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0.2℃
  • 흐림대구 19.5℃
  • 울산 19.4℃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0.3℃
  • 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18.0℃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폐암과 사투"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중
입원 전까지도 안선영 작사 '별이 빛나는 이 밤에' 신곡 녹음…최근 발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고시절'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1970년대 톱 가수 이수미가 폐암으로 투병 생활 중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6일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데뷔한 이수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그녀는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인기를 누리며 당시 신인 가수상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MBC 10대 가수상, TBC 7대 가수상을 받았다.

이후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두고 온 고향', '오로지' 등의 곡으로 많은 사랑받았다.

1973년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 1983년 이른바 '사회정화운동'으로 인한 출연 금지 등 가수 생활에서 여러 시련도 겪었다. 이후 활동을 재개했으며,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활동했다.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그동안 가수들의 권리 신장을 위해 개인적으로 애를 많이 써온 대한가수협회 감사직도 건강 악화로 올해 1월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수미는 입원 전까지도 신곡을 녹음하며 노래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가끔은 아주 가끔은/ 추억에 잠기곤 해요/ 이별은 참 아프네요/ 잊지도 못할 거면서/ 당신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요/ 그냥 그냥 행복은 참 단순한 건데/ 당신과 이 밤에 머물고 싶어요(안선영 작사 '별이 빛나는 이 밤에')

지난 5월 음원 사이트에 발표된 안선영(TBN교통방송 '안효진의 한 밤의 교차로'에서 MC로 활동 중)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의 '별이 빛나는 이 밤에'다. 미디엄 템포의 팝 발라드인 이 곡은 병을 인지한 이후 작업 의지를 불태워 완성한 곡으로 이수미의 목소리가 절절하게 담겨 있다.

i24@daum.net
배너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KDLC,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김두관 후보 정책공약 이행 협약식'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KDLC)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김두관 후보와 자치분권 정책 의제에 대한 '정책공약 이행 협약식'을 진행했다. 서울 여의도 김두관 후보의 국회 의원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KDLC 상임대표인 염태영 수원시장, KDLC 사무총장인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남상규 강원도의회 의원, 박종길 달서구의회 의원, 심경숙 경남도당 여성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KDLC는 정책공약 제안에 대해 “지방자치가 부활한 지 30년이 됐지만, 아직도 우리 정치는 과거 중앙집권체제에 머물러 있다"라면서 "국민이 정치의 주인으로서 그 권한과 책임을 행사해야 한다. 지방으로 권력을 분산하고 각 지역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KDLC는 그러면서 "국민주권의 실현과 '제4기 민주정부'가 이행해야 할 주요 정책과제를 제20대 대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 채택 및 이행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제안하기 위해 협약식을 마련했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KDLC 염태영 상임대표는 "김두관 후보의 자치분권형 개헌, 5극 2특제, 세종시 행정수도화, 사법 및 공공기관

배너
배너