, 관운장을 말한다. 300여년 발효된 시어다. 현대의 시를 감상 하는 것처럼 팽팽하다. 시인의 쓸쓸한 휘파람 소리가 들린다.

겸재 정선은 친구 이병연 시인의 덕으로 금강산의 진경산수를 후세에 남길 수 있었다. "인생은 누구를 만나서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가"에 따라서 운명을 가른다는 말이 있다.

겸재가 이병연 시인의 병문안을 마치고 친구를 위하여 '인왕제색도'(仁王霽色圖. 국보216호. 종이에 수묵)를 그렸다. 그가 살고 있는 기와집도 그려 넣었다. 이병연이 병환에서 일어나면 인왕제색도를 주려는 것. 이병연은 친구 겸재의 마음을 받지 못하고 말았다. 그림이 완성 된 후 4일 후인 윤 5월29일 세상을 떠난다. 비가오지 않는 인왕산은 화강암으로 흰색에 가깝다. 겸재가 그린 인왕제색도는 검다. 비가온 뒤의 인왕산인지, 이병연이 병상에 누워있는 겸재의 마음인지 상상할 수밖에.

그림은 겸재가 보관을 할 수밖에 없었다. 겸재가 세상을 떠나자 손자는 당시 권력자 심환지(1730~1802)에게 그림을 넘겼다. 그림은 서울과 개성을 넘나들다가 서예가 손재형에게 간 것을 이병철 삼성 창업주가 사들였다. 작품은 국가에 헌납되었다. 가격은 1000억 원대로 국내 회화 중 최고가다.

이병연 시인을 위해 그린 '인왕제색도' 걸작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 최창일 시인(이미지문화학자,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문재인 대통령, BTS에 '미래세대와 문화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탄소년단(BTS)에게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코로나19 극복, 지속가능한 성장 등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의제 관련 국제적 협력을 주도하고 높아진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에 맞는 외교력 확대를 위해 방탄소년단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주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으로 본격적인 특사 활동을 시작한다. 이번 유엔 총회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가 핵심 의제로 논의될 예정으로, 방탄소년단은 오는 20일 개최되는 'SDG 모멘트(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영상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SDG 모멘트(Moment)'는 지난 2019년 지속가능발전목표 정상회의 정치선언에 따라 유엔 사무총장 주도로 열리는 연례행사로 지난해부터 개최됐다. 청와대는 "그간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에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온 만큼,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전 세계 미래세대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주요 국제이슈에 대한 미래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은평구 '자원 재활용업체'..."기계는 미허가, 농지는 불법 전용 의혹"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위치하는 한 자원 재활용업체의 불법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은평구 거주 A씨는 해당 업체는 창고 안에 폐기물 압축기를 허가 없이 설치해 사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기계를 설치할 경우에는 공장용지라고 하여도 허가를 받아야 하는 시설이다. 관련 규정을 살펴보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신고 대상 및 설치승인 대상은 압축, 압출, 성형, 주조, 파쇄, 분쇄, 탈피, 절단, 용융, 용해, 연료화 소성(시멘트 제외), 탄화시설 1일 처리능력 100t 이상이다. A씨는 해당 업체가 이 시설로 압축한 폐기물을 지목인 답에 적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업체가 차량 출입구로 이용하고 있는 지역 또한 지목이 답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해당 부지는 농지로 이용하여야 함에도 지난 십 수 년간 A업체가 차량 출입구와 압축한 폐기물을 적치하고 있다는 것. A씨의 주장과 관련 해당 업체의 이 같은 행위는 농지법에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즉 허가 없이 농지를 불법으로 전용할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 업체의 불법행위는 이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