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7 (화)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2.0℃
  • 서울 20.7℃
  • 대전 22.7℃
  • 흐림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7.3℃
  • 광주 24.8℃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7.6℃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AZ-화이자 교차접종, AZ 2회 접종보다 중화항체가 6배 높아"

국립감염병연구소 "모더나·얀센·노바백스도 비교연구 진행 중…부스터 접종도 연구 계획"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동일 접종 ▲화이자 백신 동일 접종 ▲(1차)아스트라제네카 백신-(2차)화이자 백신 교차접종의 효과 비교연구 결과를 지난 26일 발표했다.   

연구는 수도권 10개 의료기관 499명의 의료인 대상으로 진행했고 교차접종군(100명)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군 (199명) 및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200명)에 대해 중화항체가, 변이주에 대한 중화능, 이상반응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1차 접종 후 중화항체 생성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군에서 96%, 화이자 백신 접종군에서 99%였고, 2회 접종 시 동일 백신 접종군과 교차 접종군 모두에서 100% 중화항체가 생성됐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의 감염을 중화시켜 예방효과를 유도하는 항체를 말한다.

특히 교차 접종군의 경우, 중화항체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군에 비해 6배 높았으며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하게 나타났다.

교차 접종군 및 동일백신 접종군 모두에서 알파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감소하지 않았으나, 베타,감마,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2.5~6.0배 감소했다. 중화능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2차 접종 시 1차 접종 시보다 더 적게 발생했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1차 접종 때보다 2차 접종 후에 더 많이 발생했다. 

교차 접종군(1차 AZ, 2차 화이자)에서 2차 접종(화이자) 시 발생한 이상반응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동일 접종 2회 접종군 보다 많았으나, 화이자 백신 동일 접종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앞으로도 해당 의료기관 연구진과 함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및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항체지속률을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모더나,얀센,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서도 이상반응과 항체형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진행 중이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 접종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희창 소장은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예방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지속적으로 축적하고 투명하게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詩가 있는 아침] 공현혜 시인의 '감자'
감자 ​- 공현혜 시인 80원에 팔려간 복녀(1와 점순이(2가 한 동네 살았다면 잘 살았을까 고흐의 감자먹는 사람들이 신경숙의 동네에 살았다면 의지가 되었을까 아니, 그 반대였다면 사는 게 사는 것이었을까 문명의 옷을 입고 문화를 먹고 사는 동네 높고 낮은 것이 지붕뿐이라면 좋을 텐데 평등 하다는 빗줄기마저 닿지 않는 창(窓)과 빗방울 올려다보는 창(窓) 아래 감자에 싹 튼다 감자에 싹이 난다 푸른빛이 돌면 버려지는 감자를 싹을 파내고 먹는 그늘에서 삶이 익는다 하루치의 목 막힘과 귀 막힘 사이에서 통장의 잔고는 닳은 신발과 배고픔 낳아도 생긴 대로 익혀진 감자 한 입의 눈물로 복녀처럼 팔지도 못해 아이들 태어나지 않는 세상이다. ……………………………………………………………… 1) 김동인의 '감자' 중 2) 김유정의 '동백꽃' 중 ​■ 시작노트 감자에 푸른빛이 난다고 상자 째 버리는 젊은 여인을 만났다. 같은 동네 새 집 짓고 들어온 이방인이지만 동네 원주민들은 그녀를 부러워했다. 겉으로는 보기 드문 이층집인데 집 안은 복층이라서 거실 천정이 우리 집 지붕 보다 높다고 했다. 비가 와도 장마 태풍이 와도 외제차의 방문과 음악소리가 끊이지 않는 집이었다. 소문으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